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란나스타일을 찾아 떠나는 치앙마이 여행

란나스타일을 찾아 떠나는 치앙마이 여행

제주레이

2019.01.09


태국의 지도를 보면 위아래로 꽤 길어서 남과 북의 문화에 차이가 있다. 치앙마이는 북부 고유의 지역색으로 머무르는 동안 여행의 향기가 더 짙게 느껴지는 곳이다. 새로운 문화를 접할 수 있고 거기에 꿀 같은 감각 충전까지 할 수 있다.  치앙마이의 치명적인 매력은 태국 북부를 대표하는 란나스타일에서 온다. 란나 왕조는 오래전에 자취를 감췄지만 란나스타일은 예술, 건축, 음식, 의복 등 다양한 형태로 현대를 살아가는 태국 북부인들의 생활 전반에 녹아있다. 치앙마이를 여행하기 전에 알고 가면 두 배로 더 재미있는 란나스타일을 짚어봤다.
 


역사를 이어온 문화예술의 도시

치앙마이로컬디자인01_1_58199479.jpg
    치앙마이 올드타운 풍경   

태국은 식민지였던 적이 한 번도 없다. 하지만 태국이라는 공식 국호를 가지기 전, 태국은 국경 지역의 다른 국가나 부족 간 침략이 끊이지 않았던 나라다. 그 역사와 태국의 문화를 한 줄에 세워두면 태국인들의 성향도 함께 보인다. 태국은 역사 깊은 불교국가로 자비심과 관용이 사람들에게 자연스레 베여있다. 싸우기 싫어하고 재미있는 것을 좋아하고 낙천적이다. 새로운 것에 대해 넓은 마음으로 관대하게 받아들이면서도 그 안에서 본인들의 색을 찾아내는 능력이 뛰어나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1_2_21316489.jpg

치앙마이는 13세기부터 19세기까지 북부지역을 지배했던 란나 왕조의 수도였다. 현대에 이르러 북방의 장미라는 별칭을 얻기까지 치앙마이는 문화예술의 중심으로 활약해왔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1_3_14609107.jpg

치앙마이의 예술에 대한 열정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태국은 여행 강국이기도 하지만 디자인 강국이기도 하다. 태국 디자인센터(TCDC)도 파워 넘치는 총리실 직속 기관이라는 사실! 정부 차원의 전략적인 디자인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1_4_20329082.jpg
    님만해민 카페 아이베리가든   

TCDC는 여행 중에 디자인에 관심 없는 사람이 가봐도 충분히 흥미로운 공간으로 치앙마이에도 있다. 명문으로 꼽히는 치앙마이대학교도 치앙마이를 란나스타일을 계승하는 문화예술 도시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화려했던 란나왕국의 흔적

치앙마이로컬디자인02_1_56244998.jpg
     태국의 국화 '독 라차프륵(Golden Shower Tree)'    

치앙마이로컬디자인02_2_51574602.jpg
     올드타운을 감싸 흐르는 아름다운 해자    

치앙마이는 1296년 멩라이왕이 세워 4세기에 걸쳐 번성했던 란나 왕국의 수도였다. 방콕에 이어 태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라고 하는데 방콕에 비하면 개발이 덜 되었고 상당히 자연 친화적이다. 올드타운을 둘러싼 해자는 아담하고 평화롭다. 온전하지는 않지만 남아있는 성벽은 오래전의 란나 왕국을 가늠하게 해준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2_3_69784475.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2_4_57216232.jpg
     과거와 현재를 잇는 문 타패게이트    

타패게이트를 지나 안으로 들어가 보면 번성했던 란나 왕국의 역사와 문화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마치 현대와 과거를 넘나드는 문 같다. 치앙마이는 란나 왕국의 화려했던 역사와 현대가 공존하는 도시다.




