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바르셀로나에서 비행기로 1시간 반.

마요르카(Mallorca) 제도에 있는 조그만 섬,

 

이비자 IBIZA!

 

스페인의 각 도시에서 비행기를 타거나,

타라고나에서 배를 타고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이비자 섬은 눈부시게 아름다운 해변 때문에

할리우드 스타들이 즐겨 찾는 휴양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데요,

유럽 저가항공을 잘 이용하면 10만원도 안되는 가격에 비행기표를 예약할 수 있지요!

 

 

* 참고 : Ibiza의 정확한 발음은 '이비싸(Eivissa)'에 가깝지만,

국내에선 다들 '이비자'로 읽으시니 여기서도 '이비자'로 표기합니다~^^;

 

 

 

 

 

 

 

 

#1. 이비자로 가는 길

 

 

 

 

 

 

바르셀로나에서의 이른 아침, 숙소에서 부스스 일어나 가방을 챙깁니다.

무거운 짐은 다시 돌아올 바르셀로나 숙소에 맡겨놓고,

 

이비자섬과 남부여행을 하면서 딱 필요하겠구나- 싶은 물품만

간단히 챙겨 준비해온 작은 가방에 넣어줬지요!

 

 

 

 

  

 

바르셀로나처럼 공항이 여러 곳 있는 도시에서는 늘 조심하셔야 하는 게,

저가 항공의 경우 메인 공항이 아닌 다른 공항에서 탑승해야 할 수도 있다는 사실!

 

바르셀로나 공항에서 타는게 맞지? 맞지??

저도 몇번이나 사전 확인을 하곤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저가 항공의 경우 티켓이 위의 사진처럼 생겼어요~ 그냥 프린트물이죠.

심지어 본인 확인 한 뒤에는 반절을 손으로 쭈욱 찢어가요.

탑승 전에 항공사 사무실에 가서 도장을 받아야만 한답니다.

 

 

 

 

 

 

바르셀로나 공항에 도착해 Pan & Company에 들러 한 끼를 해결~

너무 이른 시간에 나와서 아침을 못 먹었던지라 아주 맛나게 흡입!

 

 

 

 

 

 

홀로 하는 여행은 가끔 쓸쓸해지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그 쓸쓸함은 어느덧 여유로 전환되어,

나를 스치는 사람들을 찬찬히 구경할 기회가 되곤 하지요.

 

아침부터 또다른 떠남을 위해 비행기를 기다리는 수많은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니,

저 역시 더욱 들뜨게 됩니다. 이비자 섬으로 향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저처럼

민소매에 유난히 커다란 챙모자를 쓰고 한껏 들떠 있더라고요-♪

 

 

 

 

 

 

바르셀로나 공항에서 이비자 섬까지는 한두시간 거리!

푸르디 푸른 지중해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섬, 이비자!

 

다시 봐도 바다 색이 정말 예술입니다~ㅠㅠ

저는 비행기 창문에 바싹 붙어서 감동의 눈물을~흑흑

내가 왔어. 내가 이비자에 왔어!!! 바다색이 레알이다!!!!!

 

 

 

 

 

 

 

 

 

 

#2. 공항에서 산 안토니까지

 

 

 

 

    

 

공항에서 출구로 나오면 바로 앞에 버스정류장이 있습니다.

거의 모든 관광객이 이 버스정류장으로 가니, 찾는 건 전혀 어렵지 않을거예요.

이 정류장에는 몇 번 버스가 어디로 가는지 루트가 잘 나와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이비자 섬의 주요 숙박 및 관광지는 크게 3개 지역으로 구분해 살펴볼 수 있는데,

위의 지도에 검은 테두리로 표기된 곳들로, 많은 노선의 버스들이 오고 갑니다.

 

그 중 'Plaza de Ibiza' 파트가 가장 도심 지역으로 이곳에 숙박시설도 많지만,

저는 그 다음으로 편의 시설이 많고, 무엇보다 해안가가 아름답다고 소문난

산 안토니(Sant Antoni)지역에 짐을 풀고 하룻밤 묵어 보았습니다.

 (참고로 공항에서 산안토니까지는 9번 버스를 타고 40분 가량 달려야 합니다.)

 

 

 

 

 

 

 산 안토니의 버스정류장

 

 

유리 건물 안에서 버스 라인 및 시간을 확인하고 표를 구입하면 되고요,

버스 탑승구마다 이렇게 몇 번 버스를 타는 곳인지가 적혀 있으니 참고하세요! 

 

 

 

 

 

  

 

 자, 드디어 숙소 근처에 도착!

이비자에서 묵을 숙소인 Hostal Marino에 가려면

Carrer de la Mar이란 길을 찾아야한다는데, 이 길 찾느라 처음에 고생 좀 했어요.

막상 발견하고나니 대체 왜 이길을 못찾았는지가 신기할 정도로 꽤 큰 길이었지만 말이에요~

 

 

 

 

 

 

Mar길을 쭉 따라가보니 끄트머리 즈음에 있던 오늘의 숙소 Hostal Marino!

