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안면도 청정 갯벌 위의 맛있는 주말

신선한 해산물, 없는 거 빼고 다 있습니다.

 

DSC06695 copy

 

태안 국립 공원에 속한 안면도는 주변에 공장이 없어 오염되지 않은 청정한 해변을 가지고 있다. 드넓은 모래사장과 바위해변까지 다양한 환경을 가지고 있어 여름철 물놀이는 물론, 갯벌체험을 통해 사계절 다양하고 신선한 해산물을 직접 잡을 수도 있다.

갯벌 체험이라고는 하나 검은 진흙이 아닌 모래가 대부분인 갯벌인지라, 발이 푹푹 빠지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그 중에서 오늘은 우리에게 맛있는 주말을 선사했던 해변 리스트를 정리해 보았다.

 

 

방포해변

게, 성게, 해삼이 기다립니다.

 

DSC06371 copy

 

방포해변은 안면도의 상징, 꽃지 해수욕장과 방포수산을 사이에 두고 위치하고 있다. 꽃지의 모래사장이 전부인줄 알았던 나에게 방포해변은 안면도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해 준 곳이다. 꽃지 바로 옆인데도 모래사장은 감쪽같이 자취를 감추고 마치 외계 행성을 옮겨다 놓은 듯, 특이한 모양의 바위해변이 펼쳐졌기 때문이다.  

 

 

DSC06375 copy

우리 가족은 해산물 채집에 남다른 열정을 보이시는 어머니의 배려로 모두 방수 바지와 장화가 하나로 붙은 채집용 바지를 갖출 수 있게 되었다. 멀리서 보면 굉장히 프로페셔널한 분위기가 나지만, 아직은 해루질 새내기~

 

 

DSC06378 copy

 

서해는 항상 검은 갯벌 때문에 물이 탁하다고 생각했는데, 안면도는 대부분이 모래나 바위로 되어 있어 투명한 바닷물을 자랑한다. 폼나는 바지에 어울리는 맛난 것을 잔뜩 잡아야 할 텐데...

 

 

 DSC06431 copy

▲ 사진에 심취해 있는 동안 해루질에 몰입한 가족들이 거둔 성과

 

바위 아래를 들춰 보면 작은 게들이 잔뜩 숨어 있다. 요 작은 게로 게장을 담가도 맛있지만, 프라이팬에 참기름을 두르고 소금을 뿌려 바삭하게 볶아 먹어면 고소하니 맛이 좋다. 튀김옷을 얇게 입힌 통게 튀김도 빼 놓을 수 없다.

물이 빠졌을 때 바위 아래를 보면 성게들도 심심찮게 붙어 있다. 가을 물이 많이 빠지는 사리(보름달이나 그믐달이 뜨는 날) 때는, 손바닥만 한 박하지도 나온다고 한다. 이 지역에서는 꽃게보다 통통하게 먹을 것이 많은 박하지를 더 쳐준다고 한다.

 

 

DSC06451 copy
▲ 영국 근위병 따라잡기

 

 

 DSC06658 copy

 

성게는 알만 꺼내 참기름과 간장을 넣고 밥에 비벼 먹으면, 나도 모르는 새 혼자 밥 한 솥을 다 먹게 된다는 밥도둑의 멤버이다.

 

 

20140216_182910 copy

 

그러나 이곳의 가장 별미는 해삼이 아닌가 싶다. 근처에 해삼 양식장이 있는데, 떠내려온 작은 해삼들이 안면도 곳곳에서 자라 한 달에 두 번, 사리때마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소소한 기쁨을 안겨준다.

바위해변에서는 물이 빠질 때 따라 나가면서 바위 아래에 팔을 넣어 더듬어 잡는다고 한다. 이때는 사리가 아니었는데, 운 좋게 한 녀석을 발견! 식탁 위의 잔잔한 기쁨이 되어주었다.

 

 

병술만

개불을 잡으며 몸짱이 되어 보자!

 

DSC06545 copy

 

병술만은 안면도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곳 중에 하나인데, 어딘지 황량하면서 독특한 풍경이 이국적인 분위기를 내기 때문이다. 

