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가벼운 산책으로 만나는 절대 가볍지 않은 풍경

 

 

DSC08265 copy

 

이번 제주 여행은 바다보다 오름 같은 내륙의 매력에 취해 보기로 작정하고 떠났던지라, 다랑쉬 오름을 갔다 오는 길에 또 다른 오름 하나를 둘러보기로 했다. 오름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높이가 다양해서 여행의 자투리 시간에 맞는 소요시간을 가진 것을 쏙쏙 끼워 넣을 수 있다는 것이다. 영화 이재수의 난과 연풍연가를 촬영했던 아부 오름도 오르는데 약 10-15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아, 주변을 여행하고 남는 시간에 가볍게 둘러보기 좋다. 그러나 짧은 소요시간은 그 아름다운 정도와는 전혀 별개의 이야기. 10여분의 등산으로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다니...이것이 바로 제주도로구나.

 

 

시간을 잊어 버리는 공간, 오름

 

DSC08250

 

아부 오름은 다랑쉬 오름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에 있다. 그런데 어디에도 오름으로 가는 표지판이 없건만 네비가 목적지에 도착했다며 안내를 종료해 버렸다. 고장이 난 건 아닌지 의심하며 주변을 둘러봤더니 갓길에 자동차 두 대가 서있다. 이곳이 대충 맞는 듯? 주변에 주차장도 없어서, 우리도 그들처럼 그냥 갓길에 차를 댔다. 텅 빈 도로. 운전을 처음 배웠을 때 제주도에 살았더라면 참 좋았을 뻔했다. 막 달리며 속도감 익히기에 딱 좋아 보이는 곳 ^^

그런데, 오름의 입구에는 우리가 찾던 아부 오름대신 앞오름이라는 이름이 쓰여 있는 게 아닌가?
여기가 아닌가?

 

DSC08252 copy

DSC08253 copy

▲ 입구에 꽃들이 화사하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나 어여쁜 꽃잎 뒤로 날카로운 가시를 숨기고 있다.

 

잠시 멈칫하다 입구에 쓰여있는 설명을 읽어보니 이 오름이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는 모양이다. 다랑쉬 오름도 월랑봉이라 표기해 놓은 지도가 있던데, 아부 오름도 송당마을 앞에 위치하고 있어서 앞오름이라 불리기도 한다고 했다. 굼부리(분화구)가 둥글게 파여 있는 모습이 아버지가 듬직하게 앉아 계신 모습 같다고 하여 예로부터 압오름, 아보름 즉, 아부 오름이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DSC08254 copy

 

뭐 하긴, 그 오름이면 어떻고 다른 오름이면 어떠라. 풍경이 이렇게 멋진데, 그냥 오르면 되지.
해가 벌써 뉘엿 뉘엿 지는 중이라 은은한 저녁 햇살이 낭만을 가득 쏟아 냈다. 아, 물론 장소가 멋지니 이런 햇살이 빛을 발하는 거겠지만.

 

DSC08255 copy

 

오르는 길은 아주 단순하다. 향긋한 소나무 향이 머리를 맑게 해 줘서 인지, 길이 직선으로 쭉 뻗어 있어서 인지 별로 힘들이지 않고, 금세 정상에 다다랗다.
아부 오름은 사유지인지라 예전에는 입구가 철조망으로 막혀있었다고 들었는데, 지금은 목장의 소가 나가지 못하도록 좁은 나무 길로만 바꿔 놓았고, 누구나 들어갈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었다.

 

DSC08257 copy

 

높이가 바닥부터 겨우 51m밖에 되지 않는 산인데도 주변에 높은 지형이나 건물이 전혀 없어 확 트인 풍경이 눈앞에 쫘악 펼쳐졌다. 와~ 이런 풍경은 힘들여서 높은 산에 올라야만 볼 수 있는 건 줄 알았는데, 이거 이래도 되는 건가?

 

DSC08263 copy

 

저편으로는 목장의 소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다. 누렁이들이 얼룩덜룩 젖소로 바뀐다면 스위스라고 해도 믿을 것 같다. 

 

DSC08270 copy

 

아부오름이 더욱 신기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바로 분화구 안쪽에 둥그렇게 심어진 삼나무 때문이다. 뭔가 성스러운 느낌도 들고, 신비로운 힘이 깃들어 있을 것 같은데, 사실은 영화 촬영을 위해 저렇게 심은 거라고 한다. 신비로움이 반감됐지만 뭐 어쨌든 그래도 멋진 것만은 틀림없다.

 

DSC08276 copy

 

둥그렇게 심어진 삼나무 안쪽으로 들어가 보고 싶었지만, 길도 딱히 없는데 가파르고, 아래로 내려가니 수풀이 생각보다 우거져서 재빨리 포기했다. 대신 둘레를 따라 한 바퀴 돌기로 했다. 군데군데 의자가 놓여있어 평화롭게 앉아 하염없이 낭만을 즐기기 좋아 보인다.
실제로 몇몇의 사람들이 나무 사이사이에 드러누워 여유를 만끽하고 있었는데, 커다랗게 음악을 틀어 놓아서 아쉬움을 자아냈다. 멋진 풍경에 좋아하는 음악을 배경으로 깔고 싶은 건 이해하지만, 다른 이들을 베려 해 이어폰을 꽃고 듣는 게 맞지 않을까? 

 

DCIM100GOPRO

 

원래는 잠깐 올라서 구경하고 저녁을 먹으러 가기로 했었는데, 너무 멋진 풍경에 홀려 우리도 모르게 오름을 한 바퀴 돌고, 벤치에 하염없이 앉아 있었다. 시간이 흐르는지, 내가 한국에 있는지 스위스에 있는지도 분간이 가지 않는다. 뭐 어디면 어떻고, 몇 시면 어떠라. 오름은 시공감을 상실하는 공간인 듯하다.

여행을 부르는 계절, 가을.

여러분도 오름의 향기에 취해 보시는 건 어떨 실지?

 

INFORMATION

아부오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산164-1

064-728-7744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토종감자 토종감자

틈틈히 세계를 구경하는 야채 부부. 한국 토종감자와 스위스 수입오이로 만든, 고소하고, 상큼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어 보고자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www.lucki.kr 이란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17

관련 지역 여행기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