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 고양이와 홍등이 유혹하는

  주펀의 하루낮 하루밤 *








황금산성 주펀의 메인스트리트는

지산제(基山街), 수치루(竪崎路) 정도의 굵은 골목을 따라 달린다.

실핏줄처럼 그곳에서부터 사방으로 뻗어달리는 자잘한 골목들이

주펀의 볼거리, 먹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해주지만,

여하간 메인스트리트를 따라 우선 돌아보게 되는 게 인지상정.








붉은 홍등이 골목 양쪽으로 끊이지 않고 가지런히 늘어선 모습이 인상적이라는 이곳은,

원래는 산비탈을 따라 올라가는 금광촌이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금이 고갈되고 쇠락해 가다가,

'비정성시' 같은 영화로 재발견되면서 관광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붓이니 먹이니 '문방사우'를 팔던 가게.






이 문어같이 생긴 건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하다가

흐뭇하게 웃고 있는 대가리를 잡고서는 이내 알아챘다.

대여섯개 꽂혀있는 다리로 폭폭폭 안마를 해주는 안마기.

들고서 몇번 토닥거려보니 제법 시원했다.










고양이를 팔던 기념품점.

고양이를 보고 눈이 휘둥그레져서 또 정신못차리고 한참을 넋 빼고 구경했다.

특히 저 낚시질하는 고양이,

흐뭇한 미소하며 가지런히 모은 두 손과 두 발(네 발이라 해야 하나?)이라니.







주펀에서 자주 만났던 간식거리 중 하나,

저렇게 두꺼운 깨엿 같은 걸 정말 대패로 밀어서 가루를 내서는,

밀가루를 얇게 펴 만든 전병 같은 것 위에 소복히 올리고는 그 위에 아이스크림을 두덩이,

그리고 이국적 향내 가득한 고수를 적당히 썰어 올려서는 말아서 주는 거다.



왠지 '방망이 깎는 노인'의 한대목이 떠오르는 할아버지의 대패질,

아 다 깍아졌고만 뭘 계속 대패질하고 있어요.

안 팔아, 이런 참을성없는 것 같으니라고.

아니 어디서 이런 간식을 사온 거에요,

깨엿. 대패질하기가 생각보다 쉽지가 않아서 조금 성글게 갈아도 잇새에 끼고

너무 곱게 갈아도 입술에서 녹아버리거든요.

터헛. 멋진 할아방.








아직 대낮이건만 구간구간 이렇게 터널처럼 위천장이 막힌 골목에서는 이미 홍등이 불이 들어왔다.

온갖 음식점과 찻집, 기념품점, 간식 파는 곳으로 가득한 골목,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문득 마주친 반가운 간식, 뽑기. 박카스병같은 투명한 갈색빛이 은은히 감도는 울트라맨이니 팬더니 따위의

설탕뽑기가 20NTS. 1NTS에 대략 35원이니까 35를 곱하면 700원쯤 하는 셈이다.







죄다 혀빼물고 있는 인형들이 천장에 주렁주렁 매달린 기념품점도 있었다. 혓바닥에 뭐라 써져 있던데,

뭐 자세히 안 봤지만 그런 거겠지 싶다. 복을 빌고 장수를 빌고 행운을 비는 그런 거.









다닥다닥 붙어있던 간판들, 홍등들, 그리고 어깨를 맞부딪히며 걷는 수많은 사람들.

그나마 가게 안에서 솔솔 흘려지는 에어컨 냉기 덕에 숨통이 트였고,

문득 잊었다는 듯 불어오는 바람이 골목통을 한번씩 훑어주는 덕에 그다지 답답하진 않았다.







또다른 간식, 커다란 버섯ㅡ아마도 새송이인 듯ㅡ을 통째로 양념장을 발라 석쇠 위에서 구워서는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잘라 종이컵에 담아주었다.

버섯도 꼬들꼬들 맛있었고 양념장도 짭조름하니 쳐묵쳐묵 했다는.







