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부산국제영화제에 저도 어김없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1회를 제외하고 2회부터는 쭉 가서 영화를 보고 다녔으니 이것도 벌써 14년째가 됐군요. (아~~ 옛날이여 ㅠ_ㅠ) 예전엔 아는 사람, 모르는 사람 다 동원해서 눈에 불을 켜고 예매전쟁에 참전하느라 정신이 없었는데, 10회쯤 넘어가니까 마음을 싹 비우게 됐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꼭 좋은 영화를 봐야만 영화제를 즐기는 것이냐,

어떤 영화든 한 편이라도 보고 가슴 속에 새기면서 분위기를 즐기자!



 



라고 주절거리지만 사실은 귀찮아서 -_-;;; 그런데 이것도 은근히 재미나고 스릴있습니다. 일단 전혀 예매하지 않고 당일에 무작정 남포동이나 해운대에 찾아가는 겁니다. 뭐 카탈로그 뒤적거리면서 어떤 영화가 재미있나 찾아볼 필요도 없습니다. 그냥 말 그대로 무작정 갑니다. 그 다음에 매표소를 어슬렁거리면서 먹잇감을 찾으세요. 분명히 티켓 한 장쯤 남아있는 영화가 있습니다. 반드시!!! 행여나 실패하더라도 괜찮습니다. 임시로 티켓을 판매 및 교환하는 부스에 가면 다음 날 티켓이라도 얼마든지 구입할 수 있습니다. 믿으세요! 이것이 제가 수 년째 터득하고 직접 즐겨운 방식입니다.





 


뭐 시간이 좀 있으신 분들은 미리 보고 싶은 영화를 골라놓고 매표소와 교환부스에 가보시면 더 좋습니다. 작년에 제가 그렇게 해서 '두꺼비 기름'을 낚았지요 ㅋㅋ '하얀 리본'은 결국 놓쳤었지만... ㅠ_ㅠ


그리고 이건 제가 해마다 투덜거리는 부분이지만, 사실 부산국제영화제의 주무대가 남포동에서 해운대로 옮겨 가면서 예전 만한 재미도 없고, 분위기도 좀 그렇습니다. 남포동에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치르던 당시를 기억하시던 분들이라면 아마 다들 동의하실 겁니다.

 
이것도 함께 뒤이어서 해오는 얘긴데, 제 지인들은 그때 남포동의 분위기가 좋아서 영화는 안 봐도 좋다며 서울에서 부산까지 기꺼이 내려오고 그랬습니다. 솔직히 지금의 해운대는 멀티 플렉스 집결지다 보니 영화제 분위기를 느끼기란 힘들고 그저 영화를 보려고 사람들이 꾸역꾸역 모이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당시의 남포동은 말 그대로 축제 분위기였죠.





 


그땐 여기에 온갖 부스가 들어서서 오가는 영화제 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는데... 지금은 휑하네요.





여기도 부스가 한가득했는데... 지금은 피프 광장이라는 명맥만 유지하고 있습니다.

상영극장도 대영시네마 딱 하나...



 



그래도 여전히 많은 분들이 남포동을 찾습니다. 저도 예전의 부산국제영화제가 그리워 해마다 빼놓지 않고 남포동을 들립니다. 올해도 해운대를 버리고 남포동부터 먼저 찾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상영일정표 앞에서 기웃거릴 필요가 없다는 거! 아~ 세월이 흘러 문명의 이기는 더욱 발달하여 지금은 바야흐로 스마트 폰의 시대! 부산국제영화제에 앱을 일찌감치 설치하고 남포동으로 가는 도중에 어떤 영화가 있나 쭉 훑어봤습죠 ㅋㅋㅋ. 그리고 맘에 드는 목표물 하나 발견!






도착하자마자 잽싸게 임시 매표소로 돌격~~~하고는 거침없이 외쳤습니다.

" '침묵' 한 장 주세요!"

결과는? 당연히 표가 있더군요! ㅋㅋㅋ

나는야 럭키가이~~~ 아직 이른시간이라 매표소 앞에도 사람이 거의 없기도 했습니다.  ^^






여기는 당일 티켓이 아니라 그 이후의 예매 티켓을 찾는 곳입니다.

대영시네마쪽 매표소는 당일 티켓과 취소 및 환불만!



 



시작 시각까지 1시간이 넘게 남아서 저는 남포동 거리를 어슬렁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기념품 샵에서는 해마다 열쇠고리를 사서 모았었는데, 2년 전인가 죄다 잃어버리는 바람에 관뒀습니다.

개인소장용이었던 영화제의 역사가 사라졌어요.



 



부산국제영화제 기념품 샵에서 뭘 얼마나 사야 5만 원 이상을 사나... 20만 원 이상은 또 뭐지... -_-;



 



올해는 티셔츠를 하나 사볼까?



 



<이마니> 매진 안 됐다니까 혼동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밝혀주는 청사초롱... 하지만 남포동의 거리는 밝혀주지 못했다 ㅠ_ㅠ



 



저 아치도 왠지 쓸쓸하게만 보이는구나... (갈수록 신파 ㅋㅋㅋ)





시간이 흘러 4시를 넘기자 점점 더 사람들이 많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상영일정표 앞에 서서 어떤 영화가 있는지 보시는 분들도 많이 늘어나고 거리가 활기를 띄었습니다.

아마 저분들 다 저처럼 예매 안 하고 무작정 오신 분들인 듯 ㅋㅋ



 



매표소 창구에도 어느새 사람들이 많아졌네요. 줄을 설 정도는 아니지만 ^^;



 



아, 깜박했는데 예매하신 티켓을 찾으시려면 신분증을 지참하셔야 합니다. 잊지 마세요~



 



부산국제영화제를 틈타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쏘우 3D'

이분들 거리에서 인기만점이더군요 ^^

제가 사진 찍으려고 하니까 알아서 포즈를 취해주시는가 하면,

급기야 카메라를 잡아 먹으려고 몰려왔습니다 ㅋㅋㅋ




 



저... 아가씨들은... 어떤 영화 보시나...요?






부산국제영화에서 이런 분들 꼭 있다!

거리에 서서 카탈로그 뒤지며 어떤 영화를 봐야 하나 고민하시는... ^^



 



여긴 정말 중요한 곳입니다.

티켓을 미리 구입했다가 미처 못 보시는 분들이 판매를 하고,

그 티켓을 구입하려는 분들이 주로 이용하는 곳이죠.

예매 못하신 분들은 자주 들락거리세요.

의외로 기대치 않았던 대어를 건질 수도 있습니다!






제가 볼 영화의 앞 시간대가 끝나면서 관객들이 몰려나오고 있습니다.

다들 재미있게 보셨나요?





역시 매표소보다 더 인기가 많은 교환 부스!





상영시작 10분 전입니다. 모두 입장해주세요!



 



저는 3관에서 '침묵'을 관람하러 갑니다~



 



네~~~ 남은 기간 동안에도 즐거운 관람하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영화의 바다에 익사하세요~ ^^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발없는새 발없는새

영화와 음악을 사랑하고 여행을 꿈꾸는 어느 블로거의 세계입니다. http://blog.naver.com/nofeetbird/

  • 좋아요 0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