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전설의 고향 '면산'에서 만나는 옛 이야기

산서성 면산에서 봐야 할 다섯가지 

 

IMG_7903

 

중국 산서(山西)성 여행의 핵심이 되는 면산

중국 대륙을 가로지르는 태항산맥의 서쪽에 있다하여 산서성이라 불리는 이곳은, 언뜻 시간이 멈춘 듯 낙후해보이기도 하지만 유난히 '재벌'이 많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과거 석탄이 대량으로 나오면서 석탄 재벌이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 때 대박의 꿈을 꾸며 산을 사서 석탄광을 개발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그러한 시류에 따라 이곳 '면산'도 개인 소유의 산이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탄광보다 '관광지'로서 많은 여행자들에게 손짓하고 있으니, 재미있는 일이다. 

실제로 면산은 산서성을 여행할 때 꼭 와봐야 할 필수코스. 절경도 절경이지만 역사적인 장소이기도 한 까닭이다. 이곳 면산에는 춘추시대의 은사(隱士), 개자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개자추는 진나라 문공이 망명생활을 할 동안 가까이서 그를 모셨는데, 훗날 문공이 왕위에 올랐음에도 자신을 등용하여 대접해주지 않아, 실망한 나머지 어머니를 모시고 산으로 숨어들어갔다. 잘못을 뉘우친 문공이 개자추를 뒤늦게 설득하였지만 이미 문공에게 실망한 개자추는 다시 돌아보지 않았는데, 문공은 궁여지책으로 극단적인 방법을 택하고 만다. 개자추를 찾기 위해 그가 숨은 산 전체에 불을 지르는 것이었다. 그러나 개자추는 결국 불에 타 죽게되고, 이를 안타까이 여긴 문공이 개자추를 기리며 뜨거운 음식을 먹지 않았다고 하는데, 그것이 바로 찬밥을 먹는 한식(寒食)의 유래라고 한다. 그리고 문공이 불을 지른 그 산이, 바로 면산인 것이다. 

 

 

_MG_8023

 

1. 스릴 넘치는 개공사당과 서현곡

 

면산은 생각보다 굉장히 높고 험준한 산이다. 곳곳에 기이하게 생긴 사원들이 자리하고 있다. 도교와 불교가 뒤섞인 사원들이다. 면산을 여행하기 전에 반드시 알아야 하는 것이 바로 앞서 소개한 '개자추' 이야기인데, 면산 곳곳에 옛 이야기가 얽혀있기 때문이다. 면산 여행은 개자추의 흔적을 좇는 여행이라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가장 먼저 들른 곳은 개자추와 개자추 어머니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만든 '개공사당'이다.

 

 

IMG_7996

 

종종 중국의 스케일에 아연해지곤 하는데, 면산에서도 그 면모를 여실히 느꼈다. 바로 산을 뚫어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모습이다. 1인당 15원으로, 한화 3천원 쯤 하는 비용을 지불하면 엘리베이터를 타고 개공사당에 쉽게 오를 수 있다. 산에 굴을 파서 수직으로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그들의 '대담함'이 놀랍다. 등산을 하지 않아도 바로 산을 오를 수 있다니 묘할 따름이다. 실제로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면 곧장 산 정상에 도착한다. 잘 닦인 길을 따라 걸으며 개공사당을 향했다. 

 

 

_MG_8027

IMG_8293

 

개공사당은 동굴 안 쪽에 자리를 잡고 있다. 사실 이곳은 대부분이 한번 파괴되었다가, 사유지가 되면서 석탄재벌에 의해 재건된 것이다. 이런 사원 하나를 재건하는데 약 20억 정도가 든다고 하니... 그의 재력을 짐작해볼 수 있다. 1998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면산은 40년이 지나면 정부에 기부채납을 약정하고 개발한 곳이라고 한다. 

 

 

IMG_8101

 

개공사당을 보고 내려가는 길은 도보를 이용하기로 했다. 내려가는 길에 어디선가 계곡 소리가 들려온다. '서현곡'을 만난 것이다. 그리고 나는 여기서 자못 엘리베이터를 타지 않은 것을 후회했는데... (^^)

 

 

IMG_8120

 

바위에 박아놓은 계단이 아슬아슬 계곡 아래로 펼쳐지는 것이었다. 마치 간이시설처럼 불안하게 만들어놓은 계단에 또 한번 아연실색. 세상 가장 아찔한 경험을 해보고 싶다면 추천한다.  생각보다 튼튼한 듯 하나, 몸무게에 자신이 없거나 잽싸지 않다면 가능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것이 안전할 것 같기도 하다. (^^;)

 

 

IMG_8135

 

심지어 계단이 없는 곳도 있다! 그런 곳을 만나면 쇠줄을 의지해서 암벽을 타듯 걸어가야 한다. 

