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이야기를 싣고 떠나는 항해, 팬스타 크루즈 

19시간 동안 배에서 찾아낸 이야기

 

002

 

아마 한 시간 즈음 잠들었던 것 같다.
거친 파도에 뱃멀미가 오는 듯해서 그대로 침대에 잠깐 잠들었다가 일어나 보니 어느새 머리도 개운해져 있었다.
그러다 벌떡 일어나 창문 커튼을 열어젖힌 건 잠잠해진 바다와 그 위를 통통거리며 지나가는 배가 보일지도 모른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그리고 생각 그대로의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나는 '팬스타 크루즈'라는 커다란 배를 타고 일본으로 향하는 여행을 하고 있었다.
문득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라 무언가 이 배의 어딘가에 있을 '이야기'를 찾아 나서야 할 때란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 시키지 않더라도 왠지 그래야 할 것 같다는 사명감(?)에 말이다. 

분명. 재미난 이야기가 있을 거다. 배로 떠나는 여행은 그래서 특별하니까.

  

 

02

03

 

그러니까 몇 시간이라고? 19시간?

팬스타를 타고 간다는 이야기를 친구에게 건넸을 때 꽤 긴 여행이 될 것이란 말을 들었다.
이미 오래전 자신도 경험했다는 그 이야기 속의 배는 부산에서 오사카까지 무려 19시간이 걸린다는 것이었다.
배 안에서 그렇게 오랜 시간을 보내는 것이 가능한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 생길 정도로 느릿한 이야기가 아닐 수가 없다.

  

 

20

19

31

 

그러나 그런 우려(?)와는 달리 생각 외로 배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많았다.

대중목욕탕에서 목욕을 하거나 마사지를 받거나 면세점에서 간단한 쇼핑도 할 수 있고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를 수도 있었으니까.
문득 밤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배에서 누군가가 부르는 구성진 '부산갈매기'가 바다에 울려퍼지는 장면이 떠올랐다.
바다를 날아다니는 갈매기가 고개를 갸웃거릴 것만 같은 그런 노래가 아니던가.

"부산가아아아알매기~ 부산 가아아아알매기~♪"

  

 

04  

05

 

배에 오르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나는 TV속에서 보던 작은 배의 모습을 생각했다.
사람들이 배 곳곳에 앉아서 꾸벅꾸벅 졸거나 가볍게 화투를 친다거나 하는.

물론 팬스타에도 그렇게 여러명이 이용하는 단체방이 있는가하면 고급 호텔을 연상케하는 방도 있었다.
내가 이용한 곳도 2인실이었으니 전혀 '보따리 장수' 느낌 들지 않는 여유로운 분위기였다. 
괜히 불편하진 않을까 걱정했던 것도 침대에 누워 늘어지게 낮잠을 자고나니 괜한 걱정이었음을 깨달았다.

  

 

07

 

길이 145m 너비 22m. 숫자로 들어서는 전혀 짐작이 안가는 크기의 배다 보니 그만큼 다양한 객실을 갖추었다.
당신의 생각보다 훨씬 넓고, 기다란 배니까 그만큼 많은 이야기가 가득 차 있다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이야기.
19시간의 긴 시간을 지루하단 생각을 하지 않게 만든 건 그런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어서였다.

  

 

공연무대에서 만난 필리핀출신 가수

 

11

12

 

식사를 마치고 한 시간 즈음 지났을 때, 저녁 공연이 시작되었다.
이 공연은 앞서 말한 편의시설과 별개로 긴 여행을 지루하지 않게 만들어주는 또 하나의 오락거리로
배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유의 분위기(남녀노소가 즐길만한 트롯풍의?)를 즐길 줄 안다면 재미있을 공연이다.

  

 

10

14

 

조용필을 20% 닮은 가수, 빵빵하게 불어 오른 볼에 눈길이 가던 색소폰 연주자, 그리고 바지에 감긴 체인이 인상적이던 마술사까지.
비록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사람들은 아니지만,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언제봐도 보기 좋다.
특히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열심히 박수치며 호응을 이끌어내던 사회자는 정말 멋지다는 말이 절로 나왔다.
프로의 자세란 그런 게 아닌던가. 

