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영국, 어느 화창한 날  

런던 근교 브라이튼 & 세븐 시스터즈

 

5

▲ 브라이튼 해변

 

만약 당신이 런던 여행을 계획하신다면, 가장 먼저 어디가 가고 싶으신가요?

저는 '서퍼' 기질을 버리지 못하고 가장 먼저 '어느 바다가 제일 가깝나'를 살펴봤습니다. 물론 런던 시내에서도 볼 것, 할 것이 가득하겠지만 아무렴 서퍼는 서핑할 때가 가장 행복한 법이니까요. (^^;) 그래서 1순위로 점찍어뒀던 목적지가 바로, 런던 근교의 바닷가 마을인 브라이튼(Brighton)이었지요. 서핑하기에 적합한 바다는 아닌 것 같았지만, 그래도 바닷물에 발이라도 담그고 싶었거든요. 날씨가 흐린 날 가면 섭섭할 것 같아서 '화창한 날'이 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날만 좋으면 다른 계획 다 취소하고 언제든지 브라이튼으로 향하겠다는 다짐과 함께요.

 

 

DSC04181

 

다행히 그 기회는 빨리 찾아왔습니다. 런던에 도착한 다음 날인 토요일, 제가 고대하던 화창한 날씨가 펼쳐진 것이지요. 그렇게 저는 브라이튼을 향했습니다. 심지어 주말을 맞아 출근하지 않는 런던 거주의 친구 차를 얻어 타고요!

 

 

DSC04148

 

브라이튼으로 가는 길, 우리는 겸사겸사 세븐 시스터즈(Seven Sisters)에 먼저 들르기로 했습니다. 세븐 시스터즈는 7개의 하얀 석회 절벽으로 유명한 곳으로, 도착하고보니 듣던 대로 역시 절경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이곳은 약 1억 3천만 년 전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형으로, 해조류와 조개껍데기의 석회질로 이루어져 특히 화석 채집자들에게는 인기만점인 지역이라고 하더군요. 

 

 

DSC04170

 

바닷물 또한 석회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뽀얀 빛이 감돌더군요. 맛은 물론 평범한 바다맛이었습니다만. (^^;) 하늘은 맑았지만 바람이 제법 쌀쌀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돗자리를 깔고 간식 먹는 피크닉객들이 곳곳에 있는 것으로 보아, 근처 주민들의 나들이 장소로 애용되는 것 같았습니다. 

 

 

DSC04176

DSC04175

▲ 절벽 아래 피크닉을 즐기는 사람들

 

이 하얀 절벽은 영화 '어톤먼트'에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확실히 절경은 절경이에요. 새하얗게 드러난 절벽과 푸른 언덕, 파란 바다가 어우러져 어떤 영화에 나와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았거든요. 다만 절벽 위는 바람이 거세게 불기 때문에, 어린아이나 반려동물과 함께 하신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듯 합니다. 

 

 

DSC04171

 

세븐 시스터즈 주변에는 주차장과 공중 화장실, 간단한 매점 등이 있긴 한데 관광지치고 식당이나 가게가 보이질 않습니다. 그러니 세븐 시스터즈에 미리 먹거리를 준비하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저야 늘 간식 상비중!)  

그러나 이제 간식으로도 채워질 수 없는 배고픔... 덕분에 브라이튼으로 다시 향했습니다. 브라이튼은 런던과는 또 다른 아기자기함이 넘치는 마을이었는데, 화창한 날씨 덕에 더욱 환하고 밝아 덩달아 기분도 좋아지는 곳이었어요. 우리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날씨 좋은 주말을 즐기고 있더라고요. 

 

 

DSC04191

▲ 브라이튼의 활기찬 거리

 

우리도 유료 주차장에 차를 맡기고 거리의 흐름에 몸을 맡겼습니다. 브라이튼의 유료 주차장은 1시간에 7.5파운드. 6시간 이상은 27파운드 정도였습니다. 지금은 가격이 또 올랐을지도 모르겠네요. 어디로 갈지 고민하다가 역시 본래의 목적지인 바다를 향해 나가봤습니다.

 

 

DSC04209

▲ 여유롭게 낮술 한 잔~!

 

해변가에는 펍이 즐비했어요. 많은 사람들이 한가로운 오후의 햇살을 즐기며 야외 테이블에 한 자리 잡고 있더군요. 저희도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영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영국의 전통음식'인 피쉬 앤 칩스를 주문했지요! 레몬즙 꾹 뿌리고 하얀 타르타르 소스와 초록 과카몰리(아보카도 소스)를 찍어 열심히 먹었답니다. 이 순간이 바로 천국이죠~!

 

 

2

▲ 라이브 음악 공연 한 마당

 

이렇게 펍에 앉아있으면 종종 라이브 음악 공연도 펼쳐지는데, 음악에 맞춰 흥이 한껏 오른 영국 청년이 무료(?) 스트립쇼(!)를 보여주더라고요. 수위는 고등학생 관람가 정도랄까요... 이럴 때 영국 문화의 대담함이 실감납니다. 나름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하는데 말리는 사람 하나없이 모두가 한 마음으로 환호~! 저도 안 보는 척 다 봤지요. (^^;)

 

 

DSC04229

▲ 누가 한국인이고 영국인인지 잘 모르시겠죠? (^^)

 

그런데 한쪽 테이블을 보니 카모플라쥬(군복 프린트) 의상을 입은 여자분들이 모여 계시더라고요! 군인들은 아닌 것 같았고, 일종의 동호회 모임처럼 보였습니다. 마침 저도 비슷한 밀리터리 룩을 입고 있었기에 반가운 마음에 기념 사진을 남겼지요. 