이렇게 중간중간 주펀 거리의 풍경을 넣어주면

왠지 함께 골목을 거닐며 이야기를 나누는 듯한 효과가 나지 않을까 싶어 부러 사진을 배치해 놓았는데.

효과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이럴 땐 차라리 동영상이 나을 수도 있겠단 생각,

내게 체류비와 적당한 월급과 캠코더를 쥐어준다면 평생 여행만 다니며 '걸어서 세계일주' 요런 거

내 나름의 버전으로 꾸며볼 텐데ㅋ







작고 귀여운 사이즈의 나무신발이 쪼로록 진열되어 있던 기념품점, 열쇠고리처럼 쓰라는 거 같은데,

그보다는 그냥 요렇게 진열하듯 전시해두는 게 훨씬 이쁘겠다.







이건 거의 떡이랑 흡사했다.

안에 소로 들어간 게 콩가루나 견과류, 요런 거라는 점도 그닥 색다를 건 없었고

다만 따끈따끈한 상태에서 들고 다니며 먹기에 딱 좋은 사이즈라서,

정말 주펀에서 돌아다닐 때는 쉼없이 입을 놀리며 걸었던 거 같다.







잘 보이진 않지만, 수치루(竪崎路)라는 이름 아래 '수기로'라고 한글로도 적혀 있다.

아마 드라마 '온에어'에서 이곳의 저녁무렵 홍등 풍경을 워낙 이쁘게 담아놓고 나서

늘어난 한국여행자들을 배려한 게 아닐까 싶다.









산등성을 따라 걷기도 하고, 비탈을 오르기도 하고,

전반적으로 주펀의 오르막을 따라 골목길을 쫓아가고 있었다.

그 와중에 이렇게 '깜찍한' 사진을 내걸고 장사하는 가게도 만나고.






새끼 고양이들을 풀어두고 간식을 팔고 있는 집도 있었고,





또다시 고양이 인형과 장식품과 그림들이 가득한 샵도 만나고.








아직 해가 지려면 몇 시간 기다려야 했다.

주펀 만큼이나 오래된 듯 낡고 헤진 꼬질꼬질한 홍등과

방금 갓 달아둔 신품의 홍등이 얼기설기 매달려 있었지만,

그 홍등들의 행렬이 만들어내는 묘한 흥취와 분위기가 색다른 곳.







찻집에서 차 한잔 마시며 카메라도 정리하며 시간을 보내다 문득 시간을 보니 꽤나 훌쩍 지나있었다.

맹물은 두 잔을 마시기도 힘든데,

차로 마시면 정말이지 쉼없이 물이 들어가는 거 같다.

더구나 이렇게 운치있는 다기와 주전자를 들썩이는 깨알같은 재미도 있다면야.







주펀의 본격적 매력 발산 타임.










치렁치렁 촉수를 내려뜨린 둥근 홍등에 일제히 불빛이 담겼고

음식점이니 기념품점의 알록달록한 색감과 어우러져 왠지 잔치같이 들뜬 분위기를 자아냈다.







군청색 단색으로 무신경하게 칠해버린 듯한 하늘이 평면처럼 주펀의 천장에 덮였고,

모노톤의 하늘이 불쑥 총천연색의 향연으로 반전되고 마는 주펀의 골목 풍경.








녹록치 않은 연륜을 과시하는 홍등 하나가

'어,  왜 저기에 걸려있지?' 할 정도로 뜬금없는 위치에 덜컥 걸려있었다.


아마도 이전 가게에서 저쯤에 달아놨던 사람들이 있었을 테고,

그 불빛을 보며 감상에 잠기고 흥이 북돋아지던 사람들이 오갔을 테고,

그렇게 생각하니 괜시리 토닥토닥해주고 싶다.







어둠이 살짝 깔리면서 사람들은 더욱 많아진 듯 싶다.