  

 

42

13

 

이 공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사람은 바로 '메리크리스'라는 이름으로 괜히 산타 할아버지가 떠오르던 필리핀 가수였다.
필리핀에 노래 잘 부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그 실력을 보게 될 줄이야.
어딘가 낯이 익은 얼굴이라 생각했던 그녀의 정체는 알고보니 공연 전 저녁식사 시간에 우리에게 와인을 따라주던 배의 직원이었다. 
이렇게 다시 만난 그녀는 무대 위에서 너무나도 빛났다.

  

 

08

 

"메리크리스요? 노래 잘 부르죠."

우연히 만난 다른 필리핀 직원에게 어설픈 영어를 동원해서 그녀에 대해 물었다.
평소라면 그냥 지나칠 법도 한데 어디서 나온 용기(?)였는지,
메리크리스로 시작한 대화는 그녀들이 이 배에서 하는 일을 물어보는 것까지 이어졌다.

식사 시간에는 와인을 따라주던 식당의 웨이트리스로, 저녁 공연에는 멋진 가수로, 아침에는 굿모닝 인사를 건네주는 스탭으로...
'배'라는 공간과 19시간이라는 느긋한 여정 속에서 우리는 그렇게 몇 번이고 얼굴을 마주칠 수 있었다. 나중엔 괜히 반갑기까지. 

  

 

카페에서 만난 일본인 할아버지

 

15

17

 

오후에 부산에서 출발한 팬스타는 다음날 오전에 오사카에 도착한다.
이 말은 일몰, 일출 그리고 야경을 배 안에서 다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조금만 부지런히 움직이면 바다의 여러가지 풍경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아쉽게 일몰을 놓친 나는 배가 곧 관문대교를 지난다는 방송에 맞추어 갑판에 올라섰다.
팬스타 크루즈가 오사카로 향하는 동안 만나는 다리는 3개로 가장 처음 만나는 다리가 이 관문대교(関門橋)다.

 

  

16

 

혼슈에 위치한 야마구치 현과 큐슈의 후쿠오카 현을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는 다리로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이 다리가 있는 관문해협에는 해저터널이 뚫려있어 차로 이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그림을 그려보면 다리를 오고 가는 차 아래에 배가 지나가고 그 아래로 또 차가 지나가게 되는 것!
아마 이 배 아래에는 차가 지나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렇게 야경과 다리 구경을 하고 나서야 밤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제법 차다는 걸 느꼈다. 어쩐지 춥더라니.
부들부들 떨리는 몸을 녹이고자 팬스타 내에 위치한 카페 유메夢로 들어갔다.
바다가 보이는 곳을 찾아 자리에 앉으니 진작 여기서 밖을 바라볼 걸 그랬다는 후회가 밀려들었다.

  

 

43

18

 

"이 친구들한테 맥주 한 잔씩..."

자리에 앉아서 밖에서 찍은 야경 사진을 한참 들여다보는데, 홀로 앉은 일본인 할아버지가 바디 랭귀지를 섞어가며 우리에게 말을 걸어왔다.
그러더니 직원을 불러 이들에게도 술을 한 잔씩 주라는 친절을 발휘하신다. 우리는 직원을 통해 괜찮다는 사양의 말을 전했다. 

결국, 할아버지는 극구 사양한 우리에게 술 대신 팝콘을 사주셨고, 그러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몇 가지 들려주시기 시작했다. 
생각해보면 말도 잘 안 통하는 우리에게 왜 그렇게 술을 사고 싶어했는지, 그리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했는지 모르겠다. 
다만 나는 할아버지에게서 왠지 모를 깊은 외로움을 느꼈다. 

느릿하게 흘러가는 배를 홀로 탄 할아버지. 담뱃불이 타들어 가면서 내는 연기에서 보였던 것이 고독이 아니었길 빌어본다. 
행복하세요, 할아버지.

