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재즈의 고향, 뉴올리언즈! 재즈 거리 탐방 

 

130911 뉴올리언즈 재즈

  

뉴올리언즈는 재즈의 고향이자 즐비한 펍이 불야성을 이루는 곳이다. 길거리에서 술을 마셔도 되는 곳이 뉴올리언즈란다. 모두들 콜라 마시듯 칵테일을, 맥주를 마신다. 뉴올리언즈에서는 날마다 공연이 있다고 보면 된다. 쭉 뻗은 골목길 좌우로 어딜 들어가도 음악과 술이 있다. 밤의 불빛이 어지럽게 번쩍이며 사람들을 부르고, 흥청이는 사람들 사이로 쇼걸들이 아무렇지 않게 문 앞에서 손짓한다.

  

 

IMG_4544

 

한낮에 눈부신 하얀 지붕을 자랑하던 수퍼돔 마저 휘황한 빛으로 옷을 갈아입고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 건물에 그려진 색소폰과 클라리넷의 그림만 해도 뉴올리언즈가 재즈의 도시임을 반증하고 있다.

 

 

뉴올리언즈는?

 

DSC05201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즈. 흑인과 재즈가 떠오르는 곳이다. 뉴올리언즈는 재즈가 태어난 곳이다. 우리에게는 얼마전의 태풍으로 더 익숙해졌다. 루이지애나주 최대 도시지만 늘 천재지변에 시달리는 곳이다. 2005년 카트리나의 손톱에 크게 할퀴어 아직도 복구중이며, 이 전에도 낮은 삼각주 지형이었기에 홍수해도 심했다.

  

 

DSC05047

 

미시시피 강을 끼고 있는 이 도시는 현재 미국의 2대 항구 중 하나로 라틴 아메리카 무역의 중심지다. 이곳 역사는 복잡하다. 이 곳은 식민지였다. 프랑스의 루이지애나 총독이 1718년 발들 딛은 이후 프랑스 식민지의 중심지로 발달한 도시였다. 하지만 역사의 굴곡이 심했다. 이후 스페인령이었다가 다시 프랑스 령이 되었고, 1812년 드디어 미국에 편입되었다.

 

 

DSC05202

 

복잡 다난한 역사의 흔적은 지금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거리에서도 프랑스를 느낄 수 있는 프렌치 쿼터가 있다. 사실 프랑스 식민지 시절의 건물은 이미 불탔고, 다시 지을 때는 스페인 풍의 건물이 많이 지어진 거리다. 2백여 년전 귀부인이 흰 장갑 낀 손으로 창을 밀어 올릴 것 같은 발코니가 있는 건물들도 있다.

 

  

DSC05191

 

뉴올리언즈의 거리는 화석처럼 과거의 시간들을 봉인하고 있다. 낡고 헙수룩한 까페며 공연장이 그대로 있다는 말이다. 특히 전설적인 재즈 연주가 루이 암스트롱이 공연한 프리저베이션 홀(Preservation Hall)도 여전하게 자리한다. 잭슨 광장을 가운데 두고 세인트루이스 대성당, 재즈 박물관 등이 있으며 프렌치 마켓 등 볼거리가 모여있다.

  

 

뉴올리언즈 재즈거리, 버번 스트리트는?

 

DSC05171

 

뉴올리언즈의 가장 큰 관광지구는 프렌치쿼터다. 폰차트레인 pontchartrain 호수 쪽의 오래된 도심이다. 불어로 비유 카레 Vieux Carré. 네모난 프랑스 지구란다. 이 곳을 가로지르는 거리가 버번 스트리트다. 버번 위스키를 홀짝이며 재즈로 엉기어드는 부르봉의 거리다. 버번은 프랑스 부르봉을 말한다. 부르봉 왕조는 태양왕 루이 14세 같은 절대군주가 있었다. 그 식민의 잔재가 남은 것이다.