사원 속의 란나스타일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1_82590127.jpg
    도이수텝 계단에서 만난 고산족 아이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2_86132873.jpg
    도이수텝   

치앙마이에 가면 란나 왕국의 역사를 거치며 융성했던 불교의 흔적이 짙다. 치앙마이를 대표하는 사원은 해발 1080m에 있는 왓 프라탓 도이수텝이다. 도이수텝에 가지 않고 치앙마이를 다녀왔다고 하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사원의 규모와 현지인의 행렬에 태국인의 불심이 느껴지는 곳이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3_72549821.jpg
    도이수텝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4_27426229.jpg
    왓체디루앙 바로 옆에 있는 왓 판타오(목조조각 주목)          

태국 북부의 사원이나 건물을 보면 기둥, 처마 밑, 벽면, 아치형 문 등의 정교한 나무 장식에 눈이 간다. 란나스타일로 고산 산악지대의 품질 좋은 나무가 많아 목공예가 발달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5_24244199.jpg
     란나스타일의 진수, 왓프라싱    

하지만 그보다도 란나스타일의 진수는 올드타운에 있는 왓프라싱이다. 세밀한 문양과 화려한 금박은 란나건축양식의 특징이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6_68197731.jpg
     왓체디루앙    

왓체디루앙은 란나 왕국의 위상을 가늠해볼 수 있는 가장 높고 가장 규모가 큰 역사 건축물이다. 지진으로 상단 30m가 무너지기 전엔 무려 90m였다니 700년 전이라고 생각하면 놀랍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3_7_33370908.jpg
     왓우몽에서 만난 신혼부부    

이런 구경은 하기 어려운데 동굴사원인 왓우몽에 갔다가 우연히 란나스타일 웨딩촬영을 볼 수 있었다.




도이뿌이의 화려한 매력

치앙마이로컬디자인04_1_30971898.jpg
    도이뿌이 마을     

태국 북부에는 국경 고산지대를 중심으로 여러 민족이 모여 산다. 치앙마이 시내에서 꼬불꼬불한 길을 차로 45분 정도 달려 도이뿌이 마을을 찾았다. 그곳에서 마주친 몽족(태국에서는 메오라고 불린다.)들은 다른 시대를 사는 사람들 같았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4_2_85644850.jpg
    도이뿌이 마을 아이들   

도이뿌이는 관광지다운 면도 있다. 민속 의상을 입은 아이들이 사진을 찍어주고 용돈 벌이를 하기도 하고 민예품 흉내를 낸 공산품이 수공예품 사이에 많이 끼어있기도 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4_3_35558804.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4_4_46096504.jpg
     몽족의 란나스타일    

하지만 산새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풍경과 도심에서 볼 수 없었던 고산지대 사람들의 사는 모습을 볼 수 있어 흥미롭다. 이들의 의복 디자인을 보면 라오스와 비슷하기도 하다. 고산족의 조상들이 다른 나라 국경에 거주하다가 19세기 후반에 태국 북부까지 내려왔다. 주력 수공예품과 입고 있는 옷의 화려한 색감으로도 느껴지지만 염색, 직조, 자수 기술이 대단하다. 란나 에스닉 패턴은 가방이나 의류 디자인에 두루 사용되며 태국의 다른 지역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란나 건축 양식

치앙마이로컬디자인05_1_64849953.jpg
    올드타운 부띠크호텔 타이아카라   

치앙마이로컬디자인05_2_99064266.jpg
    올드타운 호텔 타마린드빌리지   

태국이 19세기 중반 이후 근대화에 접어들면서는 서양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빅토리아 스타일이 왕족과 일반인 모두에게 인기를 끌었는데 그때의 모습을 재현해 놓은 호텔이 많다.  반은 벽돌이나 콘크리트, 반은 티크 나무를 사용한 건축 스타일이다. 하얗게 마감하고 몰딩이나 창문 등에 나무를 사용하는 것도 란나 건축양식이다. 태국 북부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현대에 와서도 그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 란나스타일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5_3_30753293.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5_4_19678745.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5_5_73836837.jpg
    호텔에서도 볼 수 있는 소수민족의 전통 텍스처   

내가 지금 태국 북부를 여행 중이라는 것을 상기시켜주는 소품들! 주중에는 요일별로 다양하게 이 지역의 민속공예품 만들기 시간도 있었다. 전 세계 호텔에서 이런 서비스를 해주면 얼마나 좋을까?




