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서울 근처에서 가볍게 더위를 피하는 방법

 

 

 DSC02571 copy

일요일 아침, 싱그러운 햇살이 온 세상을 뒤덮었다. 

사진만으로는 햇살 아래 연둣빛 나뭇잎들이 한들 한들 춤을 추는 듯, 온 세상이 조화로워 보이나, 사실 이 사진이 말해주지 않는 것이 있으니, 바로 이날의 온도다. 한 여름도 아닌데, 벌써 어찌나 햇살이 따가운지, 화창한 날씨에도 나들이를 가는 것이 벌써 꺼려지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다고 주말에 집에서 뒹굴기는 심심하고, 영화관도 식상한데, 뭘 하면 좋을까? 어디 시원하게 더위를 피할 곳이 없을까?
바로 우리의 이런 고민을 한방에 날려준 나들이 장소가 있었으니, 바로 광명시의 가학 광산 동굴이었다. 동굴 주변 자연의 푸름을 느끼며 나들이 분위기도 내보고, 서늘한 동굴 안에서 더위도 식힐 수 있는 여름용 전천후 여행지. 게다가 서울 근처에 있어서, 지하철을 타고 갈 수 있기까지! 

 

 

서울 근처에 광산 동굴이 있다고?

 

이 동굴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자연동굴은 아니다. 일제시대 때 만들어진 광산으로 한때는 식민지 약탈의 현장이었다. 금, 은, 동, 아연 등이 났는데, 해방 전에는 모두 일본으로 가져가서 얼마나 많은 양이 묻혀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한다. 이 후 6.25 때는 인근 주민들의 피난처로 사용되기도 했고, 72년 폐광되기 전까지는 한국 근대 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되어주기도 했다. 바로 그 한국 역사의 현장이 2011년 다시 문을 연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광물을 채취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공원으로 사용하기 위해서였다.

가학 광산 동굴은 경기도 광명시의 가학산 아래 위치하고 있다. 경기도라고 하니 멀게 느껴질지도 모르지만, 사실 서울 금천구와 경계를 맞대고 있어, 서울에서 지하철과 마을버스만으로 올 수 있는 곳이다. 신도림역에서 자가용으로 30분이 채 안 걸리는 거리.

 

DSC02573 copy 

공원에 도착하면 차는 광산 아래쪽 자원회수시설 건물 앞 주차장에 세우면 된다. 자원회수시설은 얼마 전 새단장을 하며 이렇게 예쁜 새 옷을 입었다. 파란 하늘과 선명한 자주색 건물 그리고 주변을 가득 메운 녹음이 통통 튀듯 활기차면서도, 기분 좋게 조화를 이룬다.

 

 

DSC02673 copy 

서울 가까운 곳이라 믿을 수 없을 만큼 주변은 숲이 울창했고, 그 위에는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들이 유유자적 떠다녔다. 이런 이국적인 풍경이라니.
혹시 초보자도 강사와 함께 탠덤으로 타 볼 수 있는 곳인지 알아보았는데, 아쉽게도 혼자서 탈 수 있는 사람들만 이용 가능한 모양이다. 업체에서 운영을 하는 것이 아니라 동호회에 의해 개발된 장소로 자율적으로 운영된다고 한다.

 

 

DSC02578 copy

주차장에서 계단을 올라 약 5분쯤 걸으면 광산 입구에 도착한다. 앗,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사람이 많네? 역시 우리만 더위를 피하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나 보다. 보통 동굴처럼 그냥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는 줄 알았는데, 15분 간격으로 무리를 지어 해설사와 함께 들어가야 한다. 다행히 땡볕 아래 줄을 서고 있을 필요는 없다. 은행처럼 안내데스크에서 대기표를 뽑아 번호순으로 입장을 하기 때문이다. 다음 입장 시간과 입장 번호 구간이 전광판에 나오기 때문에 주변 나무그늘에서 쉬고 있다가 입장시간에 맞춰 입구로 가면 되는 것.