  

 

DSC05169

 

프렌치 쿼터는 1700년대 초반 프랑스인들이 처음 개발한 곳이다. 이 쿼터의 커넬 스트리트 Canal Street 부터 약 1km 거리가 버번 스트리트다. 버번스트리트 Bourbon Street 는 곧 재즈의 거리다. 버번스트리트 중 핵심 도심에 가장 가까운 Upper Bourbon Street가 핫 플레이스다.

 

 

DSC05092

 

뉴올리언즈의 중심가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다. 수퍼 돔 앞 하야트 호텔에서 20분 남짓 걸었을까, 욕망의 거리가 나온다. 이국적인 풍모를 고스란하게 간직하고 있는 건널목. 전차가 다닌다. 요즘에도 심심치 않게 영화 촬영이 있다는 거리다.

  

 

DSC05187

 

실제로 뉴올리언즈는 미국 극장가 테네시 윌리엄스의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의 배경이 된 도시다. 이 극은 퓰리처상, 뉴욕 극비평가상을 받았다. 뉴올리언스에는 실제로 ‘욕망의 거리’라는 역이 있었다. 이 연극은 쇠락한 항구도시 뉴올리언스에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타고 도착한 몰락한 지주의 딸의 이야기다. 주인공 블랑쉬 드부아는 허영과 가식을 버리지 못하고 파국으로 치닫는다. 비비안리와 말론 브란도의 영화로 무척 유명한 극이다. 

끝이 마모된 낡고 붉은 벽돌들로 지어진 건물. 좁은 골목으로 새어나오는 클럽의 불빛과 녹진한 재즈. 찝찔한 항구의 냄새. 유럽 식민지였던 곳의 이국적인 면모와 흑인 노예들의 삶이 녹아든 도시 풍경은 놓칠 수 없는 극의 배경이었으리라. 한 때 미국에서 손꼽히던 부촌이었지만 사탕수수재배 등의 사업이 몰락하면서 가난으로 찌들어갔던 뉴올리언스. 누군가의 구겨진 욕망이 비틀대면서 솟아오르기에 이보다 제격인 도시가 있었을까. 영화의 배경처럼.

  

 

DSC05152

 

도로와 인도는 의외로 좁다. 사람들이 그래서 더 붐비는 듯 느껴지고 바와 클럽, 레스토랑이 빡빡하게 느껴진다. 어둑한 밤의 기운을 타고 쏟아져 나온 사람들. 차의 통행이 금지된 거리에 수많은 사람들이 활보한다. 유명한 클럽 템테이션 등, 불빛 찬란하다. 라이브 음악이 여기저기서 정신없이 쏟아진다. 딕시랜드 재즈의 터였던 80여년 가까운 전통의 페이머스 도어, 메종 버번 등도 있다.

게이 클럽을 알리는 무지개 색깔이 곳곳에 보인다. 벨벳 라인 The Velvet line이라 부를 정도다. 니코틴과 알코올에 지극히 관대한 거리다. 밤 깊을 수록 끈적한 공기 속에 엉크러진 사람들이 늘어난다. 자유. 데카당스의 거리답게 분방한 분위기다. 예술적 슬럼이랄까, 보헤미안의 거리랄까. 문화의 해방구다. 사람들은 거리낄 것 없이 술병을 들고 걸어 다닌다. 콜라 마시듯 플라스틱 컵에 칵테일이나 맥주를 담아 마신다.

  

 

DSC05131

 

조그맣고 길죽한 폭탄 모양의 맥주, 음료수처럼 빨대 꽂아 쭉쭉 마시며 취해가면서 걸어 다닌다. 호객행위가 이어지고 흠칫 놀랄 만한 복장의 쇼걸들도 손짓한다. 어둠 속에 분방함이 넘친다. 왁자한 소음과 휘황한 불빛. 골목 끝자락은 오줌냄새와 하수구냄새까지 비어져 나온다. 금주령이 내려진 때, 갱 영화의 한 씬 속으로 훌쩍 들어간 것만 같은 기분이 들 정도다.