여기서 Hostal(스페인 발음으로는, 호스탈이 아닌 오스딸로 읽습니다)이란

'호텔'과 '호스텔'의 중간급 숙소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3. Hostal Marino!

 

 

 

 

 

Which do you prefer? beer or shangria?

 

 

이비자섬은 워낙 여러 국가에서 관광과 휴양을 위해 놀러오는 곳이기 때문에

숙박시설 및 관광시설에서 영어도 상당히 잘 통하는 편입니다.

 

친절한 스태프가 인사와 함께 건네준 웰컴 드링크 샹그리아 한잔을 마시며~

이비자에서의 기분 좋은 첫날을 보내봅니다! ^^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어요!!! ♥)

 

 

 

  

   

 

Hostal Marino 1층에는 바(bar)도 있는데,

이른 아침부터 밤까지 운영해서 무척 편리했어요!

(밤늦게는 특히 붐비더라고요-)

 

타파스도, 술도, 음식도 맛이 제법 훌륭하니 꼭 이용해보시고요,

하룻밤에 4~5만원 정도로(성수기 땐 8~9만원) 숙박비도 저렴한 편이니

이비자섬을 찾는 배낭 여행객들에게 추천할만 합니다!

 

바로 여기서부터 아시아 관광객은 한 명도 보이지 않던

이국적인 이비자섬으로의 여행이 시작됐습니다!

 

 

 

 

 

 

 

 

#4. 깔라꼼떼 해변으로!

  

 

 

 

 

 

자, 이제 이비자섬의 아름다운 해변으로 향해봅니다!

산 안토니에서 깔라꼼떼로 가는 4번버스는 2.10유로!

 

위의 사진 속 하얀 종이가 버스 티켓이니

그냥 영수증으로 생각하고 버리시면 안됩니다~

(버스탈 때 기사 분이 확인하신다는~^^)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빵빵하게 나오는 버스!

버스 안이 무척 쾌적해서 기분도 UP! UP!

 

 

 

 

 

 

4번 버스로 40분 정도 달리는 동안

차창 너머로 펼쳐지던 새파란 사파이어 색 지중해의 풍경이

저를 자꾸만 감동시킵니다!

 

 

 

 

 

 

 

어딘가에는 'cala conta' 어딘가에는 'cala de compte'라고 적혀 있어서

버스정류장에 도착하고서도 여기가 맞는지 안맞는지 한참을 헤맸어요~

 

버스정류장 바로 근처에 바다가 보이진 않았고요, 그냥 2차선 도로 옆에 텅 빈 공터가 있고

이런 안내 간판만이 세워져 있을 뿐이었답니다~ (그러니 일단 요 간판이 보이면 후딱 내리세요!)

 

그리고 도로를 따라 3-4분 정도 걷다보면, 드디어 깔라꼼떼 해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렇게나 아름답고 평화로운 이비자섬의 해변, 깔라꼼떼~~~!

 

 

 

 

 

 

이 아름다운 바다를 바라보는 순간 모든 행동은 정지, 잡생각도 정지~~

시원한 바닷 바람을 맞으며 잠시 그렇게 멈춰 서 있었습니다.

 

그런데 참고로 유럽에는 누드 비치가 많지요~

깔라꼼떼 해변에도 몇몇 분들이 웃통을 홀라당 벗고

태닝을 즐기고 계셨더랬죠 *-_-*

 

덕분에 DSLR로 사진을 빵빵 찍어대기에는 참으로 민망한 상황~

그런 연유로 해변에서 많은 사진을 찍진 못했답니다~

 

 

 

 

 

 

 

 

Muy bien, Cala de compte

 

 

 

하지만 사진을 좀 못 찍으면 어떤가요?

마음 깊은 곳에 이 아름다운 풍경을 꼭꼭 담아두며,

저도 온종일 화창한 해변에서의 일광욕을 즐겼답니다!

 

깔라꼼떼 해변은 조금 파도가 세긴 했지만,

해수욕을 즐기기에도 무리가 없었어요! ^^

 

 

 

 

 

 

그리고 이렇게 해안가를 따라 이어져 있는 모래절벽에는

이 순간을 기억하려는 수많은 이들의 흔적이 남겨져 있었습니다!

 

정말 이곳은 모든 이들에게 '최고의 해변'으로 기억되지 않을까 싶을만큼

매혹적인 깔라꼼떼 해변에서 저 역시 '최고의 하루'를 보내고 아쉬운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 Cala Comte/Conta

 

산 안토니오에서 4번 버스를 타고 40분 소요

 

_갈 때 (9:10/10:10/11:25/12:30/15:30/16:30/18:00)

_올 때 (9:40/10:50/12:00/13:10/16:00/17:15/18:45)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크레 크레

항공권만끊고 떠난 유럽여행, 오사카 1박2일가서 밤새놀기, 나홀로 전국기차여행... 낮문화부터 밤문화까지 두루두루 즐기는 겁없는 여자.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팬이며 관련된 온갖 정보를 수집중 **Blog : http://blog.naver.com/devil_bang

  • 좋아요 3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