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호주, 바다사자와 친구가 되는 스노클링 이야기

상어도 넘볼 수 없는 바다사자의 천국, 홉킨스 섬 Hopkins island

 

DSC00361 copy

 

포트링컨은 호주에서 유일하게 백상어 철장 다이빙을 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포트링컨과 캥거루섬 근처에 백상어가 많은 이유는 바로 이 바다사자들의 서식지가 많이 있기 때문. 특히 바다사자들이 새끼를 낳는 호주의 겨울철(6-8월)에는, 역시 새끼를 낳을 대형 암컷 백상어들이 영양분을 섭취하기 위해 이곳에 몰려든다고 한다. 오늘 우리는 그 바다사자들의 서식지로 스노클링을 하러 간다. 

음...?

뭔가 말이 안되지 않는가? 백상어가 몰려온다는 곳에서 스노클링을 한다고?!

 

 

DCIM100GOPRO

 

게다가 잠수복을 입으면 이렇게 누가 바다사자인지 사람인지 구분이 안가는데? 

때는 호주의 겨울. 아무리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 호주일지라도, 포트링컨은 남쪽에 있으므로 기온이 10도 정도로 떨어진다. 수온은 약 13도. 따라서 머리와 손발을 모두 감싸는 10mm이상의 두꺼운 잠수복이 필요하다. 그런데, 문제는 잠수 모자를 쓰고나면, 이렇게 너나 할 것 없이 물개 같이 변해버리는 것에 있다. 백상어가 좋아하는 먹이로 오인해서 덥썩 물었다 하더라도 탓할 수 없는 모습. 그렇다면 뭘 믿고, 우리는 상어들이 몰려드는 동네에서 바다사자와 수영을 하겠다는 것인가?

이 홉킨스 섬은 수심이 낮고, 지형상 상어들이 사냥을 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한다. 따라서 백상어가 출몰하지 않으니 바다사자들이 마음놓고 새끼를 기를 수 있는 곳이 되었다. 그야말로 천적이 없는 바다사자들의 낙원. 덕분에 섬 전체가 바다사자 보호구역이 되어, 사람은 오를 수 없다. 그러나 20미터 정도 떨어진 곳까지는 작은 보트로 다가가 수영을 할 수 있도록 허가해 주므로, 이곳의 스노클링이나 다이빙 투어가 유명해진 것이다. 

 

 

DSC00379 copy

 

타고 온 큰 보트는 섬 가까이 갈 수 없으므로, 우리는 두 팀으로 나누어 작은 보트를 이용했다. 섬 근처로 가자, 해변에 길게 누워 일광욕을 하는 바다사자들이 잔뜩 보이기 시작했다. 어느 정도 가까이 간 뒤 바람 부는 겨울 바다로 풍덩 뛰어들었다. 차가운 물이 온 몸을 감싸 안으니, 배멀미로 사차원 세계를 떠돌던 나의 영혼이 쑤욱 빨려 들어오며 정신을 차리게 되었다. 휴~조금 오싹하지만, 멀미가 떠나가니 살것 같네. 섬 주변이라 파도도 그리 세지 않은지라 한숨을 쉬며 정신을 추스리고 있는데, 그 때 불규칙한 파도가 얼굴로 들이쳐 본의 아니게 바닷물을 크게 한 사발 꾸울꺽 들이켜고 말았다.

사막.  

바다 한 가운데 떠 있었지만, 물 없이 사막을 횡단하는 기분이 들었다. 목 마를 때 바닷물을 마시면 더 심한 갈증으로 죽는다던데 오늘 확실하게 배웠다. 그 때부터 어찌나 목이 마르던지 바다사자고 뭐고, 나를 멀미로 지치게 했던 배로 돌아가 물을 마시고 싶은 생각만 간절해 졌다. 사람이 참... 간사하네...

 

 

DCIM100GOPRO

 

그때였다. 섬 해변에 게으르게 누워있던 생명체들이 고개를 쭈욱 빼고, 다가오는 이방인들을 쳐다보기 시작했다.

덩치큰 숫놈은 영역확보를 하고 싶었던지 꽤에에에~ 하는 괴음을 질러댔고, 호기심 많아 보이는 젋은 바다사자들은 어그적 어그적 기어와 첨벙 다이빙을 시작했다. 그리고는 순식간에 우리의 코 앞에서 불쑥 솟아오르는 공 두개. 수면에 동글동글한 바다사자의 머리만 쏙 올라오니 마치 공이 둥둥 떠있는 것 같이 보였다. 이녀석들 물 밖에서는 느려서 한심하기 그지없는데, 물 속에서는 그렇게 날렵하고 귀여울 수가 없다.

 

 

DCIM100GOPRO

 

파도가 세고, 비가 내린 바람에 시야는 그리 좋지 못했다. 그러나 애써 바다사자를 찾아다니지 않더라도 호기심 가득한 녀석들이 먼저 다가오는 덕분에 어렵지 않게 귀여운 바다사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휘휘 돌며 우리를 관찰 하거나 바닥에 다소곳이 앉아 사람들을 바라보는 바다사자들. 손이 닿을 정도로 가까이 다가오진 않지만 2-3미터 간격을 두고 끊임없이 주변을 맴돈다. 그야말로 귀여움의 결정체! 특히 검고 동그란 눈이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와 흡사해 더 친근감이 들었다.

 

 

Video. 호주 바다사자와 함께하는 스노클링

 

바다사자들의 귀여운 모습을 담기 위해 동영상을 남겨 봤는데 카메라를 머리에 부착했더니 각도가 스노클링으로는 적합하지 못했던 듯 하다. (^^;)
그래도 구석구석 나타나는 바다사자, 감상해 보시기를! 

 

 

백상어가 이 귀여운 것들을 잡아먹는다니 조금 슬퍼졌는데, 그것이 생태계의 균형을 위한 자연의 이치이리라.
바다사자의 개체수가 지나치게 늘어나면 근처 물고기가 동이 난다고 하니 말이다.

 

 

INFORMATION

 

홉킨스 아일랜드 바다사자 스노클링 참고 홈페이지 (소요시간 4시간)

- Calypso : www.sharkcagediving.com.au 

- Adventure bay tour : adventurebaycharters.com.au

- Rodney Fox Shark Expedition : www.rodneyfox.com.au

로드니폭스는 따로 바다사자 투어가 있지는 않습니다.
백상어 투어를 신청하면, 그 중 반나절 동안 바다사자와 스노클링을 하게 됩니다.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토종감자 토종감자

틈틈히 세계를 구경하는 야채 부부. 한국 토종감자와 스위스 수입오이로 만든, 고소하고, 상큼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어 보고자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www.lucki.kr 이란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1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