 

 

DSC05178

 

버번스트리트의 기념품 샵에서는 부두교 Voodoo 색이 가득한 상품들, 특히 해골이 많다. 뉴올리언스는 부두교 도시다. 아프리카 부두교가 북미로 잡혀온 흑인 노예들을 따라 미국에 흘러든 것이다. 해골 그려진 티셔츠나 컵도 있다.  색소폰을 부는 흑인, 노래부르는 여가수 등 뉴올리언스만의 기념품들로 넘친다.그 어느 미국 도시에서도 맛볼 수 없는 기묘하고 들뜬, 어른들만의 거리가 바로 뉴올리언스의 버번 스트리트 아닐까 싶다.

  

 

뉴올리언즈 재즈는?

 

DSC05188

 

뉴올리언스는 관광지로도 손에 꼽힌다. 오늘날 1천만 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매년 찾는다. 재즈 발상지로, 2월마다 열리는 마디그라 축제로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 음악의 힘이 대단하다. 재즈. 한의 정서가 세월에 곰삭아 만들어진 노래가 아리랑이라면, 재즈는 흑인의 아리랑일지 모른다.

재즈는 미국에서 노예로 살던 고된 삶의 흔적이 고스란한 음악이다. 흑인 민속음악과 백인 유럽음악의 자식이다. 뉴올리언즈는 세계적인 목화 수출항구였다. 노예의 손이 많이 필요했다는 의미다. 흑인들이 많을 수 밖에 없었다. 뉴올리언즈 흑인 브라스밴드는 백인 밴드를 카피해 유럽음악 연주 방식을 따르다가 자신들의 색을 더했다.

  

 

DSC05181

 

재즈의 탄생지,  New Orleans Jazz라고 하면 보통 1910년~20년대 흘렀던 소박한 재즈를 말한다. 당시 연주자들은 가곡인 블루스도 악기로 소화하였으며 악보를 읽을 줄 몰라도 타고난 음악감으로 연주를 했다. 트럼펫 연주자 바디 볼덴이 그러했다고 한다. 음악을 배우지 못했어도 신의 선물같은 재능으로 연주 했다. 당시 작은 브라스밴드가 경쾌한 행진곡이라던지 슬픔이 녹아있는 블루스, 래그 등을 연주했다. 

 

 

DSC05160

 

악기는 단촐했다. 트롬본이나 트럼펫 같은 금관악기와 스네어드럼과 베이스 드럼 등 박자를 이끄는 악기가 기본. 연주자마다 개성과 특색이 농후했다. 변주가 이어지고 여기에 흑인 특유 비트감각이 더해져 매력적인 리듬을 낳았다.

  

 

IMG_9610 (2)

 

예전 홍대 레몬살롱에서 딕시버거의 딕실랜드 브라스 밴드의 공연을 본 적이 있다. 금관악기들의 신나는 음색이 매력적이었다. 한국 홍대에 울려퍼졌던 딕시버거의 딕시랜드는?  사실 딕실랜드 재즈는 1910년 경 뉴올리언즈 재즈 발달 초기의 재즈를 일컽는 말이다.

  

 

DSC05124

 

 처음 재즈가 생겨났을 때는 흑인의 재즈가 뉴올리언즈 재즈였지만 20년대 들어서면서 흑인과 백인 재즈가 나뉘었다. 트럼펫, 클라리넷, 트롬본의 즉흥연주를 뉴올리언즈 재즈, 이 스타일로 백인들이 연주하면 딕실랜드 재즈라 한 것. 

딕시는 미국 남부를 의미하는 말이다. 이후 1940년대 접어 들면서 두 재즈를 합쳐 Traditional Jass로 부른다. 지금 딕실랜드 재즈라고 하면 다섯 명 조금 넘는 밴드에서 악보에 얽매이지 않고 합주와 솔로연주가 섞인 재즈를 말한다. 곡은 늘 낯익다. 초기 뉴올리언즈재즈 발달 시기의 인기있었던 곡들을 많이 연주한다. 투 비트 재즈 two beat jazz 라고도 한다.