 

 

IMG_8140

 

조마조마한 나와는 달리, 아기를 안고 위태롭게 이 길을 걸어가는 가족들도 있었다. 심지어 가족사진을 찍는 여유까지! 중국인들의 스케일은 과연 대단하다. 그러나 그들이 끝까지 이 계곡길을 따라 내려갔을진 모르겠다. 가면 갈 수록 더 아슬아슬해지기 때문. 나 역시 내 아이들을 떠올리며, 절대 이 길은 애들을 데리고 올 곳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IMG_8149

 

이번엔 출렁다리의 등장. 그러나 출렁거리는 정도가 너무 심하다! (^^;) 오죽하면 계곡물에 발이 다 빠질 정도다. 점점 쇠줄을 잡은 두손에 힘이 들어갔다. 사진을 찍은게 기적처럼 느껴질 정도다. 

 

 

IMG_8158

 

그러나 연인들은 뭐가 그리 좋은지 아주 신이 났다. 알콩달콩 잡아주고 끌어주고 모험을 즐기는 듯한 모습이었다. 실제로 웬만한 놀이기구보다 스릴있는 곳이니, 이런 모험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재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다. 물론 별다른 안전장치가 없는 만큼 본인의 안전에는 유의해야겠다.  

 

 

IMG_8245

 

이 계단을 따라 내려오는 것은 거의 40분 이상이 소요되었다. 점점 각도가 90도에 가까워지는 출렁다리와 계단. 허공을 걷는 듯한 진풍경을 연출한다. 마치 신선이 된 것 처럼 폭포 앞을 걸어가는 것이다.

 

 

IMG_8268

 

마지막에는 아슬아슬한 계단조차 없다. 쇠줄을 잡고 절벽을 타고 내려와야 한다. 이렇게 위에서 내려오는 길은 스릴만점으로, 한 번쯤 도전해볼 법도 하지만 이 코스를 통해 위로 올라가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보인다. 이 계곡은 개자추가 그의 어머니와 함께 불길을 피해 달아난 루트로 추측된다. 

 

 

 

IMG_8338

 

2. 절벽에서의 하룻밤, 운봉서원호텔

 

면산에는 숙소가 딱 2개있는데, 그 중 절벽에 세워진 이 운봉서원 호텔은 인기만점이다. 예약을 하지 않으면 거의 방을 잡기 힘들다고 한다. 실제로 면산에 다다르면 상식을 뛰어넘는 규모로 서있는 이 호텔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IMG_8359

 

1박에 필요한 비용은 제일 저렴한 방이 RMB 480원(한화 약88,000원) 이고, 가장 비싼 방이 RMB 3588(한화 약 664,000원)이다. 이 호텔은 로비가 두 개인데, 로비 하나를 지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으로 올라가면 또 다른 로비가 나온다. 객실이 10층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IMG_8382

 

내부는 일반 호텔과 비교해 다를 바 없다. 아늑하고 깔끔한 분위기이며 시설도 부족함이 없다. 다만 산 속에 있는 호텔이다보니 온수 시간이 정해져있어, 밤 늦은 시간에 샤워를 하려하면 온수가 나오지 않아 낭패를 보는 수가 있다. 그것을 제외하곤 여느 호텔과 다르지 않지만, 커튼을 젖히고 창 밖을 바라보면 입이 딱 벌어진다. 창 밖의 경치는 그야말로 절경이자 별세계이기 때문. 절벽 위에서 자는 듯한 아찔함이 느껴진다. 

 

 

_MG_8731

 

운봉서원 호텔에서의 하룻밤은 산서성 여행 일정을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는 밤이었다. 반짝이는 별들과 달빛만이 산 속을 비추고, 고요한 가운데 평온함이 느껴지던 그 밤은 아마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다. 

