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뽀드득,

눈 신을 신고 걸음을 내딛다

 캐나다 알버타주 스노우슈잉 이야기

  

01

 

그 어린 날 나는 베이킹소다로 눈 밟는 소리를 만들었다.
지금이야 모든 것이 디지털화 되어버린 터라 그런 추억이 있었다는 건 검색을 해도 잘 나오질 않지만,
옛날, 그러니까 소리를 '손'으로 만들어내던 그 시절에 눈 밟는 그 소리는 분명 베이킹소다의 힘이었다.
적어도 내 기억에는.

그런데 이 먼 캐나다까지 와서 그 어린 시절 기억이 난다니 참 재미난 일이다.
엄마가 숨겨놓은 베이킹소다 봉투를 부엌 찬장에서 기어이 끄집어내서는 손으로 꾹꾹 눌러내며 만들었던
'뽀드득'하고 나던 소리의 기억 말이다.

하얀가루 풀풀 날리며 좋아하다 결국엔 엄마의 질펀한 잔소리로 끝났던 그 추억을 떠올리게 한 스노우슈잉.
참 신기한 일이지. 이 뽀드득 소리가 그렇게도 즐겁다니 말이다.

 

 

 

04

29

 

- 스노우 슈잉..? 눈 신발? 눈 신발이라는건가?

사실 스노우슈잉이란 말만 들었을 땐 뭔지 감이 잘 오지 않았다.
가이드를 만나고 함께 할 사람들과 인사를 하고 안전과 관련된 서류에 사인하고,
챙겨주는 '눈 신'을 들고서 사람들을 따라 곤돌라를 타고. 눈 쌓인 산을 보며 이런저런 얘기를 하고..
그 과정을 겪으면서도 뭘 하러 가는 것인지 설마 이걸 신고 등산을 하는 건 아니겠지 그런 생각을 할 즈음 곤돌라에서 내렸다.

 

 

 

03

08

 

스키 타는 사람, 보드 타는 사람들이 쉬어가는 리조트 건물이 있던 곳.
의외로 높지 않은 지대에 만족하며 여기서 걷는 것 정도야 충분히 할 수 있겠다고 흡족해하는데..
더 올라간단다. 여기서 더? 어딜? 어디까지? 게다가 이번엔 곤돌라가 아닌 스키 리프트다.
쌩쌩 불어오는 바람, 새하얗게 둘러싸인 백색의 공간, 조그맣게 보이는 사람들.
입에서 절로 탄식이 새어나왔다.

- 아이고야.

 

 

 

11

10

12

 

출발할 때 받았던 스노우슈Snowshoe. 한국에서는 설피(雪皮)라고 불리기도 한다.

분명 설피는 나무 재질로 만들어진 것이었는데 이건 그것과는 달리 철제 재질로 만들어졌다.
위쪽은 발을 묶을 수 있는 끈이, 밑판에는 미끄러지지 않게 뾰족뾰족하게 생긴 것이 박혀있고
길이는 눈대중으로 1m까지는 아니고 한 80cm 정도?

신는 방법도 매우 간단해, 발을 끼워 넣고 발 뒤쪽과 발 등에 있는 끈을 풀리지 않게 잡아당겨 주면 끝.
무게는 무겁지 않지만, 발 크기보다 길이가 제법 길어서 처음 걸을 땐 익숙하지 않은 느낌이 조금 불편했다.
스키, 스노우보드와 같은 기술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신발 밑의 뾰족한 부분이 눈에 잘 들어가게 걸으면 된다.
그래서 별다른 설명 없이 곧장 출발!

 

 

 

13

20

 

눈, 눈, 눈, 눈, 눈.. 나무, 나무, 나무, 나무.. 그리고 산.
곤돌라와 리프트를 갈아타며 20분은 더 걸려 찾아온 곳은 정말 아무것도 없는 산꼭대기였다.
여기서부터 걸어서 리프트를 타기 전의 그 스키장까지 가는 것이 오늘의 코스라는데
평소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내 체력으로 가능할지 걱정부터 되었다. 또 한 번 터져 나오는 나의 탄식.

- 아이고야.