주말이 되면 여행객들 말고도 주펀 인근의 타이완 커플들이 잔뜩 몰려와서 불야성을 이룬다고 하니

조금이라도 한적한 걸 바란다면 주중에 날을 잡는 게 나을 듯.









사탕가게에서 팔던 뾰족한 뿔 모양의 사탕.

사탕이라고는 하지만 손끝으로 꼭꼭 눌러보면 쑥쑥 들어가는 부드러운 느낌인지라,

유가에 가깝다고나 할까.

식감이 독특할 거 같긴 했지만, 아무래도 저 요란한 색깔들은

식용색소 1호와 4호를 적당히 섞어 만들었겠다 싶어서 말았다.

무슨 꽃다발처럼 박스에 담겨있는 사탕송이들.







이건..일종의 콩떡이라 해야 하나.

손가락 마디마디 모양이 새겨지도록 꾹꾹 눌러빚어진 떡 안에는 이런저런 고명들이 들어가 있었다.

우리네 만두를 쪄내는 찜통같은 데서 뜨끈뜨끈하게 쪄내어지는 떡들.







그러고 보면, 주펀이란 곳은 살짝 야시장 삘도 나고, 남대문시장 같은 삘도 나고.

내가 돌아다녔던 곳이 이곳의 역사라거나 탄광촌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 곳들이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주펀의 골목들이 빼곡히 끌어안고 있던 것들은 역시 관광객 상대의 음식점, 분식점, 기념품점.

주렁주렁한 홍등만으로 충분히 분위기가 화사해지고 업되기는 하는데,

거기 뭐가 있드나, 하면 딱히...'분위기가 있어' 정도.







아, 그리고 이런 새로운 한글도 볼 수 있다고 말해주면 되겠다.

'미ㅡ럼 ㅜ의' 한자니 일본어는 훼손없이 잘만 붙어있는데

한글만 유독 이렇게 글자가 파기된 건 왜지?

쌍기억과 지읒이 사라졌다. ㄲ, ㅈ. 꺼져?








넘치는 간식거리, 돈만 있음 이것저것 자잘하게 사고 싶던 장식품들,

특히나 그 고양이들을 사지 못해서 너무 아쉬웠다는...

그래도 오르락 내리락 주펀의 경사로를 종횡하며 다니다보면 배 꺼지는 건 순간이었다.

땅바닥에서부터 홍등이 내걸린채 지정해주는 높이까지의 공간,

그 공간에 꽉 차 있던 볼거리, 먹거리들.








타이완에 와서 꼭 보고 싶던 것 중 하나가 경극,

중국어 공부를 한다 치면 니하오, 닌꿰이씽, 다음 쯤으로 꼭 나오는 문장,

"나는 경극을 봅니다." 따위의 것들.

경극이 대체 뭐길래, 아니, 뭔지야 알지만 실제로 어떻게 흘러가는 연극인지,

실제로 얼굴 바꾸는 걸 눈앞에서 볼 수 있는지 등등이 넘 궁금했는데,

역시 이번엔 기회가 닿지 않았다.


가면만으로 우선 만족.






좁다란 골목을 꽉 채운 채 천천히 진입하는 청소차,

뭔가 굉장히 부조화한 클래식음악을 배경음악 삼아 시끄럽게 깔아두고서

골목 양켠의 쓰레기모듬들을 수거하고 있었다.


이윽고 완전히 어두워지고 만 주펀의 중심가.

사람들이 슬슬 버스를 타고 떠나기 시작했다.




END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ytzsche ytzsche

내 꿈은 한량. 숫자놀이나 감투크기엔 별 관심없고 그냥 내 깊이와 넓이가 궁금할 뿐이다. 무겁지 않게 세련되고 발랄하게, 무엇보다 재미있게 춤추며 살고 싶을 뿐이다. 그러면 안 되나. 내 꿈은 한량.

  • 좋아요 2

관련 지역 여행기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