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사슴이 이끄는 곳으로의 여행

일본 나라 현으로 가자

 

nara_00          

 

내게 있어 나라는 두 번째 방문하는 곳, 그때마다 관심사는 한결같이 '사슴'이었다. 물론 나라는 사슴 외에도 볼거리가 넘치는 곳이지만, 늘 내 관심은 사슴에게 향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한가지 알아두어야 할 사실. 처음 봤을 때도 그랬지만, 이 사슴이란 동물이 예상과는 달리 좀 많이 과격(?)하단 것. 이미 2년 전에 겪은 바 있어 새삼 놀랄 일도 아니지만, 나라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충격 아닌 충격(!)을 받게 되곤 한다. 과격하다 못해 집요함이 느껴지는 나라 현 사슴들을 모습을 기록했다. 

 

 

나라의 상징, 사슴 

 

nara_10

 

 

나라로 출발하기 전 일본사람에게 물어봤다. '나라에 무슨 볼거리가 있어?' 그럼 곧 대답이 돌아온다. '사슴'. 정확한 수치는 없지만 일본 사람 열에 아홉은 그리 대답할 것이다. 나라에는 동대사(東大寺, とうだいじ)라고 불리는 커다란 절도 있고 가스가타이샤(春日大社,かすがたいしゃ)라는 멋진 신사도 있건만, 대부분의 사람 머릿속을 차지하는 이미지는 '사슴'이다.

 

 

nara_09

 

 

이 사슴들은 나라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참으로 쉽게 발견한다. 말 그대로 여기저기에서 아무렇지 않게 돌아다니고 있는 거다. '동네 사슴'이라고 해도 이상할 것이 하나 없을 정도로 정말 막 다닌다. 그렇다면 우리가 흔히 동물원에서 혹은 서울숲에서 만나는 사슴들과 뭔가 좀 다른 종류일까? 아니다. 그냥 그들과 다를 바 없는 사슴이건만, 이들은 너무나 편하다. 나라 전역이 자신의 집인 것처럼. 

 

 

왜 사슴이었을까?

 

nara_07

▲가스가타이샤에서는 사슴과 관련된 것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쯤 되면 그런 의문이 든다. 왜 나라에는 사슴이 많은 걸까? '사슴 명소'를 만들고 싶었던 것이었을까? 그럼 나라 어딘가에 커다란 사슴 사육장이 있는 걸까? 그런 별별 생각을 다 하다가 알게 된 나라와 사슴의 상관관계는 옛날 옛적의 이야기로 들어간다.

 

 nara_08

▲사슴 오미쿠지, 600엔

 

과거 이바라기 현에 있는 신궁의 제신이 사슴을 타고 나라로 왔고 그 후 사슴은 가스카타이샤의 신의 대리인(神使)이 되어 계속 소중하게 보호되어 온 것. 1957년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나라에서는 더욱 극진한 대접을 받고 있으니 나라에서 사슴을 소중하게 보호하는 것은 그들이 신을 위하는 마음과 연결된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사슴은 들이받는다

 

nara_01

 

사슴이 곳곳에서 돌아다니다 보니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표지판을 만나곤 한다. 도로로 뛰어드는 사슴을 조심하라는 의미의 표지판과 관광객들이 사슴을 만날 때 주의해야 할 점을 적어놓은 표지판이 그러하다.

 

nara_02

 

주의사항 표지판의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무언가 너무 간단(?)한 동사 표현으로 쓰인 내용과 귀여운 사슴 일러스트가 인상적이다. 이것 또한 나라에서 볼 수 있는 하나의 재미로, 어린 아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함일까 싶다가도 '돌진' 'Knock down'이란 부분에서 저도 모르게 웃음이 터졌다.

사슴은 문다. 사슴은 때린다. 사슴은 들이받는다. 사슴은 돌진한다. 그러니 모두 나라에서는 조심!

 

 

 

먹지 마세요, 사슴을 위해 양보하세요

 

nara_04

 

nara_06

▲사슴센베 150엔

 

나라의 사슴은 오랜 시간 사람과 함께 공존하면서 지내오다 보니 일반적인 사슴과는 달리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온순하다. 그럼 왜 앞서 말한 주의사항 표지판이 있는 것일까?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나는 '사슴 센베(鹿せんべい)'가 그들을 과격하게 변하게 하는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nara_05

 

귀여운 사슴들에게 점수를 한번 따 보겠다고 센베를 사서 돌아서는 순간, 어느샌가 눈을 희번덕거리며 다가와 있는 사슴에 깜짝 놀랄 거다. 아마 이때가 '사슴이 뭔가 무서워'라고 생각하게 되는 순간이 아닐는지. (내가 그랬다.) 이후 사슴 센베를 든 손만 졸졸 쫓아다니며 주둥이를 들이대는 사슴들을 보며 '문다, 때린다, 들이받는다, 돌진'의 의미가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이다. 또한, 피리 부는 소년이 된 기분으로 사슴떼를 끌고 다니게 되는 진귀한 경험을 자연스레 하게 되니 너무 놀라지 말길. (나는 매우 놀랐지만.)

 

 

가자, 사슴을 따라서

 

nara_03

 

봄이 코앞까지 찾아왔다. 그렇다면 설렘을 안은 봄바람과 함께 여행을 떠나야 할 계절이다. 봄이 어울리는 장소야 한 두 곳이 아니겠지만, 봄의 공식을 써내려가기에 나라만큼 멋진 곳도 없다. '봄+벚꽃+사슴 = (기억에 남을 여행)' 이라고 써도 무방할 테니. 때론 과격하기도 한 사슴들이지만, 어느 곳보다도 사람에게 온순한 그들이 함께하는 여행. 나라 어느 곳을 먼저 볼지 계획을 세우는 것은 하지 않아도 좋다. 그저 사슴을 만나고 그들이 이끄는 곳으로 가자. 그 끝에는 늘 나라의 멋진 관광지들을 기다리고 있으니. 

 

 

※ 취재 : Get About 트래블웹진, 하나투어, 일본 킨키일본철도주식회사의 지원으로 다녀온 여행기입니다.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신난제이유 신난제이유

웹디자이너로 신나게 직장생활을 하다 훌쩍 일본으로 떠났다. 그러다가 외국인 노동자의 삶을 즐기지 못해 즐기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호주로 떠났다. 또 한번 외국인 노동자의 삶을 경험하고 내국인 노동자가 되고 싶어서 돌아왔다. 오늘도 일상과 다름없는 여행, 여행같은 일상을 위해 소소한 1%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려고 노력중이다. 신난제이유 : sinnanjyou.com

  • 좋아요 39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