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이베리아의 숨겨진 보석

산 세바스티안San Sebastian

0027_0000

 

14일간의 스페인 여행. 이베리아의 중심 마드리드에서 시작되었던 여행은 남쪽 안달루시아의 세비야와 그라나다를 지나 북으로, 북으로 향하고 있었다. 나의 목적지는 산 세바스티안San Sebastian이라는 이름의 도시. 우리네 여행자들에게는 이름마저 생소한 작은 도시이지만, 유러피안들에게는 대서양 연안의 휴양 도시로 꽤 이름난 곳이라 한다. 휴양지에서 유유자적하는 여행법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산 세바스티안이 조금 궁금해지기도 했다. 바다가 있는 도시는, 바다를 마주한 여행지는 언제나 옳으니까.

그라나다를 출발해, 마드리드를 거쳐 산 세바스티안에 도착한 것은 해도 뜨지 않은 이른 새벽이었다. 안달루시아의 뜨거운 여름을 경험하고 온 터라, 새벽의 한기가 그토록 반가울 수가 없었다. 어렴풋이 들려오는 새벽 바다의 일렁거리는 소리도 이 여행자의 여행 기분을 한껏 돋워 주고 있었다.

 

 

대서양을 마주하는 곳, 몬테 우르굴

 

 

0027_1271

 

한 잠자고 일어나 대서양을 걷는 것으로 이 도시의 여행을 시작했다. 누가 뭐래도 이 도시의 존재 이유는 저 바다, 대서양일 테니까. 하늘은 가뜩 푸르고 볕이 좋은 날이었음에도 시원함이 인다. 커다랗게 U자를 그린 라 콘차La Concha 해안에 다다르자 이 좋은 태양을 만끽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보다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이 훨씬 많은, 남유럽 특유의 해변 풍경이 반가웠다. 또 다른 바다의 한 켠으로는 줄지어선 요트들이 자그마한 항구를 그득히 채우고 있었다. 스페인의 숨겨진 휴양지라는 타이틀에 걸맞 모습이었다. 저- 멀리, 하얀 돛에 팽팽히 바람을 받아 먼 바다로 나가는 요트 한 대가 눈을 사로잡는다. 

0027_1265

▲ 요트들의 천국, 라 콘차 해안의 일상 풍경.

0027_1348

▲ 남국의 태양을 만끽하는 사람들. 휴양 도시 산 세바스티안의 얼굴.

0027_1275

▲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엔 온갖 조각품이 즐비하다.

0027_1284

▲ 짙푸른 대양, 반짝이는 해변, 기품이 넘치는 구시가. 그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곳.

 

라 콘차 해안을 따라 걷다가 그 앞에 우뚝 솟은 언덕을 따라 올랐다. 몬테 우르굴Monte Urgull이라는 이름의 언덕. 대서양과 산 세바스티안의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는 이 언덕은 수백 년 동안 이 도시를 지켜준 천혜의 요새였다 한다. 대양 쪽으로 돌출되어 높이 솟아 있는 생김새는 옛 성채의 높디높은 망루를 떠오르게 했다. 처음에는 호기롭게 오르기 시작한 언덕. 허나 생각보다 가파르고 높은 언덕에, 이내 숨을 헐떡거린다. 오르기를 한참, 바다는 이미 한참 아래에 펼쳐져 있고, 조금 더 힘을 내 언덕의 가장 높은 곳에 오르면 결코 상상할 수 없었던 산 세바스티안의 보석 같은 모습을 마주하게 된다. 야트막한 옛 건물들이 줄지어 선 구시가지와 한여름 햇살을 반영해 내는 라 콘차 해안. 저 멀리 대서양으로부터 불어오는 바닷바람과 함께 그 풍경을 만끽하고 있노라면 땀에 흠뻑 젖었던 티셔츠도 보송보송 말라 버린다.

 

 

산 세바스티안의 옛 시간 속으로

0027_1325

▲ 빛깔 조각 하나하나가 말을 걸어오기 시작한다. 백 년 공간의 깊이가 묻어난다.