신의 한 수가 된 커피 재배

치앙마이로컬디자인06_1_18578748.jpg
    푸미폰 국왕을 그리워하는 올드타운 거리풍경   

태국인들에게 푸미폰 국왕은 영웅이다. 오래전 서거 1주기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면서 사실상 독재 통치를 꽤 오래 했는데 어떻게 이렇게 마음을 다해 좋아할 수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의아했다. 태국을 여행하다 보면 태국 전역에서 그들의 푸미폰 국왕 사랑은 말 그대로 생활이다. 집에서 일터에서 학교에서도 어디에든 사진이 걸려있다. 강제가 아닌 마음에서 우러나와서... 그런데 들여다보면 실제로 업적이 정말 많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6_2_14930249.jpg
    올드타운 퐁가네스 커피   

치앙마이로컬디자인06_3_51975447.jpg
    치앙마이 커피 프랜차이즈 와위커피   

아편에 절어있던 태국 북부가 커피 재배를 통해 풍족해진 것도 푸미폰 국왕의 큰 업적 중 하나다. 가난했던 고산족들에게 커피는 신의 한 수였다. 커피 재배가 시작된 지 고작 40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지금은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물론 디자인도 한몫했다.




란나푸드 이야기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1_64474775.jpg
    찹쌀밥   

란나스타일은 북부지역의 음식에도 녹아 있다. 가장 큰 특징은 밥이다. 태국 중부 아래로는 주로 안남미를 즐겨 먹는 반면 북쪽 란나 푸드의 주식은 찹쌀밥이 많다. 현지인들은 찰밥을 손으로 뭉쳐 먹기도 하고 이렇게 바나나 잎에 감싸 쪄 먹기도 한다. 레스토랑에 가면 천연색소를 넣어 예쁘게 모양을 낸 찰밥이 나오기도 한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2_33314824.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3_40942842.jpg
    우리나라 쌈장과 같은 매콤한 남프릭    

칸토크(khantoke)라는 북부 대표 요리는 우리나라 한식처럼 밥과 반찬을 여러 가지 두고 먹는 스타일의 요리다. 태국 북부식 음식 중에는 우리나라 쌈장과 비슷한 남프릭도 있다. 채소나 고기를 찍어 먹는데 식감도 쌈장과 비슷하다. 매콤하면서 짭짤하지만 다양한 향신료가 들어가서 본연의 맛은 좀 다르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4_25361069.jpg
    돼지 껍질 튀김 캡무   

태국 북부에서는 우리나라처럼 돼지껍질을 즐기는데 주로 두 번 튀겨 바삭하게 먹는다.  캡무라고 하는데 마트에도 많이 팔고 식당에서는 밥 옆에 곁들여 나오기도 하고 사진처럼 호텔 조식에 나오기도 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5_48177503.jpg
    태국 북부를 대표하는 국수, 카오소이   

치앙마이 여행 중에 자주 마주치게 되는 국수로는 카레에 튀긴 면이 올라간 카오소이가 있다. 치앙마이를 여행하면서 한 번쯤을 먹어볼 수밖에 없는 음식이다. 맛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6_29920221.jpg
    치앙마이소세지   

독특하게 밥알이 들어간 치앙마이 소시지도 치앙마이에서 꼭 먹어봐야 할 별미 중 하나다. 님만해민 길거리나 야시장에 파는데 이것도 역시 맛있어서 만날 때마다 사 먹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7_31663257.jpg
    바비큐와 솜땀   

솜땀과 바비큐도 원래 동북부 지역의 이싼(Issan) 요리지만 지금은 태국 전역으로 퍼져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7_8_66644654.jpg
     치앙마이의 아시아시닉 쿠킹클래스   

연안과 거리가 멀어 해산물보다는 육류 바비큐가 주를 이룬다. 치앙마이에는 음식 재료에 대한 설명을 듣고 란나푸드를 직접 요리를 해 볼 수 있는 쿠킹클래스도 많으니 여행 중에 한 번쯤 경험해볼 만하다.