 

 

DSC04226

 

그리고 이 날 새로운 음료를 알게 되었어요. 핌스(PIMM’s)라는 과일 칵테일주인데, 영국인들이 여름에 즐겨 마신다고 하네요. PIMM's 라는 술 자체는 알코올 도수가 25도 정도 된다고 하지만 과일과 레몬에이드를 섞어서 달고 맛있는 칵테일이 되었더라고요. 언뜻 샹그리아와 비슷한 느낌의 맛이었어요. 물론 도수가 높으니 맛있다고 너무 많이 마시면 안되겠지요. (^^;)

 

 

6

DSC04236

 

식사와 가벼운 음주(?)를 마치고, 바닷가에서 한껏 햇살을 만끽한 뒤 부둣가(Pier) 쪽으로 이동해 봤어요. 가는 길에 반갑게도 서프샵을 하나 발견! 물어보니 1년에 반 정도는 이곳에서도 서핑을 즐길 만한 파도가 친다고 해요. 그러나 아쉽게도 제가 간 날은 파도가 거의 없다시피 잔잔했습니다. 정말 아주 조금만 파도가 있었어도 바다에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실제로 바다에 들어간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쑥쓰러워 못들어갔네요. 후회됩니다. (^^;)

 

 

DSC04242

3

  

대신 동심으로 돌아가 놀이기구라도 열심히 타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바다를 배경으로 로맨틱한 회전목마가 돌아가는 풍경이 제법 운치가 있더군요. 설레는 마음으로 통과의례(?)처럼 아이스크림과 도넛도 맛봤습니다. 둘 다 평소에 좋아하지 않는 음식들이지만 마치 이곳의 명물 간식처럼 느껴져 그만....

놀이기구는 생각보다 비쌉니다. 그래서 4파운드 정도에 간이 롤러코스터 한 번 타고 끝냈지요. (^^;)

 

 

DSC04258

▲ 대신 이렇게 햇살을 즐기며 산책하기~!

 

 

DSC04266

DSC04269

 

해가 뉘엿뉘엿 기울기 시작할 무렵, 슬슬 주차장 쪽으로 다시 걸어오면서 보니 유서 깊은 건물과 공원, 아기자기한 샵들도 참 많더라고요. 소박한 정취를 느끼며 느긋하게 이곳에 머물러도 좋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의외로 볼거리가 많은 줄 몰랐던 것이죠. 

 

 

DSC04285

 

런던에서 기차로 50분 정도면 닿을 수 있는 항구마을, 브라이튼. 그러나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넓고 볼 것이 많은 곳이었어요. 런던에서 대중교통으로도 쉽게 당일 여행을 다녀올 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여행자들도 종종 들러가기 좋은 곳이에요.

대중교통으로 브라이튼과 세븐 시스터즈를 모두 다녀오시려면, 런던 빅토리아역 또는 런던 브릿지 역에서 브라이튼행 왕복 기차표(www.nationalrail.co.uk, 25파운드)를 사고, 브라이튼 역 밖 Travel Center에서 1Day Save Ticket(3.5파운드)을 사서 버스를 타고 세븐 시스터즈를 다녀오면 된다고 합니다(약 1시간 거리). 또 서든레일 사이트(www.southernrailway.com)에서는 기차표와 버스표까지 한꺼번에 살 수 있다고 하네요(기차 10파운드, 버스 3파운드, 단 10시 이후 기차만 이용 가능).

기차표를 미리 살 경우에는 평소 가격보다 다소 저렴하게도 구입할 수 있는 것 같은데, 가능하면 그 날 그 날 날씨를 봐가며 화창한 날 찾아가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게 불편하시다면 가격은 좀 더 비싸겠지만 현지 여행사의 당일 여행 상품을 이용하시는 것도 편리합니다.

요즘같은 계절에는 브라이튼 야외 펍에서 마셨던 핌스와 피시 앤 칩스가 종종 그립습니다. 그 맛은 평생 못잊을 것 같네요. :)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wild but mild wild but mild

사회복지와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고, 주중에는 한 대학교의 홍보담당 직원으로서, 주말에는 지구별 방랑자로서 성실하고 즐겁게 그리고 둥글게 살아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나이가 들어도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는 청년으로 살아가길 희망한다. 서핑에 입문해 좌충우돌 했던 이야기를 담아 2012년 여름, '서핑에 빠지다'를 출간했다. http://blog.naver.com/mwa2132

  • 좋아요 2
댓글 3
  • 일요일에 가도 괜찮을까요???
    조민지 2013.08.22 10:47
  • 좋은 동네죠~~흑
    Yangkley 2013.07.27 02:23
  • 회전목마 멋지네요~!! 피시 앤 칩스 ~!!!!! 크헝 먹고싶다!!!_!!!!
    람쥐 2013.07.16 08:47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