 

 

DSC02583 copy

그래서 우리는 동굴 앞에 흐르는 시냇가에서 시간을 때웠다. 이 시내는 동굴에서 나오는 물을 이용해 만든 인공 시내인데, 지하에서 솟아 나온 물인 만큼 엄청나게 차가왔다. 스위스 알프스 산위의 빙하호수에 발을 담갔을 때처럼, 1분도 안되어 발가락의 감각이 사라져 버리더렸다는... 그런데 아이들은 그 차가운 물에 철퍽 주저 않아 첨벙거리고 논다.

 

 

전시, 사진전, 조명 예술까지, 동굴 속 이모저모

 

지하수 덕에 한여름에 꽁꽁 언 발을 붙들고, 파라솔 테이블이 놓여있는 곳에서 조금 쉬었더니 그새 우리 차례가 되었다. 동굴 앞에는 딱히 상점이 없어서 각자 마실 것과 간식거리를 준비해 와야 한다. 그러나 음식물을 동굴 안으로는 가져갈 수 없으니 주의할 것.
번호표 순서가 되면, 입구에 줄을 서서 상자에 담겨있는 안전모를 착용하면 동굴 탐험 준비 완료!
동굴은 꽤 높은 편이지만, 가끔 천장 높낮이가 달라서 고개를 돌리다가 머리를 부딪히기도 하기 때문에 안전모가 생각보다 유용했다.

 

DSC02666 copy

동굴 안은 오색 조명으로 신비롭게 빛나고 있었다. 예전 이곳을 가득 채웠을 기계의 소음 대신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이 울려 퍼지고, 광부들의 힘겨운 한숨 대신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공간을 메우고 있었다. 나는 이곳에 처음 와 보았는데도, 뭔가 모르게 뭉클한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6.25 때 피난민들이 이곳에 머물던 시절, 한 아이가 태어났는데, 그 분이 몇 해 전 환갑이 지나 이곳을 다시 찾으셨다고 한다. 슬픈 역사의 현장이 이렇게 문화공간으로 바뀐 것을 보면서 얼마나 감회가 새로웠을까.

 

 

DSC02609 copy

가학산은 단단한 바위산이라서 동굴 내부에는 어느 곳에도 기둥이 없다. 구멍은 수평으로도 나있고, 천장 위로, 바닥으로 미로처럼 여기저기에 구멍이 나 있다. 이 중에 저 위쪽으로 보이는 공간은 넓은 방처럼 되어 있어 현재 공연이나 전시를 위한 공간으로 단장중에 있다고 한다.

 

 

DSC02664 copy

특이한 점은 동굴 아래에서 지하수가 엄청나게 나온다는 것이다. 예전에 광산으로 사용될 때도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지하수를 잘 빠지게 하는 것이 관건이었다는데, 아무리 물을 퍼내도 다음날이면 같은 수위로 차올라 있다고 한다. 현재 산 아래에는 약 9만 톤의 물이 고여있다고 하니 실로 어마어마한 양이다. 수질도 깨끗해서 예전에는 광부들의 식수로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오랜 세월 방치되어 있었던 관계로 식수까지는 아니지만 생활용수로 쓰기에는 전혀 지장 없는 수준이라고 한다. 실제로 동굴 안에서 이 물에 1급수에서만 산다는 물고기들을 기르고 있었다. 인공 동굴이라 할지라도 그 안에 물이 고여 암석들이 반사되고 있는 모습은 어딘지 신비롭게 느껴졌다.

 

 

DSC02610 copy
▲ 동굴내부에는 이곳에서 채굴되었던 암석들을 전시되고 있다

 

 

DSC02613 copy

▲ 동굴에도 녹색 식물이?!

 

요즘 가끔 지하철역에서 보이는 컨셉이다. 태양광과 같은 인공조명을 이용해 햇빛이 전혀 들지 않는 동굴 내에서 녹색식물들을 키우고 있다. 식물을 기르는 물은 동굴에서 솟는 지하수를 이용하고, 그 아래 수족관에서는 일급수에서만 산다는 갈겨니, 감돌고기 등이 노닐고 있다.

