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세계 각국의 와이너리에는 보통 레스토랑이 있다. 손님들을 제대로 맞이하려는 의도도 있을테지만, 직접 생산한 와인에 가장 잘 맞는 요리를 제공함으로써 식욕을 극대화해 와인 판매수익을 높이려는 와이너리 측의 계산도 숨겨져 있을 것이다. 


물론 손님 입장에서도 와이너리가 겸해 운영하는 레스토랑을 찾는 건 꽤나 기분 좋은 일이다. 가벼운 와인부터 무거운 와인까지 고루 맛볼 수 있는데다, 프로모션 진행 중인 합리적 가격의 고급 와인까지, 그 다양성을 충분히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고의 요리까지 곁들일 수 있다니, 와이너리에서의 식사는 유쾌할 수 밖에 없다.







통유리 너머로 드넓게 펼쳐진 와이너리의 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즐겁다.







의자가  불편했던 것은 다소 아쉬웠지만,







Reeves point 2005

  

상큼한 화이트로 먼저 시작한다!








2007, 2008 모두 Gold medal을 획득하였을 정도로 인정받는 최고의 와인이다.












식전 빵이 먼저 나오면서 테이블의 분위기가 달아오르기 시작한다.






 

 

Trio of scallop

Roaste sweet potato and saffron vinaigrette

Almond and sesame crust with white bean puree

Pea puree, garlic butter and pancetta

  


세가지 종류의 가리비 요리가 나왔다. 살짝 익힌 가리비에 3가지 다른 종류의 소스를 곁들여 내었다. 에피는 호주인들의 평소 식단과 비교해 볼 때 상당히 세련된 차림이었다. 마늘 버터와 배 퓨례, 아몬드 크러스트, 고구마와 샤프란을 섞어만든 드레싱. 다만 신선한 해산물에 다양한 시도를 한 것은 좋았지만, 다소 억지스런 느낌이 들어서 아쉬웠다. 가리비의 맛을 더 잘 살려낼 수 있는 소스를 이용했다면 훨씬 좋았을 듯 싶다.






 

 

Chicken breast fillet with sage and bacon stuffing,

served with spring vegetables rouille and chicken broth

 

  

닭 가슴살을 꽉 채워 만든 스터핑(stuffing). 세이지(허브)와 베이컨을 적당히 다져서 가슴살에 넣은 후 오븐에서 구워낸 '닭가슴살 스터핑'은 묵직한 레드와인과 맛 보기에 제격이었다. 제이콥스 와인만의 적당한 바디감을 느끼기에 훌륭한 요리였다. 퍼석한 닭가슴살에 세이지의 향이 베어들어가 심심하지 않은 맛을 내고 있었으며, 곁들여낸 치킨 육수로 만든 소스는 은은한 단맛을 가미해 주고 있었다. 







 

 Swamp and scrub

macadamia vrusted kangaroo fillet, blackberry/pepper leaf relish, damper and lemon myryle salted crocodile



일전에 케언즈에서 시식했던 악어 고기 튀김과 캥거루 고기도 맛을 본다. 마치 '탕수육'을 연상케하는 악어 고기 튀김의 맛은 쇠고기의 맛과도 거의 흡사하다. 비릿한 내음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고, '악어'라고 듣지 않고 먹을 경우 전혀 그 정체를 알 수 없을 만큼 부드러운 맛을 지니고 있었다.


반면 마카다미아 가루를 듬뿍 올려 낸 캥거루 고기에선 캥거루 특유의 향이 올라왔다. 한 입 씹으면 충분한 육즙이 올라올 만큼 레어로 구워냈는데, 씹는 맛은 일품이다. (참고로 호주에서는 로드킬-길에서 차에 치여 죽는 야생동물-로 인해 얻어지는  고기들을 합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Fish of the day



오늘 아침 공수된 생선으로 살짝 튀겨낸 생선요리도 테이블에 올랐다. 와인에 정신이 팔려 있던터라 생선의 이름을 정확하게 파악하진 못했지만, 호주 사람들이 먹는 생선은 다섯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을 만큼 그 종류가 한정돼 있기 때문에 '농어과 생선'이란 것을 대번에 알 수 있었다.