  

 

갑판에서 만난 조깅 아저씨

 

24

26

 

다음 날 아침 일찍 눈을 떴다. 참 신기한 일은 평소엔 늦잠을 자다가도 여행을 할 땐 몇 시고 일찍 일어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
이렇게 남들보다 더 일찍 일어난 이유는 한 가지, 배에서 일출을 바라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수평선에서 올라오는 일출을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 그것 하나로 전날 일출시각도 확인하고 알람도 맞추어 두었다.

  

 

27

25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해는 볼 수 없었다. 바로 배의 방향 때문. 
나중에 이야기를 들어보니 오사카에서 부산으로 가는 배에서 바라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굳이 수평선 위가 아니더라도, 흐릿한 산등성이와 오밀조밀한 건물들 위로 일출이 물드는 장면은 충분히 아름다웠다. 
그리고 두 번째 대교인 세토대교가 지나가는 순간도 눈으로 봤으니까 아침부터 부지런히 움직인 보람은 있지 않은가.

 

 

23

 

"이렇게 묶으면 좀 괜찮지 않겠어?"

그렇게 갑판 위에서 일출을 찍으려고 덜덜덜 떨고 있을 때였다.
아직 초가을이니까 그렇게 춥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새벽의 바다 바람은 어찌나 거세던지.
어떻게든 버텨보려다가 감기라도 걸리면 큰일이다 싶어 얼른 방에 들어가서 담요를 가지고 왔다.
그걸 뒤집어 쓰고선 카메라를 들고 해가 떠오르는 방향을 바라보고 있는데 이 담요가 자꾸 바람에 펄럭펄럭~

혼자서 낑낑거리면서 담요가 날아가지 않게 잡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기 바쁜 내가 안쓰러워 보였던 걸까.
아까부터 갑판에서 조깅을 하던 아저씨가 다가오더니 담요를 묶기 시작했다. 엥?
뜻밖의 친절이 감사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당황스러워 고맙다는 말만 연신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아저씨는 그렇게 담요에 나를 꽁꽁 싸놓고서 다시 조깅을 하러 떠났다.
덕분에 이런 일출 사진을 건질 수 있었지만,

아저씨... 발까지 묶어 버리시면... 전 어떻게 움직이나요...?

  

 

34

 

브릿지 투어로 조타실에서 마지막 다리인 아카시해협대교이 지나가는 순간을 바라봤다.
아카시해협대교는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다리가 케이블에 매달려 있는 형태)로 웬만한 지진과 강풍에도 버틸 수 있는 다리다.
앞선 두 다리와 비교해서 얼마나 긴지 감은 잡히지 않았으나 나름 '세계에서'가 붙으니까 확실히 길긴 길다. 

이렇게 3곳의 다리를 지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으면 드디어 오사카 항에 배가 도착한다.

  

 

38

38

 

지나가는 배를 향해 손을 흔들어본다. 작은 고깃배의 선장 아저씨가 같이 흔들어주는 그 순간.
배 안과 밖에서 만나는 그 모든 것들이 이렇게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어 준다.

배에서 보내는 시간은 생각보다 길다. 그렇지만 그 시간만큼 많은 것들, 많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
평소에 못했던 사소한 것들을 해볼 여유도 생기거니와, 여행의 두근거림에서 비롯된 뜻 모를 용기가 샘솟기도 한다. 
지루하다고? 사실 여행이란 건 빠르게만 흐를 필요도 없다. 

조금은 느릿하게 이야기를 싣고 떠나는 여유도 필요한 것이다. 

  

 

※ 취재 : Get About 트래블웹진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신난제이유 신난제이유

웹디자이너로 신나게 직장생활을 하다 훌쩍 일본으로 떠났다. 그러다가 외국인 노동자의 삶을 즐기지 못해 즐기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호주로 떠났다. 또 한번 외국인 노동자의 삶을 경험하고 내국인 노동자가 되고 싶어서 돌아왔다. 오늘도 일상과 다름없는 여행, 여행같은 일상을 위해 소소한 1%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려고 노력중이다. 신난제이유 : sinnanjyou.com

  • 좋아요 1

관련 지역 여행기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