일단 바닥에 비단고둥이 엄청나게 많은 것은 알겠는데, 먹기 귀찮아서 패스.

 

 

DSC06593 copy

 

바위가 드러난 곳에 혹시나 게으른 해삼이 날 잡아가라며 기다려 줄까 싶어, 열심히 걷다가 놀라운 것을 발견했다. 어떤 분의 양동이에 하나 가득 들어 있는 개불이 바로 그 것. 사람 기준으로 볼 때 참 못생긴 생물이지만, 횟집에서 빠질 수 없는 감초 같은 존재. 이 녀석들이 여기 이렇게 많이 있단 말이지?

 

 

 DSC06629 copy

DSC06549 copy

 

이곳은 조개 양식장이라서 조개 채집은 금지되어 있지만, 개불은 양식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누구나 잡을 수 있다. 개불 잡는 분들을 조심스레 따라다니며 개불 구멍의 모양을 알아내었다. 땅속에 U 자형 구멍을 파고 사는 개불은 화산처럼 불쑥 솟아오르는 구멍을 만들기 때문에 알아보기가 매우 쉽다. 또 이렇게 주변에 배설물들이 귀엽게(?) 늘어져 있기도 하다.

그러나 구멍을 알아냈다고 해서, 처음부터 양동이에 한가득 개불을 잡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끝이 뾰족한 삼각형 모양의 중형 삽으로 개불이 땅속 깊숙이 숨기 전에 재빨리 파 내려가야 한다. 하지만 우리가 가진 삽은 끝이 둥그랬기 때문에 속도를 내기가 영 쉽지 않았던 것이다. 게다가 기껏 찾아낸 개불도 구멍 주변을 제대로 파지 못하면, 삽으로 푹 찔러 흙과 섞여 자취를 감춰 버리기 일쑤.

 

 

DSC06855 copy

 

온 가족이 병술만 일대를 전부다 갈아엎고서야 온전한 모양새의 통통한 개불 한 마리를 꺼낼 수 있었다. 그런데 역시나 모양은 참...
사진 찍느라 개불을 모래 위에 올려놓고 처음 안 사실은 개불이 흙파기의 선수라는 것이다. 사진을 찍는 사이 후다닥 땅을 파고 몸 절반을 숨기는 것이 아닌가. 역시 굼벵이가 구르는 재주가 있듯, 개불도 땅 파는 재주가 있었다.

누구든 섣불리 그 능력을 판단하면 안 된다는 교훈을 얻으며, 열심히 도망가는 녀석을 와락 잡아당겨 텅 빈 바구니에 고이 고이 모셔놓았다.
어떻게 잡은 너인데, 이렇게 보낼 순 없단다.

 

 

DSC06603 copy

 

개불을 잡느라 여기저기 땅을 파 놓으면 좋아하는 녀석들이, 바로 갈매기들이다. 땅속에 있던 작은 지렁이들이 노출되기 때문에 이들에게는 힘들이지 않고 만찬을 즐길 수 있는 기회인 것이다. 자리를 옮기기가 무섭게 슬금 슬금 날아드는 갈매기 떼.

 

 

DSC06887 copy

 

드디어 가족 모두 통통한 개불을 한 마리씩 사이좋게 잡고는 아픈 허리를 두드리며 집으로 향했다. 사실 적합한 삽만 있다면, 개불 잡기는 그렇게 어렵지 않다. 개불을 잡기에 적합한 삽은 손잡이가 60센티쯤 되는 끝이 뾰족한 중형 삽이다. 가볍고 삽 뒤를 발로 밟을 수 있으면 더 좋다.  꽃삽이나 호미를 들고 오신다면 NG!

 

 

DSC06890 copy

 

깨끗이 씻어서 썰어 놓으니 드디어 횟집에서 보던 먹음직스러운 모습이 되었다. 그런데 개불을 먹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는 걸까? 