 

언덕에서 내려와 라 콘차 해안 뒤로 펼쳐진 구시가를 걷다 보면 산 세바스티안 성당을 마주하게 된다. 동서남북으로 잘 정비된 옛 골목들 사이로 150년의 시간을 고스란히 간직한 첨탑을 마주하는 순간, 아- 하는 탄성이 절로 터져 나온다. 네오고딕 양식으로 된 이 성당의 길이는 90 미터, 첨탑의 높이는 75 미터에 달하니, 도시의 규모에 비하면 꽤 큰 성당인 셈. 누구에게나 개방된 성당 안으로 들어가 스테인드글라스를 관통해 비추는 아련한 빛의 조각들과 거대한 고딕의 공간들을 마주해 보자. 고딕 성당의 진짜 매력은 높은 첨탑보다도 그 안에 숨겨진 거대한 공간에 있으니까. 

 

 

밤이 더 아름다운 도시, 산 세바스티안

0027_1365

▲ 산 세바스티안의 진짜 모습은 지금 이 시간부터.

 

밤이 되면 도시는 더욱 빛을 발한다. 밤의 흥겨움을 아는 남국 특유의 국민성과 휴양지의 왁자지껄함이 한데 어울려, 그 거리를 걷는 것만으로도 흥에 취하게 될지도 모른다. 

0027_1383

▲ 옛 건축물들 사이에 비집고 들어선 초현대식 콘서트홀. 산 세바스티안의 해변을 비추는 '등대'와도 같다.

 

흥겨움과 흥청거림의 거리, 저 끝에 반짝이는 쿠르살 콩그레스 센터Kursaal Congress Centre가 눈에 들어온다. 스페인의 국민 건축가인 라파엘 모네오가 설계한 콘서트홀이자 전시장. 건축학도였던 나를 이 도시로 불러온 것도 팔 할은 이 건축물이었으니, 그 반짝이는 모습을 마주한 때의 설렘일랑 수년이 지난 지금도 잊을 수가 없으리라. 반투명의 외피는 밤이 되면 온갖 색으로 이 도시를 치장한다. 스페인의 ‘보석’ 같은 도시 산 세바스티안을 더욱더 빛나게 하는 ‘보석’ 같은 쿠르살. 어색한 듯, 익숙한 듯 산 세바스티안의 일부가 되어 도시를 비춘다.

 

 

INFORMATION

산 세바스티안 여행 : 주요 여행 도시인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등과는 거리가 있다. 가까이의 빌바오, 팜플로나 등의 도시와 함께 여행하면 좋다.
홈페이지 : http://www.sansebastianturismo.com/en/

 

이런 여행자에게 추천

건축을 공부하는 건축학도 여행자.
휴양과 여행을 모두 경험하고자 하는 여행자.
마드리드, 바르셀로나는 이미 섭렵한 스페인 여행자.

 

 

그 도시가 빛나는 이유

0027_1385

▲ 반짝이는 도시의 골목을 걸으며 나눈 짧은 대화. 그 작은 도시가 보석처럼 빛날 수 있는 이유를, 조금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 호스텔의 직원과 잠깐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어디에 다녀왔냐고 묻는 그녀. 방금 전까지 쿠르살 앞에 있었다 했다. 그녀는 그 건축물이 이 도시의 아름다움에 상처를 내었다고 했다. 그것이 없었을 때의 산 세바스티안이 훨씬 더 아름다웠노라고. 쿠르살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그 옳고 그름을 떠나서, 이 도시가 가진 힘은 그런 것이리라 하는 생각이 들었다. 건축을 공부하지 않은 일반 시민들도, 그네들의 도시와 건축에 대한 스스로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것. 그것은 자신들의 도시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부터 나오는 것일 테니까.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Wish to fly Wish to fly

건축이라는 것으로 돈을 벌고 그 돈으로 여행을 떠나고 그 여행의 경험으로 다시 건축을 하는 여행이 생활이고 생활이 여행인, 여행중독자입니다. http://blog.naver.com/ksn333111

  • 좋아요 1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