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이것만은 알고가자

뒤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Plitvice jezera

요정의 나라, 악마의 정원, 죽기 전에 꼭 봐야 하는 절경, 유럽의 마지막 낙원! 이 모든 수식어는 바로 환상적인 호수의 숲'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을 가리키는 말이다. 가슴이 떨릴 정도로 자연이 만들어낸 신비함과 아름다움에 감탄을 금치 못하는, 매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명소 중의 명소! 플리트비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역시 비현실적인 에메랄드색을 자랑하는 물빛이 아닐까? 크고 작은 92개의 폭포가 만든 16개의 호수는 마치 계단처럼 층층이 이어져 있는데, 그 위로 흐르는 천상의 빛깔을 가진 맑은 물은 한 폭의 그림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 또한 미네랄, 유기물 등의 함량과 햇빛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색은 맑은 날은 물론이고 흐린 날에도 특유의 분위기로 압도한다. 사실 플리트비체가 처음부터 이런 모습은 아니었다. 원래는 하나의 강이었지만, 석회암지대를 흐르던 강물로 인해 발생한 석회침전물이 나무와 돌에 이끼처럼 엉겨 붙었고 수천 년이라는 긴 시간을 지나며 현재의 살아 숨쉬는 자연을 이룬 것이다.
400년 전 우리에게 공개된 이후로 현재까지 예전의 모습을 고이 간직하고 있는 비밀의 정원. 죽은 나뭇가지 하나조차도 잘린 그대로 두고, 자연적으로 쓰러진 나무만을 이용해 조성한 산책로가 있어 더욱 빛이 난다. 절대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플리트비체의 숨막히는 아름다움,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자.



▶ 공원 소개
운영시간, 입장료, 셔틀버스와 보트의 운행시간은 물론이고 출입구까지도 계절에 따라 변동되기 때문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반드시 홈페이지를 참고하자. 더불어 공원 내에 식당이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아 음료수를 비롯한 간단한 간식거리는 미리 준비해야 한다.
  • 운영시간 : 08:00~18:00
  • 주소 : Plitvička jezera, HR 53231
  • 전화번호 : +385 53 751 014~5
  • 홈페이지 : www.np-plitvicka-jezera.hr
  • 입장료 : 공원 북쪽의 1번 입구와 가운데 2번 입구에 각각 매표소가 설치되어있으며, 입장권 구매 시 공원 내 셔틀버스와 보트를 이용 가능하다.


1일권
1일권
2일권
2일권
기간
성인
어린이
성인
어린이
1/1~3/31, 11/1~12/31
55kn
35kn
90kn
55kn
4/1~6/30, 9/1~10/31
110kn
55kn
180kn
90kn
7/1~8/31
180kn
80kn
280kn
140kn
* 플리트비체 내에 위치한 호텔에 숙박하면 1일권으로 이틀 관람 가능 (자세한 사항은 호텔에 문의)



▶ 찾아가는 법
플리트비체로 갈 수 있는 방법은 오직 버스뿐! 그래서 언제나 전쟁이다. 원하는 시간대의 티켓이 있다면 꼭 미리 구입해두자. 참고로 플리트비체가 종점인 버스는 없으며, 때문에 버스정류장에서 내려서 공원 입구까지는 조금 걸어야 하지만 입구(Enterance, ULAZ) 안내표지판을 잘 갖추어 놓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자신이 원하는 코스에 따라 가까운 입구가 달라지니 반드시 출발 전 입구 번호를 알아둘 것!

플리트비체 버스 시간표 확인
출발지
자그레브
자다르
스플리트
소요시간
약 2시간 30분
약 2시간 30분
약 6시간

Tip!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서 숙소로 돌아오기
크로아티아의 버스는 빈자리가 있어야만 탑승이 가능하다. 게다가 플리트비체에서 숙소까지 갈 때는 오직 버스기사에게만 티켓을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주말이나 성수기에는 몇 시간이고 빈자리가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그래서 여행객들이 관람을 마칠 시간쯤이면 버스정류장 앞에는 택시와 승합차가 가득하다. 행선지가 같은 승객을 여러명(6~10인)을 모아 출발하는 것인데, 버스보다 빠르면서 원하는 장소에 하차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행선지마다 다르지만 자그레브 기준으로 보통 100kn 내외. 참고로 호텔, 호스텔 등에서 사설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으며, 경우에 따라 왕복으로 운행하기도 하니 자신이 머무르는 숙소에 물어보는 것도 추천한다.