카페투어가 가치 있는 도시

치앙마이로컬디자인08_1_66224325.jpg
     반캉왓의 갤러리    

우리는 세계화 시대에 숟가락을 얹고 표준화되어가는 디자인에 익숙해져 있다. 그에 반해 치앙마이는 자신들이 가진 로컬의 색을 잘 알고 있고 현대에 와서는 그것을 크리에이티브하게 발산한다. 치앙마이는 문화예술가들에게 더욱 매력적인 도시다. 매년 세계적인 디자인 페어가 치앙마이에서 열리고 공예나 미술작품 전시, 크고 작은 플리마켓으로 디자이너들과 예술가들이 모여든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8_2_30842407.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8_3_99326110.jpg
     반캉왓 카페와 상점들    

예술인들이 모여서 형성된 반캉왓이라는 마을도 있다. 숲으로 둘러싸인 청정 자연에 예쁜 카페와 갤러리, 공방, 레스토랑 등이 모여있어 젊은 여행객들에게는 인기 명소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8_4_59176037.jpg
    펭귄빌라의 상점   

공항 근처의 펭귄 빌라도 예술인 커뮤니티로 반캉왓보다 규모는 작지만, 디자인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들러볼 만하다. 반캉왓처럼 식당과 카페, 상점이 몇 개 있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8_5_57248326.jpg
    삥강의 핫플레이스, WOO Cafe   

치앙마이로컬디자인08_6_68380846.jpg
    반캉왓 카페에서 여유로운 시간   

치앙마이에서라면 커피는 어딜 가나 맛이 좋다. 디자인 예술 감각까지 무장한 치앙마이에서라면 카페투어에 시간을 할애해도 아깝지 않다.




치앙마이 여행의 백미

치앙마이로컬디자인09_1_41870873.jpg
    올드타운 선데이마켓   

치앙마이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어쩌면 가장 하이라이트라고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다. 바로 시장 구경이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9_2_16718822.jpg
    선데이마켓 현지인들이 즐겨먹는 길거리 음식    

매일 열리는 시장과 주말마다 열리는 시장, 현지인들의 식탁을 책임지는 재래시장까지! 그중에서도 하나를 고른다면 단연 올드타운에서 열리는 선데이마켓이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9_33_37203069.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9_44_96836519.jpg

치앙마이로컬디자인09_5_28017343.jpg
    야시장에서 득템한 가방, 우리돈으로 고작 7000원    

치앙마이의 시장에서는 다양한 태국 북부 음식과 현지인들이 먹는 길거리 음식, 고산족들이 만든 멋진 공예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정말 싸지만, 우리나라에 건너오면 가격이 5배나 뛰는 멋진 생활용품이나 예술작품들도 많다. 고민하다가는 나중에 후회한다.


치앙마이로컬디자인09_6_84491737.jpg
     올드타운 선데이마켓의 길거리 마사지    

기억에 남는 경험이 될 길거리 마사지는 덤!




치앙마이 여행을 되돌아보며

치앙마이로컬디자인10_72415169.jpg
    와로롯마켓에서 탄 썽테우에서 만난 소년   

치앙마이는 한없이 느린 여행, 여유로운 힐링 여행에 적합하다. 치앙마이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좋다. 하지만 바쁘게 할 것도 많다. 아마도 치앙마이가 한 달 살고 싶은 도시로 선두에 있는 까닭이 아닐까 한다. 문화예술 부자 도시, 치앙마이에서라면 한 달을 하루처럼도 혹은 일 년처럼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정보제공 GetAbout 트래블웹진
제주레이

겁없고 새로운 것 좋아하는 여행에 최적화된 여자 제주도에서 '제주감각'이라는 여행서를 만들었고, 이제 섬 밖으로 자주 나가는 Next 세계여행작가?

댓글 0
댓글쓰기
0/600
등록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 글의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추천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