최근 들어 일부 호주인들이 날생선(raw fish)을 즐기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호주사람들은 여전히 날생선에 대하여 비 우호적이다. 이 때문에 레스토랑이나 비스트로에서 메뉴판에 기입돼 있는 '생선요리'는 거의 다 굽거나 튀겨서 나오는 요리이니, 이 부분도 참고하자.







 

Eye fillet of beef with blue cheese, roesti potato and red wine sauce

  

'청정우의 국가' 답게 최상급의 안심이 도착했다. 둥근 접시에 듬뿍 담긴 레드와인 소스와 함께 나온 안심은 보기만해도 매력적이었다. 여기에 블루치즈도 조금씩 곁들여 먹으면 좋은데, 블루치즈에서 느낄 수 있는 짜릿할 정도의 비릿한 맛과 쇠고기의 부드러운 맛, 레드와인 소스의 달보드레한 맛이 어우러져 든든한 메인 디쉬를 만들어 내고 있었다. 치킨 스터핑과 마찬가지로 묵직한 레드와인에 잘 곁들여 졌다.






 

 

Almond torte with vanilla bean cream



디저트를 받으면서, 이곳이 '호주'란 사실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전체적인 담음새에서 세련됨 보다는 투박함이 느껴진다. 하지만, 맛까지 투박한 것은 아니었다. 후식이 아닌 하나의 '요리'를 받아들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충분한 양도 만족스러웠다.





호주 최고의 와이너리 중 한 곳을 방문해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시음한 뒤, 각각의 와인에 맞는 음식을 매치해 맛 본 이번 식사는 역시나 즐거웠다. 와인은 홀로 존재할 때보다 요리와 함께 할 때 더욱 매력적이라는 것도 다시금 깨달았다. 맛있는 음식과 함께 할 때 와인의 향과 풍미는 더 강해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우리가 꼭 기억해둬야 할 사실은...와인은 괜한 폼을 잡고 마시는 술이 결코 아니라는 것! 좋은 사람들과 어우러진 편안한 테이블에서 함께 나눌 수 있는 화기애애한 술이 바로 와인이라 생각한다. 아. 뜨거운 태양이 내려쬐는 Jacob's creek의 포도들은 여전히 잘 익어가고 있겠지?



[Jacob's Creek?]

 

애들레이드 '바로사 벨리'에 위치한 제이 콥스 크릭(Jacob's Creek)!

바로사 벨리 중에서도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호주를 대표하는 와이너리이기도 하다.

 





와인 전시관과 레스토랑을 동시에 운영중이다. 







호주는 최근 '신생 와인 강국'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미국의 캘리포니아와 비슷한 기후 조건을 갖춘 덕분에 쉬라즈와 까베르네 소비뇽과 같은 포도 품종으로 훌륭한 레드와인을 만들어 낸다. 또, 샤도네 등 탁월한 화이트 와인과 달콤한 디저트 와인을 주로 생산하고 있다.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요리엔탈 요리엔탈

요리팀 '7Star Chef' 소속으로 다양한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하는 요리사다. 레스토랑 컨설팅을 진행하며 한국식 시그니처 메뉴를 완성해낸다. 20009 Spirit of Austrailia 를 통해 호주의 스타 셰프들과 레스토랑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하였다. 방송활동으로는 LG텔레콤의 OZ핸드폰 CF 모델, Olive TV의 'Tasty Road 2', KBS 이현우의 'Spoon'을 진행하였다. 저서로는 '아주 특별한 저녁식사, 궁극의 메뉴판, 셰프의 노트를 훔치다'가 있으며 네이버 캐스트 '키친 스페셜'에서 맛있는 이야기를 연재중이다.

  • 좋아요 1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