▶ 코스 안내
우리나라 설악산국립공원만큼이나 넓은 플리트비체. 제대로 둘러보기 위해서는 3일이 걸린다고 한다. 때문에 일정에 여유가 있다면 적어도 하루 이상을 소요하는 것을 추천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전략을 세우는 지혜가 필요하다. 일단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은 플리트비체에서 머무는 시간! 전체 여행 일정 중에 이곳에서 얼마나 머무를 수 있는지 판단하자. 만약 오랜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면 근처에 숙박을 정하는 것도 방법. 그리고 그 후에 코스를 결정하면 된다. 상류와 하류 중 어디를 위주로 돌아볼 것인지 생각하여 진행 방향을 따져보길. 오르막과 내리막이 적절히 섞인 코스도 있지만 그렇지 않기도 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플리트비체를 검색하면 나오는 사진들은 대부분이 하류. 하이라이트 지역이니 시간이 없다면 하류를 위주로 돌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공원 내에는 셔틀버스와 보트 스테이션, 코스의 방향을 나타내는 이정표가 잘 설치되어 있어 아무리 길치라 하더라도 무리 없이 트레킹을 마칠 수 있으니 절대 걱정하지 말자!
코스(소요시간)
소개
A (2~3시간)
아래쪽 호수만 돌아보고 나오는 코스. 짧은 시간 안에 하이라이트만 돌아볼 수 있다.
B (3~4시간)
보트를 이용해 가장 큰 호수인 Kozjak을 건너게 되며, 돌아오는 길에는 호수를 위에서 내려다 볼 수 있어 색다르다.
A코스에 비해 시간은 더 걸리지만 버스와 보트를 타고 다니기 때문에 덜 걷는 코스.
C (4~6시간)
H코스와 가장 큰 차이점은 진행 방향. 하류에서 상류로 걸어 올라가기 때문에 체력 부담은 크지만, H코스처럼 호수를 등지는 것이 아니라서 주요 포인트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D (2~3시간)
상류만 돌아보는 코스. 오르막길은 버스로 이동하고 내리막길만 걷기 때문에 편하다.
E (4~6시간)
가장 유명한 코스로, 우리나라 여행객 대부분이 선택한다. 상류와 하류 모두 트레킹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C코스와 비슷하지만, 하류를 등지고 내려오는 것이 단점. 하지만 전체를 둘러보면서 보트, 버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덜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다 보고 싶지만 체력이 부족한 사람에게 추천!
F (3~4시간)
B코스와 거의 동일한 구간으로, 출발점과 진행방향이 반대.
K (6~8시간)
플리트비체 전체를 돌아보는 코스로 가장 길다. 양쪽 입구 모두에서 출발 가능하지만, 전부 걸어서만 이동해야 하므로 체력적 부담이 크다. 시간, 체력 모두 여유있다면 도전하자.
- 코스별 입구 : A, B, C코스는 1번 / E, H, F코스는 2번 / K코스는 1, 2번
- A, B, C, E, H 코스만 지도로 제작
- 지도에 표기된 점선은 셔틀버스와 보트를 이용하는 구간

최종 업데이트 2017.06.22

내용 업데이트 요청하기
  • 완전 좋아요 120
  • 좋아요 24
  • 별로예요 2

평가를 하시면 무료항공무료호텔
응모할 수 있는 응모권을 매일 매일 드려요~

댓글 14
  • 혹시 공원 안 숙소(예제로, 플리트비체 호텔)에서 2박을 하면 1일권으로 3일동안 입장이 가능할까요? 아시는 분있으시면 답변 부탁드려요~~
    이원경 2017.09.18 15:02 질문있어요!
  • 이원경 리셉션에 티켓을 보여주면 연장 체크를 해줍니다.
    다만 호텔마다 차이는 있는 것 같아요. 하루만 해주거나, 아니면 숙박일 만큼.
    호텔에 문의를 꼭 하세요~!
    가능한 호텔이 맞는지도 확인해보세요~ ^^

    http://www.np-plitvicka-jezera.hr/en/plan-your-visit/accommodation/
    디아나 2017.09.19 09:06
  • 이원경 플리트비체 호텔, 예제로 호텔, 벨뷰 호텔
    이 세 곳의 호텔들은 모두 숙박하시는 날 수 만큼 국립공원 티켓도 연장이 가능해요^^
    즉 2박을 하신다면 3일까지도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 들어가실 수 있답니다 ㅎㅎㅎ
    체크인 하실 때 혹시 그래도 모르니 여쭤보시는 편이 좋으실 것 같지만요 :)
    료코홀릭 2017.09.25 17:11
  • 저는 작년에 다녀왔는데 정말 환상적이고 눈이 호강하더라고요~~~ 정말 아름다워서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예쁘더라고요
    sinhye 2017.07.11 15:47
  • 꼭 가보고싶어요
    뿌이누나 2016.07.19 10:02
  • 정말 멋진곳이네요^^^
    김원장 2016.06.25 08:28
  • 이름이 익숙해서 들어와 봤어요. 요즘 우리나라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는 곳 맞져?!! 호주의 원시림과 비치보다 못해도 동유럽에서 이만한 경관을 찾기란 쉽지 않을 듯 하네요.
    잡티녀 2016.06.14 16:49

크로아티아 오픈에디터

총 28명의 여행자가
업데이트 및 감수에 참여

  • 달콩 달콩
  • 김수강 김수강
  • 료코홀릭 료코홀릭
  • 이은지 이은지
  • 더트래블러 더트래블러
  • gpdud325 gpdud325
  • 폴짝하다 폴짝하다
  • 요니킴 요니킴
  • 여기가행복이다 여기가행복이다
  • 박혜미 박혜미
  • 백곰폴 백곰폴
  • 함재연 함재연
  • CHOI38 CHOI38
  • 퍼플레인 퍼플레인
  • 최희영 최희영
  • 곽민준 곽민준
  • 윤진나 윤진나
  • 이보람 이보람
  • 유가희 유가희
  • 문사민 문사민
  • 쏘피쏘굿 쏘피쏘굿
  • 킁킁파 킁킁파
  • 쿠리씨 쿠리씨
  • 최경미 최경미
  • 김미정 김미정
  • 유미선 유미선
  • 남은정 남은정
  • 김소연 김소연

오픈에디터 신청은 PC버전에서만 가능

해당 내용보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