 

 

 

IMG_8414

 

3. 절벽에 종이 달린 운봉사

 

운봉서원 호텔 바로 옆에는 운봉사가 있다. 120계단을 올라야 오를 수 있는 운봉사. 108번뇌에 12연기를 더해 120계단이라고 한다. 하지만 운봉서원 호텔에서 숙박을 하면 그냥 걸어서 바로 운봉사를 향할 수 있다. 운봉사는 불교사원으로 그 역사가 당태종 때부터 된 유명한 사원이다.

운봉사에도 오래된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당태종 14년인 640년, 장안에 가뭄이 심하게 들어 백성들의 삶이 궁핍하던 어느 날, 면산에만 비가 내렸다. 의아해 하던 당태종의 귀에 '지초스님 덕분에 비가 왔다'는 소문이 들렸고, 당태종은 직접 지초대사를 만나러 갔다. 비를 내리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당태종에게 지초스님은 쌀뜨물을 서남방으로 뿌려 장안에 비가 오게 만들었다. 그로 인해 가뭄은 해갈되었고, 당태종은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다시 한번 지초대사를 찾는다. 그러나 이미 지초대사는 입적한 후였기에, 그를 기리기 위해 이 운봉사를 지었다고 한다.

 

 

_MG_8882

 

운봉사는 역시 동굴 안에 위치해있다. 마치 어머니 속에 안겨있는 듯 하다하여 원래는 '포복사'라 불렸다고 한다. 높이 약 60m, 깊이 50m, 길이 180m의 이 동굴은 200여간의 전각, 여관 및 1만여 명의 관광객을 수용할 수 있다고 한다.

 

 

IMG_8422

 

절벽에는 방울종과 등불이 붙어 있다. 이를 영(靈)과 등(等)이라 부른다. 소원을 빌며 이루어지기를 기다린다는 뜻으로 기다릴 등(等)과 같은 발음인 등(燈)을 달고, 소원이 이루어지면 다시 이곳을 찾아서 감사함을 표시한다는 뜻으로 영험할 영(靈)과 발음이 같은 방울 영(鈴)을 단다고 한다. 즉, 개개인의 소원이 방울과 등불에 담겨있는 것이다. 물론 이 등과 영을 달기 위해서는 비용이 필요하다. 절벽 위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와 달게 되는데 등 하나에 4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고 한다. 

 

 

IMG_8908

 

이처럼 운봉사는 예전부터 영험한 기운이 있다고 하여 많은 사람들이 찾아 불공을 드리는 곳이다. 영과 등이 아니어도, 난간에 빼곡히 빨간 줄을 묶어 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빨간 줄 역시 하나하나가 소원을 담은 줄이라고 한다. 

 

 

 

_MG_8567

IMG_8537

 

4. 12존의 등신불이 있는 정과사

  

운봉사를 보고 정과사(正果寺)로 향했다. 가파른 길을 따라 멋진 풍경을 감상하면서 다다르니, 마치 무협 만화에서나 볼 법한 풍경이 펼쳐져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이름조차 멋진 '영웅탑'에는 무림 고수가 숨어있을 것만 같은 분위기가 풍겼다. 

 

 

IMG_8585

IMG_8610-tile

 

우리가 정과사로 향한 이유는 바로 이곳이 중국에서 가장 많은 등신불을 안치한 곳이기 때문이다. 등신불이란, 보통 사람의 키와 똑같이 만들어놓은 불상을 뜻한다. 그러나 그 속에는 실제로 입적한 고승들의 시신이 들어있다. 포골진신이라고도 부르는 이 등신불은, 오랜 수행으로 어느 정도 경지에 오른 고승의 유체에 진흙을 바르고 채색하여 모신 것이다. 고승은 마지막 몇 십일을 대추와 물만으로 속을 깨끗하게 비우며 열반에 이른 뒤, 마치 미이라처럼 이곳에 남아 중생을 돌보는 것이다. 

정과사에는 12존의 등신불이 안치되어있는데, 8구는 불교의 스님들이고 4구는 도교의 도사들이다. 당대의 사본, 회덕, 송대의 사현, 지현, 금대의 신원 등 고승들의 모습이 그대로 간직되어있다. 

