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추천여행지

뒤로

신포 신포

  • 완전 좋아요 2
  • 좋아요 3
  • 별로예요 0

평가를 하시면 무료항공무료호텔
응모할 수 있는 응모권을 매일 매일 드려요~

베이징에만 약 40여 곳의 점포가 있는 유명 훠궈 체인점
일반 다른 훠궈 레스토랑보다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
1인 훠궈 전문 식당이다.

베이징에만 약 40여 곳의 점포가 있는 유명 훠궈 체인점인 신포 신포(呻哺呻哺, 샤부샤부). 영어로는 ‘Xiabu Xiabu’라 부른다. 일반 다른 훠궈 레스토랑보다 저렴하고 쉽게 찾을 수 있어 현지인과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좋다. 또한, 이곳은 다른 곳과 다르게 1인 훠궈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1인 훠궈 전문점인 신포 신포는 바와 같이 생긴 테이블에 1인 훠궈 냄비(Pot)을 이용할 수 있게 설치해 놓았다. 중국 훠궈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여 고르기가 어렵다는 것이 특징이다. 신포 신포에서는 우선 주문할 때 탕부터 골라야 한다. 탕은 국물이 맑을 탕인 청탕(淸汤) 과 매운 탕인 마라탕(麻辣燙)이 일반적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입맛에는 청탕이 비교적 더 잘 맞으니 참고하자. 청탕과 마라탕을 반반으로 주문할 수도 있다. 탕을 정했다면 이제 재료를 정할 차례인데, 이때 메뉴가 복잡하다면 세트메뉴를 주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대게 아무리 비싸도 40 CNY를 넘지 않는다. 고기는 양고기와 소고기가 주재료이니 본인의 취향에 맞는 고기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양의 훠궈를 맛보고 싶다면 당장 신포 신포로 향해라.

최종 업데이트 2015.06.03

내용 업데이트 요청하기

추천여행지

댓글 0

베이징 오픈에디터

총 16명의 여행자가
업데이트 및 감수에 참여

  • ssun ssun
  • 더트래블러 더트래블러
  • 지동이 지동이
  • 쏭냥 쏭냥
  • 하이택 하이택
  • SN SN
  • 보리나무a 보리나무a
  • 손정아 손정아
  • 박민희 박민희
  • 임유정 임유정
  • 장유진 장유진
  • 이재병 이재병
  • 진실 진실
  • 남은정 남은정
  • 유미선 유미선
  • 김소연 김소연

오픈에디터 신청은 PC버전에서만 가능

해당 내용보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