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입니다.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

로딩 중입니다.

전문가 여행기

뒤로

 

환상적인 얼음의 도시, 하얼빈

세계 3대 겨울 축제 '빙등제'의 현장 속으로

 

FRAY11-DSC_9763

▲ 하얼빈은 낮과 밤 일교차가 심한 곳. 밤이 되자 달리는 창문에 얼음이 붙기 시작한다.

 

세계 3대 겨울 축제 중 하나로 불리기도 하며 규모로는 세계 최대인 하얼빈 빙등제. 정확한 명칭은 '하얼빈 빙설 세계대전'이라고 한다.
온통 눈과 얼음으로 가득한 축제 풍경을 보노라면 정말 내가 '겨울 왕국'에 있다는 실감이 든다. 

우리에게 하얼빈은 낯선 지명이 아니다.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지역이 바로 이곳 하얼빈이기 때문.
하얼빈은 지리적으로 중국의 끝머리 북방에 위치하고 있으며, 중국에서 가장 추운 도시 중 하나다.
칼바람이 불어닥치고 매서운 영하의 기온이 이어지는 곳. 거기에 우리에겐 역사적인 사실까지 더해져, 어쩐지 황량한 도시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이곳은 겨울에 가장 아름다운 겨울의 땅.
한국에선 상상도 못해본 영하 29도의 날씨 속에서도, 수많은 사람들이 하얼빈으로 몰려든다. 바로 이 '빙등제'를 관람하기 위해서. 

 

 

하얼빈 빙설 세계대전 

 

FRAY11-DSC_9765

 

하얼빈 시내에서 40분 정도 달려서 도착한 빙등제의 입구.
개막식 날이라 많은 사람들이 몰려 혼잡한 가운데, 환상적인 불빛이 우릴 향해 손짓했다.
우리는 종종걸음으로 서두르며 가장 안쪽에 위치한 빙등제 개막식장으로 향했다. 

 

 

FRAY11-DSC_9835

FRAY11-DSC_9810

 

일본의 삿포로 눈 축제, 캐나다의 퀘백 윈터 페스티벌과 함께 세계 3대 겨울 축제로 손꼽히는 하얼빈 빙등제.
개막식 역시 그 스케일이 크고 화려하다. 산 하나를 무대의 배경으로 만들어 개막식을 알리는 쇼가 펼쳐졌다.
자연을 무대 삼아 펼치는 공연이라니, 계림에서 본 장예모 감독의 '인상유삼저'가 떠오른다. 규모 역시 '인상유삼저'에 뒤지지 않는다. 

배우들은 조명이 설치된 산에서 스키를 타고 내려오더니 빙판 위에서 공연을 시작한다. 스키를 타고 등장이라니!

 

 

FRAY11-DSC_9831

 

어디 그 뿐이랴. 24층 높이의 크레인이 동원되질 않나 산 꼭대기에도 조명을 설치해 아래의 빙판을 비추질 않나...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절로 '와~' 소리가 터져나오게 만드는 광경들이었다. '스케일'하면 역시 대륙이랄까? 

 

 

FRAY11-DSC_9861

FRAY11-DSC_9865

▲ 개막식 공연 풍경

 

개막식은 30분 정도 진행되었다. 눈으로 덮힌 산과 빙판에서 펼쳐지는 쇼가 모두 끝나면 본격적인 빙등제가 시작된다.
개막식 공연을 보려면 따로 입장권이 필요하니 참고할 것.

개막식 공연이 끝나고, 관람객들은 이 얼음 도시를 탐험하기 시작한다. 

 

 

환상적인 얼음의 나라로 

 

FRAY11-DSC_9974

FRAY11-DSC_9907

 

빙등제는 매번 주제가 달라지는데 올해 빙등제의 주제는 '동화'였다. 얼음으로 지어진 궁전은 꼭대기까지 올라가 볼 수도 있다.

내가 방문한 날은 개막일이었기에, 더 많은 사람들이 몰려 상당히 혼잡했는데
축제 기간동안 빙등제를 방문하는 사람이 대략 100만 명 정도라고 하니, 평소에도 이와 같은 수준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얼음이 냉기를 내뿜고 있었지만, 사람들 온기 덕에 덜 춥지 않았나 싶기도. 

 

 

FRAY11-DSC_9777

FRAY11-DSC_9947 

  

바닥이 모두 얼음과 눈이라 상당히 미끄러우므로 가능하면 아이젠 (얼음에 미끄러지지 않기 위한 등산 장비) 을 차는 것을 추천한다.
많은 사람들이 신발에 아이젠을 차고 있었는데, 계단은 물론 모든 구조물을 비롯하여 사람의 발이 닿는 모든 것이 얼음으로 되어 있으니
넘어지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듯 하다. 

 

 

FRAY11-DSC_9895

PRAY11-DSC_9932

▲ 얼음 궁전 위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얼음 도시 풍경

 

아래를 굽어보니 절로 감탄사가 터져나온다. 온갖 건축물이 우뚝 솟아 있는 모습은 말 그대로 동화 속 '얼음 도시'같다.  
이 풍경에 사용된 얼음들은 대부분 송화강 출신으로, 약 20만 톤의 얼음을 옮겨왔다고 한다. 
사람의 손으로 모두 만들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 이 넓은 땅, 이 많은 인구가 아니라면 이렇게 만들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FRAY11-DSC_0079

FRAY11-DSC_0077

 

섬세하게 만들어진 얼음 건축물들의 놀라운 점은 그 뿐만이 아니다. 하나하나 빛을 달리 밝히고 있을 만큼 수많은 전등이 들어있는데 
어느 것 하나 녹아내리는 기색조차 없다. 전구가 불을 밝히면 자연스럽게 열이 나면서 얼음이 녹을 법도 한데 말이다.
이곳의 낮은 기온 덕분일까? 축제가 펼쳐지는 한 달 동안 이 얼음 도시는 놀랍게도 이 모습을 고스란히 유지하고 있다.   