 

 

IMG_8621

IMG_8638

 

시간이 지나면서 진흙이 손실되어 신체 일부가 드러난 등신불도 몇 구 있었다. 자세히 보면 손톱이 보이거나 두개골, 또는 발의 뼈가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이 그저 경건하기만하다. 바라보기만 해도 마음을 꿰뚫리는 것만 같다. 

 

 

 

IMG_8931

  

5. 중국의 포탈라궁, 대라궁

 

이제 마지막 코스다. 중국 현존하는 도교 사원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대라궁으로 향해보자. 이곳은 종종 티베트의 포탈라궁(Potala Palace)과 비교되곤 한다. 대라궁은 당나라 현종 때 짓기 시작하여 역대 황실을 거치며 규모를 계속 늘려온 것으로, 최근에 폭격으로 파괴되었다가 다시 중건되었다.

중건된 것이라곤 하나, 규모는 어마어마하여 기둥처럼 보이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르거나 계단을 통해서 오를 수 있다. 

 

 

IMG_8993

 

대라궁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저절도 득도할 것 같은 풍경이었다. 비록 안개 때문에 사진으로는 표현되지 않았지만, 이곳은 면산에서 가장 유명한 뷰포인트이기도 하다. 면산이 시작되는 지점과 드넓은 평야, 지평선까지 바라볼 수 있기 때문. 

 

 

IMG_9033

 

대라궁 내부에는 다양한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예술작품부터 도교의 유물까지 그 폭이 넓은데, 그 중에서도 내 관심을 끌었던 것은 신라시대 최치원 선생에 대한 기록이었다. 당나라 유학 시절, '황소((黃巢)의 난'을 겪으며 토황소격문(討黃巢檄文)을 섰던 최치원 선생. 그의 격문을 보던 반란군의 황소가 놀라서 침대에서 떨어졌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이처럼 면산은 그 일부분만 둘러봐도 곳곳에 옛날 이야기가 깃들어있어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 거기에 아름다운 자연 풍경은 절대 놓칠 수 없는 매력이기도 하다. 푸른 산에 파묻혀 마음 속 깊은 곳까지 깨끗해지는 듯한 그 느낌은 참 오랜만이었다. 게다가 과감히 산을 뚫어 엘리베이터를 세우거나, 절벽에 호텔을 짓는 대륙의 기질도 엿볼 수 있으니 이 어찌 놀라운 체험의 연속이 아닐 수 있겠는가. 숨겨진 사연만큼이나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들도 재미있다. 역시, 산서성 여행의 핵심 코스라고 할 만 하다. 

 

 

※ 취재 : Get About 트래블웹진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tvexciting tvexciting

TV익사이팅 블로그를 운영하다 블로그 네트워크 회사인 TNM에 입사해 마케팅팀장을 거쳐, 현재는 소셜 마케팅 회사인 다솔인(DASOLIN)의 대표를 맡고 있다. 스타트업 미디어인 플래텀(PLATUM)의 공동 창업자이자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스타트업 멘토링 그룹인 플라타너스의 소셜 마케팅 멘토이기도 하다. 더불어 소셜 마케팅 컨설팅 및 대중문화평론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블로그로 꿈을 이루는 법"이 있다. 가족과 함께하는 소셜 여행을 꿈꾸고 있다. http://tvexciting.com / facebook: powerblog

  • 좋아요 0
댓글 5
  • 번지점프보다도 더 무서울 것 같은 공중 돌 다리위에 아이를 안고 있는 사람은 뭐래요? 헉!! 익숙해지면 저렇게 변할 수 있을까요? 절벽 위 집은 정말 무림고수들이 신선도를 닦는 곳 같애요!! 공~감 ^^ 절벽호텔숙박은 절대로 잊혀지지 않을 진귀한 여행으로 기억에 남게 될 것 같습니다.
    박세순 2013.07.15 22:26
  • 캬~~ 멋지네요.. 무섭기도 하고 ㅎㅎ
    꿈꾸는바보 2013.07.09 13:16
  • 오오오~~ 진정 대박.. 보기만 해도 아찔한데.. 그래도 한번 가보고 싶긴 합니다~~~
    정효주 2013.07.09 11:13
  • 헐 중국 대박ㅋㅋㅋㅋㅋ
    똘이아부지입니다 2013.07.09 09:35
  • 헐 역시 대륙은 등산도 스케일이 다르네요 ㅋㅋㅋㅋㅋ
    여기가행복이다 2013.07.08 11:22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