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칼바람도 잊게 하는 알록달록 빛과 얼음의 향연

 

 DSC03248 copy

 

요즘 평창에는 대관령 눈꽃축제, 평창송어축제와 더불어 한가지 더 볼만한 겨울 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바로 알펜시아에서 열리고 있는 하얼빈 빙등제가 그것이다. 중국 하얼빈에는 매년 세계 3대 겨울축제라 불리는 대규모의 빙등제가 열리는데, 올해는 알펜시아에서도 이 축제를 볼 수 있게 되었다. 우리는 한파가 한참 기승을 부릴 때 찾아가서 차문을 열면 머리가 얼얼할 정도였지만, 꼭 한 번 보고 싶었던 빙등제인지라 추위를 무릅쓰고 이 곳을 찾았다.

 

DSC03233 copy

 

입장료는 성인 2만 5천원, 소인 2만원인데, 현장에서 약 20-25%정도의 가족할인이나 커플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인터넷으로 미리 예약하고 가면 주중에는 30%, 주말에는 20%의 할인을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하자.

 

DSC03356 copy

 

입구에 들어서자 웅장한 얼음 건축물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는 하얼빈시가 인정한 중국 빙설 아티스트 300명이 직접 작업한 것으로 꽤나 규모가 커서 강풍때문에 꼭 다물고 있던 입을 떡 벌어지게 하기에 충분했다.

 

DSC03237 copy

DSC03247 copy 

 

입구 오른쪽으로는 가족 방문객을 위한 동물 체험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다. 개썰매, 말마차, 포니타기는 성인 1만원, 소인 7천원이고, 동물 먹이주기+ 승마체험은 7천원이다. 그러나 이렇게 추운날 동물들이 영문도 모르고 고생하는 모습을 보니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꼭 동물이 아니더라도 눈썰매장 등으로 어린이 고객들을 즐겁게 해줄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

 

DSC03256 copy

 

본격적으로 얼음 건축물들을 하나 하나 구경하기 시작했다. 큰바위 얼굴 눈조각과 그 앞으로 얼음미로가 있었는데, 마치 아이슬랜드의 얼음동굴같이 파란 빛을 띄어서 신비로운 동화속에 온 듯 했다. 다만, 미로가 조금 높아서 길이 훤히 보이지 않았더라면 더 재밌지 않았을까? ^^

 

DSC03260 copy

 

밤이 되자 얼음 건축물 속에 켜져있던 불이 더 선명하게 보여서 환상적인 느낌을 준다.

 

DSC03264 copy

 

엄청나게 매서운 겨울 바람이 부는 날이었지만 건축물의 아름다움은 추위도 잠시 잊게 만들었다. 건축물 뒷쪽으로 가보니 이렇게 한쪽으로만 고드름이 주렁 주렁 열려있다. 늘 이쪽으로 바람이 많이 부는 모양. 12월 30일에 오픈했는데, 한달간 바람이 만들어 놓은 내추럴 아트가 진짜 북유럽의 어느 설국을 찾아온 느낌을 줘서 나름 분위기를 더한다.

 

DSC03280 copy

▲ 굉장히 큰 이글루로 내부에서 성인이 곧게 설 수 있는 크기였다

 

DSC03269 copy

 

본격적으로 밤이 되서 야경을 구경하기 전에 일단 따뜻한 음식점에서 저녁을 먹으며 몸을 녹이기로 했다. 커다란 이중 텐트에 온풍기까지 가동되고 있는 축제 레스토랑에 들어오니 잠시 추위에 움츠려 있던 몸이 풀리기 시작한다. 메뉴는 일식, 한식, 분식, 양식 등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식사 가격은 만원 전후, 분식은 3-5천원 정도였다.

 

DSC03300 copy 

 

식사로 뱃속에도 온기를 채우고, 몸도 녹여서 만반의 준비를 한 뒤에 다시 밖으로 나왔다. 얼음 벽돌로 쌓은 건물들인데, 모든 건물의 한쪽은 이렇게 바람에 날아온 인공눈 입자들이 들러붙어 이런 신기한 패턴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DSC03303 copy

가까이서 보면 이런 모습.

 

DSC03293 copy2

 

내가 눈 입자가 붙은 패턴에 심취하고 있는 동안 일행이 너무 추워 정신을 못차리기에 이번에는 조금 더 임팩트 한 것으로 속을 데워주기로 했다. 행사장 내 여기 저기서 따뜻한 정종을 팔고 있었던 것. 따뜻하기도 하고, 술기운이 살짝 돌면 몸이 조금 더 데워지리라.

 

DSC03317 copy

 

든든하게 중무장을 하고, 다시 작품구경에 나섰다. 이곳 작품들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러시아 성 바실리 성당이었는데, 그 앞에서 음악 소리가 들린다. 다가가보니 러시아 음악에 맞춰 LED불이 켜지는 옷을 입은 사람들이 러시아 민속춤을 추고 있었다. 얼음성과 함께 어우러져 정말 신비로운 동화속으로 들어온 듯 환상적인 분위기가 난다.

 

DSC03326 copy

 

러시안 댄스가 펼쳐지던 곳의 옆건물은 아이스바였는데, 오늘은 운영을 안하는 모양이다. 평소에는 칵테일이나 따뜻한 뱅쇼를 파는 모양이다.

 

 DSC03338 copy

▲ 아이들을 위해 눈썰매를 무료로 대여해 준다. 바닥이 온통 눈으로 덮혀 있어서 아이를 썰매에 실은채 줄로 끌고 다니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DSC03349 copy

▲ 얼음 건축물 외에 눈 조각도 몇첨 전시되어 있다. 섬세한 디테일이 돋보였던 대형 용 조각

 

DSC03350 copy 

 

축제장 뒤로는 야간개장 중인 스키장이 은은하게 빛나면서 어딘지 크리스마스 같은 분위기를 냈다.

 

 DSC03354 copy

 

알펜시아 빙등제는 한국의 겨울 축제 중에 손가락에 꼽아도 될만한 매력적인 축제였다. 이례 없는 한파에도 좋은 기억으로 남았을 만큼 아름다운 건축물들과 조각상이 있으니 추위가 조금 누그러진 요즘가신다면 조금 더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 수 있을 것 같다.

 

INFORMATION

알펜시아 하얼빈 빙등제

 + 홈페이지 : cuturl.me/kDnuNz
 + 주소 :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솔봉로 325 알펜시아리조트
 + 현장 : 입장료 성인 2만 5천, 소인 2만 (커플이나 가족이시라면 20% 정도의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온라인 예매 : 위 가격에서 평일 30% 할인, 주말 20% 할인
 + 온라인 예매처 : ticket.hanatour.com/Pages/Perf/Detail/Detail.aspx?IdPerf=30372
 + 축제기간 : 2015.12.30 - 2016.02.28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토종감자 토종감자

틈틈히 세계를 구경하는 야채 부부. 한국 토종감자와 스위스 수입오이로 만든, 고소하고, 상큼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어 보고자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www.lucki.kr 이란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5

관련 지역 여행기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