 

  

FRAY11-DSC_9888

▲ 추위를 피하고 쉴 수 있는 매점이 있으니 추우면 잠시 휴식을 취하자! 

 

얼음으로 만들어진 건축물과 전 세계의 얼음 조각가들이 만든 조각들이 약 2,000여 개 전시되어, 그야말로 '압도적인' 풍경이다.
그러나 몇 시간만에 모든 전시를 둘러보기엔 규모가 넓어 힘들기도 하거니와 날씨가 춥고 바닥이 미끄러워 마차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많다.

 

 

FRAY11-DSC_9993

FRAY11-DSC_0002

FRAY11-DSC_0090

FRAY11-DSC_0174

FRAY11-DSC_0151

▲ 세계의 유명 건축물들을 재현한 얼음 조각들 

 

FRAY11-DSC_0190

FRAY11-DSC_0140 

▲ 얼음 미끄럼틀과 포토스팟 

 

이처럼 환상적인 풍경에 정신이 팔려 두리번 거리다 보니 일행을 잃어버리고 말았는데, 워낙 넓고 사람도 많다보니 한 번 헤어지면 찾기가 어렵다. 혹시 아동을 동반해 야간에 관람한다면 특히 더 주의해야 할 듯 하다. 서로 잃어버렸을 때 만날 포인트를 정해놓는 것은 물론, 연락수단을 확보해둬야 한다. 

나중에 겨우 다시 만나게 되자 마치 이산가족 상봉같은 느낌에 어찌나 반갑던지. (^^;)

 

 

추위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FRAY11-DSC_9954

▲ 흔히 '과일 사탕'으로 불리는 탕후루. 하얼빈의 대표적인 겨울 간식이다. 

 

보통 과일에 물엿을 묻혀 사탕처럼 굳힌 탕후루. 하얼빈의 탕후루는 영하의 날씨 속에 꽁꽁 얼어 얼음 사탕같은 느낌이다.
너무 춥다보니 뭔가를 먹어야겠다는 엄두조차 나지 않았는데, 이곳 사람들은 일상이라는 듯 즐겁게 탕후루를 먹는 모습에 놀라고 말았다. 

 

 

FRAY11-DSC01787 

 

물론 영하 29도의 날씨에 익숙할리 없는 나의 복장은 이러했다. 
먼저 머리에는 모자 두 개를 겹쳐 쓰고 얼굴에는 방한 마스크를 착용했다. 장갑 안에는 핫팩을 붙여 착용했으며, 신발에도 핫팩은 필수!
아래 위로 패딩 점퍼와 패딩 바지를 껴입고 목도리를 칭칭 휘감았다. 이렇게 껴입어줘야 추위에 지지 않고 부지런히 돌아다닐 수 있는 법.
우리나라 겨울 생각하고 니트에 코트 한 장 입었다가는 동사하는 일이 생길 수도 있을 듯 하다. (^^;)

모자는 왜 두 개나 썼냐고? 낮에 하얼빈 시내를 다닐 때 하나만 썼더니 모자가 얼어버려, 결국 모자 위에 다시 털모자를 뒤집어 썼다. 
내 몸은 옷을 껴입을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했던 카메라의 경우 나중에 보니 렌즈와 LCD에 얼음이 붙어 있더라는...
카메라에도 핫팩을 붙여줘야 하고, 카메라 가방에도 핫팩을 몇 개 넣어두는 것이 좋다.
나는 카메라 두 대를 가져 갔는데 사용이 뜸했던 미러리스 카메라는 결국 얼어붙어 나중에 사용하지 못했다. 
삼각대의 경우, 바닥이 얼음이라 고정이 쉽지 않고 그냥 세워 두게 되면 작은 진동으로도 미끄러져 버리니 잘 고정해 두도록 하자.

 

 

FRAY11-DSC_9918

 

 

INFORMATION

 

- 하얼빈 빙설제 기간 : 매년 1월 5일 ~ 2월 말, 한 달 간 열린다 

- 홈페이지 : http://newzadd2013092400116.ztouch-make-hn-16215.shushang-z.cn/ (영어)

- 하얼빈은 겨울에는 오후 4시부터 일몰이 시작되며 오후 5시 이후에는 빙등제의 불이 모두 점등된다.

- 빙등제는 오전/오후로 나눠 오픈되며, 각각 입장료가 다르다. 오후 입장료가 조금 더 비싸지만 점등된 것을 볼 수 있다.

- 오후 4시면 일몰이 시작되니 5시 이후에 입장하면 오색찬란한 등이 켜진 빙등제를 볼 수 있다. (저녁 9시 30분까지)

 

 

※ 취재: Get About 트래블웹진 

 

 

 

 

정보제공 | Get About 트래블 웹진
Raycat Raycat

현재 포토 스튜디오의 사진작가이자, 사진/여행/고양이/IT를 주제로 한 티스토리 우수 블로거로 활동 중이다. * 블로그 => http://www.raycat.net/

  • 좋아요 0
댓글 0

관련 지역 여행기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