 

 

 

다행히도 출발할 때 내뱉던 탄식과는 달리 이게 묘하게 재미있다.
눈이 쌓인 산을 걷는다니. 걸을 때마다 뽀드득 사각사각 나는 이 소리라니.
미끄러질까 무서워 조심조심 걸으니 평소 걷는 속도보다 더 느릿해지고 당연히 도착지점은 보이지도 않는데
그게 짜증이 나고 힘들기보다는 신기한 경험이고 재미있다는 생각이 드니 이상한 일이다.
그렇게 팔을 좌우로 흔들어대며 눈을 밟을 때마다 나는 소리에 신이 나 걸어본다.

 

 

 

31

 

중간중간 나오는 높은 언덕에서는 걷는 게 아니라 엉덩방아 슬라이딩!
겁도 살짝 나지만 그래도 샥샥 미끄러져 내려가니 어린 시절 추억이 절로 떠오른다.
아쉬운 건 방수가 되는 바지를 입었던 것이 아닌지라 엉덩이가 어느새 축축..
슬라이딩을 즐길 수 있는 곳은 걷는 도중 계속 나오지만, 이미 축축해진 엉덩이로는 더 이상 무리였다.

'즐겁다' 보다는 '아이고 내 옷'이 먼저 걱정되는 어른이가 되어버렸나 보다.

 

 

 

24

 

이렇게 즐기며 신 나게 가다 보면 예상치 못하게 발이 푹 빠지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한다.
하얗게 쌓인 눈은 지형을 전혀 읽을 수 없게 만들기 때문인데 나무 사이로 푹 꺼진 지역들이 그 대표적인 예다.
그렇기에 겉으로 보이기엔 작아 보이는 나무도 실제로는 빙산의 일각처럼 보일 수도 있기에 조심조심!

 

 

 

16

17

 

물론 그렇다고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
숙련된 가이드의 뒤를 따라서 걸으면 큰일 날 일도 전혀 없고 힘들때(?)는 도움을 받기도 한다.
잉글랜드에서 온 이 키 큰 친구는 슬라이딩하고 내려와서는 제힘으로 일어나지 못해
몇 번이고 가이드와 다른 친구의 도움을 받아 일어섰다. 그것도 재밌다고 하하 웃어대더라는.

 

 

 

14

15

 

- 여기는 여름이 되면 다양한 야생초가 피어나서 정말 예뻐요.

선샤인 메도우Sunshine Meadows라는 지역에 도착하자 분명히 스노우슈잉 가이드는 그렇게 말했다.
야생초? 이 하얀 눈밭에 야생초가 핀다고?
표지판에도 여러 가지 꽃 그림이 그려 있긴 하지만,
이 눈이 녹는다는 것도 꽃이 피어나는 것도 지금으로서는 실감이 나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여기는 호수 위, 여긴 꽃밭 위. 하얀 눈은 지금 내 위치가 어디인지 알지도 못하게 뽀얗게 칠해놨다.

 

 

18

19

 

그래도 이 뽀얀 눈이 감추지 못한 것들,
언제 지나간 것인지 모를 토끼의 발자국과 하얀 눈을 뽀송뽀송하게 만들어주는 나무의 꽃눈.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이 작은 것 하나하나를 발견할 수 있는 건
사람의 손이 쉽사리 닿지 않는 곳이기에 가능한 일이란 생각이 든다.

동물 발자국을 발견할 때 마다 눈 사이 어딘가에 숨어 날 지켜보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해봤지만,
한 마리의 동물도 만나지 못한 건 좀 아쉽다.

 

 

 

22

23

 

스노우슈잉을 지나고 한 시간이 좀 지났을까 가이드가 쉬어가자며 가방을 내려놓았다.
아까부터 저 가방엔 무엇이 들어있을까 궁금했었는데 주섬주섬 보온병과 반찬 통 하나를 꺼내어 사람들에게 내민다.

-메이플 쿠키와 핫초코예요.

이름만큼이나 참 달콤한 간식의 등장.
캐나다 기념품으로 꼭 사 가지고 돌아가리라 마음먹었던 메이플 쿠키의 예고 없는 등장은 어찌나 반갑던지.
따끈한 핫초코와 함께 먹는 메이플 쿠키의 달달함은 배가 되어 긴장되었던 언 몸을 달달~하게 풀어준다.
돌아가는 길에 꼭 사가리라.