 

  

DSC05151

  

뉴올리언즈의 흑인 재즈연주가들은 홍등가를 중심으로 공연을 하였고, 이후 홍등가가 사라지고 시카고, 뉴욕 등으로 옮겨갔다. 재즈는 옮겨간 지역 색깔을 흡수했다. 시카고 스타일이 탄생했고 뉴욕에서는 빅밴드가 인기를 끌었다. 백인 빅밴드도 생겼다. 이 후에 흥겹고 신나는 댄스의 색깔을 가진 스윙이 인기를 끌었다. 이후 다양한 연주자가 나오고 재즈의 깊이도 깊어졌다.
 
  

 

부담없이 맛보는 뉴올리언즈 재즈는?

 

DSC05165

 

뉴올리언즈의 재즈 거리의 불빛이 심상치 않다. 펍의 네온사인이 번쩍이고 한 구석에서는 레인보우 깃발이 펄럭인다.  Cafe Beignet 는 버번 스트리트를 지나가다 보면 꼭 눈에 들어온다. 베니에 까페는 설탕이 뿌려진 도넛 Beignet 과 이름 같다. A perfect place to take a seat and sip your cocktail in old New Orleans Style 이라는 까페 소개처럼, 재즈 맛보기 좋은 곳이다. 특히 아이를 데리고도, 가족들과 들어가도 곤란하지 않은 분위기다. 끈적거리지 않는 공기. 입구의 재즈 뮤지션들의 동상부터가 남다르게 보인다.

  

 

DSC05125

 

어떤 밴드가 공연하는 지는 까페 초입에 걸려 있고, 케이준 음식 등 메뉴판도 함께 걸려 있어서 미리 보고 들어가기 좋다. 다른 클럽이나 공연장은 실내지만 이 재즈까페 베이그넷은 정원처럼 야외를 가지고 있는 곳이다. 그래서 다른 곳 보다 부담이 없다. 입구를 지키고 있는 사람과 눈을 마주치며 실내의 공연은 어떨지 가늠해야 하는 수고 없이, 이 곳이 낯선 사람에게도 편하게 다가오는 곳이다.

  

 

DSC05126

 

마가리타 등 유명한 칵테일을 슬러시로 판다. 주스같이 쭉쭉 마시다보면 어느새 술기운이 재즈를 타고 올라온다. 슬쩍 들어갔다가 마음에 닿지 않으면 나와도 아무런 부담이 없다. 그래서 뉴올리언스의 재즈 거리 초행자들에게 편하게 느껴지는 재즈 공연장이다.

  

 

DSC05132

 

스네어 드럼과 건반, 그리고 보컬. 단촐한 밴드다. 야외의 작은 정원, 공연할 수 있는 단 위에는 공연자가 손님들에게 신청곡을 받고 있다.

  

 

DSC05153

 

귀에 익었으면서도 마음이 과히 들뜨지 않게, 그러나 몸은 리듬을 타게 만드는 재즈곡이 이어졌다. 온몸에 타고난 듯 배어있는 독특한 리듬감이 재즈의 즉흥연주에서 빛을 발했다. 그날의 분위기에 따라, 연주자에 따라, 관객에 따라 색이 미묘히 달라지는 재즈의 매력.

  

 

DSC05135

 

뉴올리언즈, 재즈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성지 같은 곳에 다름 아니다.
그런 뉴올리언즈를 맛 보기에 편하고 좋은 곳이었다.

 

  

Information : Cafe Beignet

Name : cafe beignet : a new orleans tradition
Add: 311 Bourbon St, New Orleans, LA 70130
Tel : (504) 525-2611, web:cafebeignet.com

Hours: 8am – Midnight (or later) Nightly
More information : www.experienceneworleans.com
Menu : cocktail 5$~, Three Little Pigs(ham, bacon, andouille sausage, and tomato) 6.5$ ~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홍대고양이 홍대고양이

동아사이언스 과학기자, 웹진과학전문기자, 아트센터 객원기자, 경기여행지식인단으로 활동. 지금 하나투어 겟어바웃의 글짓는 여행자이자 소믈리에로 막걸리 빚는 술사랑 여행자. 손그림, 사진, 글로 여행지의 낭만 정보를 전하는 감성 여행자. http://mahastha.blog.me/

  • 좋아요 1
댓글 0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