 

 

바람아래 해수욕장

왕소라, 맛조개, 빛조개, 개불, 해삼, 굴 그리고 골뱅이까지

 

 DSC06675 copy

 

안면도의 전천후 해변, 바람아래 해수욕장.
끝없이 펼쳐진 넓은 해변과 은은한 물빛이 예뻐서 꼭 갯벌체험이 아니더라도 여행 오기 너무 좋은 곳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에 주위에 유흥 시설이 전혀 없어, 자연미가 철철 넘쳐흐른다. 메인 도로에서 4km쯤 안쪽으로 들어와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사람도 거의 없어 한적하기까지 하다. 

 

 

DSC06684 copy

이곳은 예쁘기만 한 것이 아니라 넓은 모래사장 덕에 각종 해산물이 즐비하다.

 

 

DSC06886 copy

 

이곳 역시 개불이 많이 살고 있는데, 그보다 더 쏠쏠한 재미를 안겨준 것은 바로 조개들이다. 이곳 역시 바지락은 양식으로, 대신 잡기도 쉬운 맛조개를 노려보자.

맛조개는 타원형 또는 마름모형 구멍 속에 살고 있다. 여기에 보통 맛소금을 살살 뿌려 조개가 쑤욱 올라올 때 부드럽게 잡아당겨 잡는 것이 정석이나, 신기하게도 이곳의 맛조개들은 모래 밖으로 몸을 1/3쯤 빼고 있는 경우가 있었다. 따라서, 별 도구 없이 그냥 쑤욱 뽑아 올리면 게임 끝.

단, 껍질이 매우 약하므로 부서지지 않는 강도로 잘 잡아 빼는 것이 관건이다. 깨진 조개는 해캄(모래 빼기)이 되지 않으니 조심해야 한다. 조개를 캐다가 깨지면 갈매기라도 먹으라고 놓아주고 오자. 맛조개는 모래가 거의 들어있지 않아, 4-5시간정도 바닷물에 담가 두면 깔끔하게 해캄이 된다.

 

 

DSC06859 copy

DSC06898 copy

 

갈색의 납작하고 예쁜 빛조개들은 한곳에 집단 서식을 해서, 한번 구멍을 파면 20마리쯤 잡는 것은 거뜬하다. 단, 해캄 시간이 3-4일로 오래 걸리기 때문에 그다지 인기 있는 품목은 아니다. 지역 주민들은 먹기보다는 낚시 미끼로 많이 사용한다.

 

 

 DSC06843 copy

해캄이 오래 걸리는 빛조개는 구이용으로는 추천하지 않지만, 아침에 국물 내는 용으로는 손색이 없으니 조금은 가져오도록 하자. 라면을 끓일 때도 몇 개만 넣어주면 국물 맛이 엄청나게 고급스러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DSC06684 copy

 

물이 빠졌을 때 모래사장 끝까지 나가면 바위가 드러나 있는데 이곳에는 홍합과 굴이 잔뜩 붙어 있고, 사리 때는 해삼과 커다란 소라도 군데군데 늘어져 있다. 해삼은 모래 바닥에도 살기 때문에 물을 따라 나가며, 해삼을 주워 올리는 맛이 쏠쏠하다. 참고로 낮보다는 밤 시간에 해삼이 더 많다.

모래사장에는 골뱅이(큰구슬우렁이)도 있는데, 4-6 월쯤 모래사장에 잔뜩 기어 다닌다고 한다. 단, 골뱅이는 야행성이므로 밤중에 머리에 랜턴을 달고, 가서 주워야 한다. 이때, 물이 다 빠지고 가면 이미 늦고 물이 절반쯤 빠졌을 때, 물라인을 따라가야만 골뱅이를 잡을 수 있다.

 

 

DSC06680 copy

 

▲ 겨울철에 빼놓을 수 없는, 즉석에서 캔 신선한 생굴

 

멋진 풍경과 물놀이, 해루질까지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매력 넘치는 안면도. 이번 주말 신선한 먹방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INFORMATION

 

안면도넷 (물때, 교통, 관광지 정보)

www.anmyon.net

 

방포해변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승언리 산18-459

 

병술만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중장리

 

바람아래 해수욕장

충청남도 태안군 고남면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토종감자 토종감자

틈틈히 세계를 구경하는 야채 부부. 한국 토종감자와 스위스 수입오이로 만든, 고소하고, 상큼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어 보고자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www.lucki.kr 이란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0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