 

 

 

26

27

 

짧은 휴식을 끝내고 다시 눈 쌓인 산을 걷기 시작한다.
눈을 밟을 때마다 나는 소리는 어릴 적 베이킹소다의 추억을 불러일으킨다.
체력이 그렇게 좋지도 않은 내가, 느릿한 산책을 즐기지도 않는 내가, 이 스노우슈잉을 즐길 수 있었던 건
아마 '소리'의 힘이 세지 않았나 싶다.사방에서 들려오는 뽀드득 소리가 정겨워서.

 

 

 

28

 

그렇게 걷다 보니 끝이 없어 보이던 스노우슈잉도 막바지에 이르렀다.
스키와 스노우보드를 즐기는 이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고 이제 남은 길은 내리막이다.
스노우슈잉 가이드는 한번 더 미끄러지지 않게 걷는 법을 설명해 준다. 역시나 어렵지 않은 방법.

 

 

 

30

06

 

- 오오! 드디어 도착!

꽤 재미있다고 생각하면서 왔는데 '드디어'라는 말이 나오다니. 이건 분명 머리가 아니라 몸이 뱉어낸 말이다.
곤돌라와 리프트를 타고 오르락내리락 하는 시간까지 합쳐서 한 두 시간 남짓 되는 시간이었는데
눈보라가 몰아치거나 영하로 떨어지는 기온에 히말라야 산맥을 오르던 등산인들을 떠올리며 걱정한 것과는 달리
나의 체력으로도 무난하게 잘 끝낼 수 있어 다행이었다. 눈보라도 영하 날씨도 없었고.

'드디어'는 머리에서 나온 말이 아니라니까.

 

 

 

09

 

- 눈을 밟으면 어떤 소리가 날까?
- 아삭아삭

스노우슈잉에 관한 글의 첫 문장을 시작하기 위해 절친 우쿠에게 물었다.
전혀 예상치 못한 대답에 이유를 물으니 냉장고에서 갓 꺼내어 뽀얗게 깎은 배를 씹을 때 나는 소리만큼이나 달콤해서란다.

- 이 풍경을 글로 적을 때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요?
- 백설기

함께 스노우슈잉을 즐긴 가이드분에게 물었다.
공기 중으로 하얗게 흩어지는 입김이 갓 쪄낸 모락모락 피어나는 백설기의 연기와 닮은 것 같기도 하다.
푹신푹신하게 느껴지는 눈의 느낌도.

 

그러게.
눈은 뽀드득 베이킹소다요,
눈은 사각사각 맛있는 배요,
눈은 모락모락 백설기 떡이다.

그리고 이 모든 느낌을 느끼게 해 준 게 스노우슈잉,
글을 써 내려가며 느꼈던 그 즐거운 시간을 기억으로 남기며 아쉬움을 내려놓고 눈 신을 벗는다.

 

 

 

 INFOMATION 

스노우슈잉(Snowshoeing)

http://www.whitemountainadventures.com/group/winter/snowshoeing-sunshine-meadows

1. 11월 중순부터 5월까지 가능하다.
2. 스노우슈잉 시간은 2시간에서 2시간 반이 걸린다.
3. 12세 미만의 어린이들은 아쉽지만 다음 기회에.
4. 선글라스와 스키복, 방수되는 신발, 장갑은 꼭 챙기길.
소소한 1% 이야기 : 글엔 없지만, 스노우슈잉 도중 카메라가 고장이 나서 몇몇 사진은 아이폰으로 찍었다. 아..눈물이.

 

 

※ 취재지원 : 겟어바웃 트래블웹진, 알버타주 관광청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신난제이유 신난제이유

웹디자이너로 신나게 직장생활을 하다 훌쩍 일본으로 떠났다. 그러다가 외국인 노동자의 삶을 즐기지 못해 즐기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호주로 떠났다. 또 한번 외국인 노동자의 삶을 경험하고 내국인 노동자가 되고 싶어서 돌아왔다. 오늘도 일상과 다름없는 여행, 여행같은 일상을 위해 소소한 1%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려고 노력중이다. 신난제이유 : sinnanjyou.com

  • 좋아요 1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