 

 

DSC02618 copy 

이것이 새로 준비하고 있는 동굴의 야심작인데, 바로 동굴 와인 바이다. 동굴 내부는 일 년 내내 약 12도 정도로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되기 때문에 여러 가지 발효식품을 저장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각지의 많은 동굴에서 새우젓 등의 젓갈을 보관하는 용도로 동굴을 사용하는데, 이곳에는 새우젓 저장고는 물론 와인 저장고도 있다. 현재 보관하고 있는 와인은 올가을부터 시판이 가능하고, 앞으로 와인창고를 여러개 지어 일반인들에게 분양도 할 계획이라고 한다. 와인이 대세인 요즘,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질 법한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와인을 그다지 즐겨 하지 않는 우리도 동굴안이라는 색다른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어서, 바가 오픈하면 찾아오겠다고 했으니 말이다.

 

 

 DSC02622 copy

DSC02626 copy

DSC02631 copy

DSC02632 copy   

동굴 내부에는 여러가지 전시물과 조형물들로 꾸며져 있다. 아름다운 빛으로 동굴 속에 살법한 여러가지 생물들을 표현해 놓았고, 오래전 광부들이 그들의 생각을 동굴 구석구석에 낙서해 놓은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일본인들은 제대로 된 채굴 도구조차 주지 않아서, 농기구 등으로 채굴을 했다고 하는데, 이곳에서 강제로 일해야 했던 광부들은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그들의 낙서 속에 삶의 애환과 고통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한여름 시원한 동굴 속에서 보는 콘서트와 3D영화

 

오늘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이 동굴 예술의 전당이다. 여름에는 이곳에서 주말마다 여러 공연이 펼쳐지는데, 그중 오늘은 무형문화재 이춘목님이 기획한 심청전 공연이 있는 날이었다. 대부분의 공연들은 예약 없이 선착순 입장하지만, 심청전 같은 기획 공연은 미리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는 센스를 발휘해야 관람이 가능하다. 우리도 미리 예약을 해서 한자리를 차지할 수 있게 되었다.

평일에는 일 2회씩 이곳에서 3D 애니메이션을 상영한다.

 

DSC02636 copy

DSC02637 copy

생각보다 넓은 관객석. 산 아래를 에멘탈 치즈처럼 구석구석 뚫어 놓았는데, 기둥조차 없는 구조가 신기하다. 7, 8월에도 이곳 동굴 예술의 전당에서 밴드 공연, 색소폰 공연, 퍼포먼스, 춤 등 여러가지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홈페이지의 스케줄을 확인해 보시기를.

스케줄 확인하기

 

 

DSC02647 copy

DSC02654 copy

오랜만에 다시 보는 심청전. 어릴 적 동화책으로 많이 읽었는데, 그간 내용을 절반쯤은 잊고 있었더라.  동굴 안은 여름에도 12도 정도이기 때문에 이렇게 장시간 앉아 있으면 오싹 오싹 춥다. 따라서 작은 무릎담요나 겉옷이 필수.

이 더운 날 시원한 곳에 앉아 이렇게 무료 공연을 볼 수 있다니, 그냥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지는 주말 오후였다. 

 

 

DSC02681 copy

동굴 관람을 마치고, 밖으로 나오니 아까 그렇게 덥던 바깥이 따뜻하게 느껴졌다. 세상 모든 것이 상대적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한다. 동굴 옆 산길로 올라가면 동굴 전망대에도 오를 수 있는데, 모처럼 내려간 체온을 구태여 올릴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다음을 기약했다.

채석장을 멋진 공원으로 탈바꿈한 포천 아트벨리에 이어, 이곳도 버려진 폐광을 멋지게 재활용한 케이스이다. 외국인인 남편도 폐광을 이렇게 활용하는 게 참 멋진 아이디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외국인이 우리나라 칭찬하면, 내가 한건 아니지만 참 뿌듯하고 좋더라. 앞으로도 한국 구석구석에서 이런 아이디어 여행지를 많이 만나 볼 수 있으면 좋겠다.

 

 

INFORMATION

 

광명가학광산동굴

홈페이지 : cavern.gm.go.kr
주소 : 경기도 광명시 가학동 산17-1
전화 : 02-2680-6662

1호선 광명역 마을버스 시간표

DSC02672 copy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토종감자 토종감자

틈틈히 세계를 구경하는 야채 부부. 한국 토종감자와 스위스 수입오이로 만든, 고소하고, 상큼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어 보고자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www.lucki.kr 이란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0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