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오르세 미술관에서 만난 고흐의 사이프러스 나무

 

 

dsc07637

 

이미 파리 여행자들의 필수 코스가 되어버린 오르세 미술관. 오르세 미술관은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과 더불어 프랑스 미술을 대표하는 중요한 장소이다. 19세기 중반 이후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어 일반 대중들은 더 친숙한 작품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 지금의 오르세 미술관은 20세기 초 건축가이자 교수였던 빅토르 랄루(Victor Laloux)에 의해 오르세 역으로 지어진 곳이다. 그 후 2년여의 공사를 거쳐 1900년 7월 14일 파리 만국 박람회를 계기로 미술관으로 오픈했다.

 

dsc07590

 

너무 유명한 곳이라 미술관을 소개한다는 자체가 의미가 없어 보일 수 있지만 너무 유명하기 때문에 사람들의 관심을 제대로 못 받기도 한다. 사람이든 사물이든 그 대상에 대해 알면 알수록 더 알고 싶고 더 사랑하고 싶어지는 것이 이치이다. 여행을 떠나기 전 알랭 드 보통의 <여행의 기술>을 읽고 있었다. 우연히 빈센트 반 고흐에 관한 이야기를 써 놓은 챕터가 눈에 띄어 읽게 되었고 그의 글을 통해 오르세 미술관에서 고흐의 작품을 제대로 보고 싶다는 마음이 강해졌다.

고흐는 프랑스 남부 지방, 아를에서 15개월 머물면서 약 200점의 그림을 그리고, 100점의 스케치를 하고, 200여 통의 편지를 썼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그의 전성기라고 합의가 이루어진 시기인 것이다.

 

dsc07508

 

때마침 오르세 미술관에서는 프랑스의 유명한 극작가인 아르토에 의한 반 고흐의 작품의 분석을 중심으로 그림, 드로잉, 편지를 포함한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었다. 대부분 오르세 미술관의 컬렉션에서 온 것에 암스테르담의 반고흐 미술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텔로의 크뢸러 밀러 미술관, 워싱턴 내셔널갤러리, 에센의 포크윙 미술관의 작품이 더해졌다고 한다.

이 기획전에 대해 간단히 설명을 하자면 아르토가 1947년 오랑주리 미술관에서 열린 '반고흐 회고전'을 보고 난 후 극도의 열광 상태에서 에세이를 썼고 이 에세이로 그는 그 다음 해에 생트 뵈브 비평상을 받았다. 에세이 제목은 'Le Suicide de la societe'(사회가 자살하게 만든 빈센트 반 고흐).

반 고흐에 대한 아르토의 새로운 해석으로 광적인 에피소드의 진의와 화가를 죽음의 구렁텅이로 내몰았던 요인들을 파악할 수 있는 키를 갖게 되었고, 이번의 전시도 아르토가 쓴 에세이의 내용을 토대로 반고흐의 작품들을 구성해 놓은 식이었다.

특별전에 선보였던 작품들은 대부분 아를에 있는 동안 그렸던 작품들이었는데 나는 그의 그림들 중에서 사이프러스 나무를 그린 작품들이 유난히 궁금했다. 이유는 단순했다. 알랭 드 보통이 설명해놓은 사이프러스 나무에 대한 설명과 그림의 이미지를 비교해보고 싶었던 마음이 컸기 때문이다.

 

남프랑스지역

▲ 남프랑스 지역의 모습. 사이프러스 나무는 이곳의 가장 흔한 나무 중 하나였다.

 

DSC01445

▲ 남프랑스에서 보았던 사이프러스 나무

 

그가 쓴 글을 읽은 탓일까? 고흐에 대한 나의 사랑이 커졌던 탓일까?

나는 반 고흐가 그린 사이프러스 나무들에서 한동안 발을 뗄 수가 없었다. 책을 통해, 스크린을 통해 수없이 많이 봤던 작품이 사이프러스 나무인데도 그날 나는 고흐의 사이프러스 나무를 제대로 본 것이다. 나무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서 그린 그의 열정은 작품에 고스란히 녹아 있었다. 내 눈에서도 설명할 수 없는 눈물이 흘러내리던 시간이었다.

고흐의 눈에 비친 사이프러스 나무는 사진에서 보았던 것보다 훨씬 둔탁했고 두꺼웠다. 몇 가지 색을 섞어서 완성한 그림이 아니라 수 십 가지 색이 섞여서 칠해지고 또 칠해져서 완성된 작품이었다. 그가 극심한 생활고를 겪으면서도 물감을 아끼지 않고 그의 열정을 쏟아부은 것이기에 나에게는 더 의미 있게 다가왔다.

비로소 나는 오르세 미술관에서 고흐의 사이프러스 나무가 그려진 작품을 제대로 느끼고 경험할 수 있었다. 오르세 미술관에 전시된 수많은 작품들을 뒤로 한 채 고흐의 작품을 보는 데만 몇 시간을 할애했지만 그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았다. 그날 고흐의 사이프러스 나무는 그냥 알던 친구가 친한 친구가 되었을 때의 느낌과도 비슷했다.

 

2014-06-20 16.32.54

2014-06-20 17.27.13

 

이번 관람을 통해서 새롭게 깨달은 것이 있다. 유명한 미술관의 작품을 전부 보고 오겠다는 생각은 버릴 것.  단 하나의 작품이라도 본인에게 끌림이 있고 감동이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 그리고 열린 마음으로 작가와 작품을 만날 준비를 하고 갈 것! 

 

오르세 미술관 Information

    홈페이지: http://www.musee-orsay.fr/en/home.html?cHash=1030a57d48

    주소: 1 Rue de la Légion d'Honneur, 75007 Paris, France

    개장 시간:09:30 ~ 18:00 (목요일 ~21:45)

    휴무일: 매주 월요일, 1/1, 5/1, 12/25

    입장료: 어른 11유로, 18~25세 미만 8.5유로, 18세 이하 무료

    찾아가는 방법: M12 Solférino역, RER C Musée d’Orsay역버스 24, 68, 69, 73,83,84,94

 

Tips

    뮤지엄패스 사용 가능.

    매주 첫째주 일요일 무료 입장

    오르세 미술관 + 오랑주리 미술관 티켓은 16유로에 구입 가능하다.

    오르세 미술관 + 로댕 미술관 티켓은 15유로에 구입 가능하다.

    목요일은 제외한 오후 4시 30분 이후엔 티켓을 8.5유로에 구입 가능하다.(목요일의 경우 저녁 6시 이후 8.5유로에 구입 가능함)

    사진 촬영 가능(플래시 꺼진 상태로 가능)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헤일리 헤일리

유럽 아일랜드에 거주. 디자인 리서처. 여행속에서 일상을 경험하는 것을 좋아한다. 아이와 함께 떠나는 여행을 즐겨한다. 다수의 사람들보다는 소수의 사람과 함께 하는 것을 좋아하며 본인의 엉뚱한 성격을 사랑한다. http://blog.naver.com/hailey_hjkim

  • 좋아요 28
댓글 3
  • 꼭가보고싶은곳ㅎㅎ
    홍혜란 2016.06.07 09:57
  • 밀레의 이삭줍기를 보고나서 바로 바르비종으로 달려갔던 기억이... 파리는 그런 곳!
    yun4148 2016.05.28 07:55
  • 오르세 좋아요ㅜㅜ
    Lilynar2 2015.11.24 11:11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